의통을 알아 두라

하루는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선천에는 위무(威武)를 보배로 삼아 복과 영화를
이 길에서 구하였나니 이것이 상극의 유전이라.

 

아무리 좋은 것이라도 쓸 곳이 없으면 버린
바 되고, 비록 천한 것이라도 쓸 곳이 있으면 취한 바 되나니

 

이제 서양에서 건너온 무기의 폭위(暴威)에는
짝이 틀려 겨루어 낼 것이 없으리니 전쟁은 장차 끝을 막으리라.” 하시고

그러므로 모든 무술과 병법을 멀리하고 비록 비열한 것이라도 의통(醫統)을 알아두라.

사람을 많이 살리면 보은줄이 찾아들어 영원한 복을 얻으리라.” 하시니라.

 

 

난은 병란이 제일 무서우니라

 

또 말씀하시기를
내가 이 동토에 삼재팔난(三災八難)의 극심함을
모두 없이하고 오직 병겁만은 그대로 남겨 두었나니


앞으로의 난은 병란(病亂)이니라.

난은 병란이 제일 무서우니라.” 하시고


앞으로 환장 도수(換腸度數)가 열리고 괴병이
온 천하에 퍼져 ‘아이고 배야!’ 하며 죽어 넘어가리니

 

그 때에 너희들로 하여금
포덕천하(布德天下)하고 광구창생(廣救蒼生)하게 하리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5:412)

 

병란(兵亂)과 병란(病亂)이 함께 온다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병란(兵亂)과 병란(病亂)이 함께 오느니라.

 

동서양 싸움을 붙여 기울어진 판을 바로잡으려 하였으나
워낙 짝이 틀려 겨루기 어려우므로 병(病)으로써 판을 고르게 되느니라.
전쟁이 나면 무명악질(無名惡疾)이 발생하리니 수화병침(水火竝侵)이니라.” 하시니라.

 

또 말씀하시기를 “난은 병란(病亂)이 크니라.
병겁이 일어나면 두더지가 땅을 뒤지지 못하고 제비가 하늘을 날지 못하리라.” 하시니라.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앞으로 무법(無法) 삼 년이 있다.
그 때는 사람들이 아무 집이나 들이닥쳐 같이 먹고살자고 달려들리니
내 것이라도 혼자 먹지 못하리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7:34)

66666666666.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