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69명의 목숨을 구한 청년. 50년이 지나서야 처음 당사자를 만나다


2008년 그를 노벨평화상 후보로 선정한 체코. 영국의 쉰들러라고 불리는 니콜라스 윈턴의 감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