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B 상생방송을 보고

 

 

저는 1961년 신축년생으로 세상에 태어났습니다.

어린 시절 크리스마스때 성당에서 떡과 사탕을 주는 맛에 친구들과 어울려 몇 번 다녔지만
뭐가 뭔지도 모르고 13세에 어머님께서 작고하시고

가세가 더욱 기울어져 중학교도 다니기 힘든 형편에 친구와 함안 뚝에서 잠깐 쉬면서
그날 치루었던 시험지를 펴고 서로 맞추어 보던 중 한 아가씨가 다가와 통일교 나오면 영어,
 
수학을 가르쳐 준다기에 그 시절에 학원 다닐 형편도 안되고 하여
중학교 졸업할 때까지 통일교에서 영어, 수학을 배웠지만 교리에는 별 관심이 없었습니다.

그러던 중 아버님 마저도 병세가 악화되어 부산으로 이사가게 되었고,
고등학교 입학 하기전 금속 회사에 취직하여 1년 정도 다니다
아버님 마저도 제가 17세때 별세 하시고 힘든 하루 하루를 살게 되었습니다.
 
%C1%F5%BB%EA%B5%B5%2821%29.jpg?type=w2

공부하고 싶은 마음에 야간고등학교를 입학하여
주경야독으로 정신없이 세상을 살면서 세상살이가 너무 힘들어 지쳐 갈 무렵의 어느 날
회수권으로 버스를 타고 다녔는데 버스 차장 아가씨가 회수권을 주며 하나님 말씀이
적힌 종이 한 장을 건네주었습니다.

자리에 앉아 펴 보니 마태복음 구절 “내일을 위하여 걱정하지 말 것이요,
내일 일은 내일 걱정 할 것이요, 한낱 괴로움은 그날에 족하리라.”는 구절이 있어 그 때부터
나 자신을 원망 않고 오늘 하루를 위해 열심히 살다가 죽자는 생각으로 하루하루를 열심히 살았습니다.

그러던 중 직장 선배님께서 “해는 내일도 떠” 이 말씀을 듣고 나니
과연 어떻게 세상을 살아야 제대로 사는 건지 혼란에 빠지기 시작하였습니다.

그 때 고등학교 동창이 “우리 해병대나 지원할까?” 하여 쾌히 승낙하고 자원 하러 갔으나
나는 양친부모가 없다는 이유로 서류도 접수 못하고 친구는 접수하여 신체검사에서 불합격하여 실망을 하고,
다시 둘이서 특전사를 지원하였으나 저는 그 곳에서도 서류 접수도 못하고 발길을 돌려야만 했습니다.

육군 신체검사 통지서를 받고 육군은 입대할 수 있겠구나 생각하니
가슴이 벅차 나도 이제 대한의 남아로써 국방의 의무를 다하고 진정으로 한 인간으로 태어나는구나
생각하고 군생활을 열심히 하던 중, 군대는 팔도의 인간이 다 모인 곳인지라
 
별의별 사람이 다 모여 한 내무반에서 24시간 같이 생활하다보니
교회 다니는 전우는 좀 이기주의고 자기 중심적이라 교인에 대한 회의를 느끼게 되었고,
불교 군종이신 스님을 만나게 되어 너무나 좋은 말씀을 많이 들어 자연적으로 불교에 빠지게 되었습니다.

그리하여, 제대 후 계속 불교만 최고의 종교라고 믿고 아내와 같이 불교를 열심히 신앙하였습니다.
그러던 중 성당, 통일교, 기독교, 불교를 두로 다닌 적이 있어 여러 종교방송을 보았으나
 
잠만 오고 재미가 없어 채널을 돌리던 중,
어느 날 하루는 TV종교방송을 보다가 상생방송을 접하게 되어 한 번 보고 두 번 보고 보면 볼수록 심취되어
약 6개월가량 보다가 자막에 무료로 책자를 보내준다기에 전화를 하게 되었습니다.
 
천지성공 책을 보내주어 다 읽고 나니 좀 더 공부하고 싶은 생각이 생겨
다시 전화하여 제대로 공부하고 싶다 하니 고양마두 도장을 소개받아 전화 후 찾아가니
너무나 상세하게 말씀해 주셨습니다.

그리고 ‘개벽실제상황’을 읽어보라 권해주셔서 집에 와서 잠도 안자고 다 읽고 나니
이번엔 ‘춘생추살’, ‘증산도의 진리’를 또 권해주셔서 다 읽고는
우리나라 애국가에 나오는 하느님 그 분이 바로 참 하느님 증산상제님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고,
가슴이 벅차오르면서 인류 최초문화 시원국의 자손 됨이 너무나 자랑스러워 입문하지 않을 수 없어
입문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21일정성수행을  끝마치고 계속해서 교육을 받을 때도
이제야 조상님께서 나를 증산도로 인도하기 위하여 무던히도 공을 들였구나 생각하니
열심히 신앙생활 하여 가르침대로 잘 따르리라 결심하여 입도를 하게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