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핵 한반도 핵위기,

 

화둔도수의 비밀? 2003년부터 북핵문제를 풀기 위해 6자회담이 시작되었지만 파행을 걷고 있다.

그런데 이 6자회담은 100년전 이 땅에 강세하셨던

강증산 상제님께서 천지공사로 질정(質定)하신 프로그램에 따라 표출되고 있는 역사의 현실이다.

 

이는 오직 강증산 상제님을 신앙하는 증산도 도생(道生)들만이 아는 사실이다.

1902년 강증산 상제님은 이렇게 말씀하셨다.

 

내가 이제 천지의 판을 짜러 회문산(回文山)에 들어가노라.

현하대세를 오선위기(五仙圍碁)의 기령(氣靈)으로 돌리나니,

두 신선은 판을 대하고 두 신선은 각기 훈수하고 한 신선은 주인이라.

 

주인은 어느 편도 훈수할 수 없어 수수방관하고 다만 손님 대접만 맡았나니,

 연사(年事)에 큰 흠이 없어 손님 받는 예(禮)만 빠지지 아니하면 주인의 책임은 다한 것이니라.

바둑을 마치고 판이 헤치면 판과 바둑은 주인에게 돌아가리니,

옛날 한 고조(漢高祖)는 마상(馬上)에서 득천하(得天下)하였으나 우리는 좌상(坐上)에서 득천하하리라.

(道典5:6:1 7)

 

오선위기(五仙圍碁)란 다섯 신선이 바둑판을 둘러싸고 바둑을 둔다는 뜻으로,

강증산 상제님께서 한반도를 바둑판 삼아

4대강국이 바둑을 두듯이 국제정세를 전개시켜 나가는 방식으로 틀을 짜셨다는 말이다.

 

실제로 바둑판의 주인인 한반도와 주변 4대강국인 미·일·중·러를 모두 합하면 다섯 신선, 즉 오선(五仙)이 된다.

그런데 바둑을 두는 신선은 오선(五仙)인데, 왜 현실은 6개국 6자회담인가?

그것은 주인 신선인 한반도가 남과 북으로 나뉘어 있기에 그렇다.

즉, 오선위기가 구체적으로는 육선위기로 작용하고 있는 것이다.

 

또한 강증산 상제님은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정세를 씨름판으로 비유하여 말씀하시기도 하셨다.

100년 전 강증산 상제님께서 말씀하신 다음 성구를 보자.

하루는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현하대세가 씨름판과 같으니

애기판과 총각판이 지난 뒤에 상씨름으로 판을 마치리라.”하시고,

종이에 태극 형상의 선을 그리시며“이것이 삼팔선이니라.”하시니라.

 

또 말씀하시기를“씨름판대는 조선의 삼팔선에 두고 세계 상씨름판을 붙이리라.

만국재판소를 조선에 두노니 씨름판에 소가 나가면 판을 걷게 되리라.”하시니라.

 (道典5:7:1 4)

 

상제님의 이 말씀과 같이 지난 100년 동안 한반도에는 세 번의 전쟁(씨름)이 있었다.

러일전쟁(애기씨름), 중일전쟁(총각씨름), 남북전쟁(상씨름)이 그것이다.

애기씨름과 총각씨름은 이미 지나갔고

지금은 상씨름의 초판싸움이 붙은 지 60년이 다 되가는 종결운을 맞고 있다.  


북핵 사태도 100년 전 강증산 상제님께서 짜신 천지공사 프로그램

강증산 상제님은 남북 상씨름이 결국은 승부가 나도록 공사를 짜셨는데,

그 마지막 핵심도수가‘화둔(火遁)도수’다.

 “천지에 변산처럼 커다란 불덩이가 있으니 그 불덩이가 나타나 구르면 너희들이 어떻게 살겠느냐.”하시며…

(5:227:4)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만일 변산 같은불덩이를 그냥 두면 전 세계가 재가 될 것이니라.

그러므로 내가 이제 그 불을 묻었노라.”하시니라. (5:229:12 13)

화둔(火遁)이란 불을 묻는다는 의미인데, 여기서 불(火)이란 두 가지 의미가 있다.

넓은의미(무형적 의미)로는 선천 5만년 역사 속에 축적되어온 인간 내면의 철천(徹天)의 원(寃)과

한(恨)을 포함하여 증오·저주·복수·보복의 독기 등 일체의 죽음과 파괴의 기운을 뜻한다.

 

그러나 좁은 의미(유형적 의미)로는 지구를 수십 번이나 파괴할 수 있는 극단적인 살상무기인‘핵무기’를 말한다.

지금의 북핵 사태는 100년전 강증산 상제님께서 남북 상씨름의 끝마무리를 짓는 도수로서

짜신 화둔도수가 역사의 사건으로 드러난 것이다.이 화둔도수는 어떻게 마무리되는가?

 

즉 북핵 사태가 어떻게 해결되는가?

그것은 상씨름 대결이 파국을 맞는‘파탄(破綻)도수’와

지구촌에 대전쟁과 대질병이 동시에 찾아오는‘병란(兵亂) 병란(病亂) 도수’에 의해 매듭지어진다.

이에 대한 구체적 내용은『개벽 실제상황』(안경전, 대원출판) 4부에 자세히 정리되어 있다.

 

2006년 10월 9일 북한이 강행한 핵실험은

남북 상씨름 대결이 파탄(破綻)도수를 향해 나아가는 하나의 레드라인을 넘어서는 사건이다.

파탄(破綻)이란 일이 잘 이루어지지 못하고 그릇되는 것,

돌이킬 수 없는 지경에 이르는 것을 말하는 것으로

이 말 속에서 지금의 6자회담이 장차 어떻게 귀결될 것인지를 짐작할 수 있다.

장차 병란(兵亂) 병란(病亂) 도수가 열린다


장차 북의 핵무기 보유가 기정사실화 되면 일본은 핵무장의 유혹을 뿌리치기 어렵다.

그 과정이야 어떻든 대만과 남한도 핵무장을 고려하게 된다.

그렇게 되면 한반도와 주변 동북아 여러 나라(미·일·중·러, 남북한, 대만)가 모두 핵을 갖게 되는 상황을 그려볼 수 있다.

이러한 동북아의 핵무장은 궁극으로 전세계의 핵무장 도미노 현상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이것은 무엇보다도 지구촌 미래의 패권을 꿈꾸는 중국이 원하는 상황이 아니다.

침략 열이 강한 일본의 핵무장, 바로 코앞에 있는 대만의 핵무장을 중국은 결코 바라지 않는다.

또 전세계에서 핵무기를 가장 많이 가지고 있는 미국과 러시아도 한반도의 비핵화를 강력히 원한다.

그런데, 북한은 한반도에 이해관계를 가지고있는 4대 강국(미·일·중·러) 그 어느 쪽도 원치 않는 핵실험을 감행했다.

그 결과 북한의 입지는 상대적으로 좁아졌다.

미국과 일본에 대항하여 북한의 후견인 역할을 해오던 중국과 러시아도 더 이상 감싸고 돌 상황이 아니다.

바둑으로 말하면 북한은 친구(중국·러시아)와도 서먹해지고

적(미국·일본)과는 더욱 멀어지는 자충수(自充手)를 둔 것으로 보인다.

이제 한반도 북핵 사태는 핵실험 시점을 기점으로 돌아오지 못할 강을 건너는 형국으로 고착화되고 있다.

그 동안 살얼음판을 디디듯 했던 동북아 질서는 더 이상 모호한 안개 속의 항해를 하지 않게 되었다.

비록 그 길이 부정적이긴 하지만 이제 뚜렷한 길이 드러나기 시작한 것이다.

그 길은 무엇인가?

시기와 규모만을 모를 뿐 장차 동북아에서 일어날 병란(兵亂)이라고 말할 수 있다.

바로 이것이 지금부터 100년전강증산 상제님께서 천지공사로 질정하신

지구촌 대 병란(兵亂, 큰 전쟁)의 도화선이 아니고 무엇이랴!

이 병란(兵亂)은 병란(病亂, 큰 전염병)을 불러오고,

결국“병란(兵亂)과 병란(病亂)이 동시에 오느니라”는 상제님 말씀이 현실화되는 것이다.

이제 현실을 직시하고 다른 세상, 다른 상황을 대비해야


북한의 핵실험 계획소식이 전세계에 퍼져 나가던 10월 3일, 럼스펠드 미국 국방장관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만일 북한이 핵실험을 하거나 핵기술을 확산하면

분명히 우리는 다소 다른 세상(somewhat different world)에 살게 될 것이다.

”공교롭게도 같은 날 콘돌리 자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도 비슷한 말을 했다.

“북한이 핵실험을 하면 이는 한반도에서 질적으로 다른 상황(qualitatively different situation)을 형성하는 것이다.

 

”여기서‘다른 세상’, ‘질적으로 다른 상황’이란 표현은

 더 이상 비군사적인 해결만을 고집하지 않겠다는 완곡한 의지의 표명으로 보인다.

그런데 한반도 북핵 사태는 지금이 처음은 아니다. 이미 10여 년 전 1993년에 제1차 북핵위기가 있었다.

 

당시에는 카터 전 미국대통령이 북한에 들어가 김일성과 담판을 하고 해결의 실마리가 잡혔다.

그리하여 미국의 클린턴 행정부가

북한의 핵시설에 대한 정밀폭격을 준비했던 전쟁 위기상황이 아슬아슬하게 비껴갔다.

 

이후 북미대화가 있었고, 1994년 가을에 제네바 협약을 통해 후속대책 논의를 마무리했다.

당시 협약내용은‘북한은 핵무기 개발을 포기하는 대신 미국은 중유를 공급하고 경수로를 지어준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이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다. 그로부터 다시 10년이 지나서 2차 북핵 위기가 발생했다.

 

이번에 미국의 입장은 아주 강경하다. 더 이상 북한을 신뢰할 수 없으니‘선(先)핵폐기 후(後)대화’하자는 것이다.

또한 북미간의 양자대화를 하지말고 한반도 주변 4대강국이

모두 참여하는 6자의 다자(多者)간 틀 속에서 이를 확인하고 관철하겠다는 것이다.

핵폐기의 원칙도 확고하다. 이른바 CVID이다.

완벽하고(complete), 검증가능하며 (verifiable), 되돌이킬 수 없는(irreversible),핵폐기(dismantlement)다.

 

그러나 북한은 입장이 전혀 다르다.‘ 선(先) 체제보장 후(後)우려사항해소’다.

지금 미국이 북한을 압살(壓殺)하려는 정책을 펴고 있으니, 우선 불가침조약을 맺어주고

(혹은 그에 준하는 안전을 보장해주고)

적대시 정책을 버리면 그 다음에 미국의 우려사항인 핵을 해소해 주겠다는 것이다.

 

남북 상씨름 - 동북아 전쟁 - 세계전쟁

 

지금 군사행동을 제외하고 선택할 수 있는 모든 유엔결의가 나오고,

미국과 일본이 중심이 되어 북한을 고립시키는 강력한 작전이 펼쳐지고 있다.

중국과 러시아도 반대하지 못하고 있으며, 남한도 남북공조의 수위를 놓고 고심하고 있다.

 

만일 향후 북핵 사태가 원만히 풀리지 않고 무력충돌로 비화된다면 그 피해 당사자는 남북한 7천만 한민족이다.

남북 간의 전쟁으로만 그치는 것이 아니라 동북아 전쟁, 나아가 세계전쟁으로 비화될 소지도 크다.

한반도는 지정학적인 위치로 인해 주변 4대강국의 이해가 강하게 얽혀 있는 곳이기 때문이다.
 

지금이 바로 하나님의 진리군사들이 나설 때


한반도를 38선을 경계로 남과 북으로 나누어 놓으신 분이 바로 강증산 상제님이시다.

지금 지구촌 역사의 주제가 동북아의 한반도에서 벌어지고 있는 북핵 사태인데,

이를 100년전 강증산 상제님께서는‘화둔(火遁)도수’라고 말씀하였다.

 

바둑판이자 동시에 씨름판인 한반도에서 지금 선천 역사를 마감하는 최후의 일전,

남북상씨름(동서상씨름이자 세계상씨름)의 마지막 한판승부가 준비되고 있다.

철저히 고립되어 가는 북한은

손에 가지면 자신이 타죽고 마는 천지불덩이를 쥐고서 벼랑 끝에 서서 몸부림치고 있다.

 

4대강국은 장차 있을 동북아 대전쟁에 대비하여 마지막 바둑의 수읽기에 몰입하고 있다.

북한은 미국을 향해 전쟁도 불사하겠다고 말하고 있다.

그러나 전쟁이 나면 북한의 장거리포, 미사일, 생화학무기, 핵무기 등이 1차적으로 날아오는 곳은 남한 땅이다.

 

나라 밖 전문가들은 동북아를 큰 싸움판으로 몰고 갈 불씨가 이곳 한반도에서 지펴지고 있다고 진단한다.

북은 이미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고, 세계에서 미국과 러시아 다음으로 많은‘생화학 무기’를 가지고 있다.

북한이 현재 비축하고 있는 생화학무기만으로도 남한 인구를 네 번이나 죽일 수 있는 양(量)이라고 한다.

 

따라서 전쟁이 난다면 과거 60년 전의 6.25전쟁과는 그 양상이 판이하게 다른 것은 명약관화하다.

어떤 계기로든지 일단 전쟁이 터지면 이는 7천만 한민족의 멸망운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짙다.

칠흑 같은 밤이 깊어가고 있다. 이제 더 이상 우왕좌왕하지 말고 미래를 대비하여야 한다.

 

무엇보다도 북핵위기 속에서 한민족 공멸의 위기의식을 심각하게 느껴야 한다.

과연 남쪽의 4천5백만 사람들은 어떤 바둑의 수를 두고 있으며, 앞으로 두아야 할 수를 정확이 내다보고 있는가?

역사에는 언제고 새벽을 여는 선구자들이 있었다. 자연의 질서는 어둠이 지나고 나면 어김없이 새날이 밝아온다.

지금 겪고 있는 이 어둠이 후천 5만년 새 천지를 여는 지극히 짧은 과도기임을 아는

새 역사의 개척자들이 물 밑에서 살아 움직이고 있다.

그들은 바로 9천년 한민족 역사의 맥을 이어 상제문화를 부활시키려는 하나님의 진리군사다.

지금이 바로 진리의 도군(道軍)들이 나설 때이다.

 

100년전 증산 상제님의 음성이 천지를 메아리친다. “상씨름꾼 들어오라!!” 상씨름꾼 들어오라.

벽력같이 고래장 치니 어느 누가 당적할까?

 (6:71:6)

 

출처 : 증산도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