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글 수 200
석가부처님의 참된 도는 끊어진지가 오래다. 
 

선가의 비전

 

혜명경 역자서문

『혜명경』은 서기 1794년(淸乾隆 59)에 류화양 선사께서 남기신 것으로
선가(禪家)의 비전에 속하며 오랫동안 스승과 제자의 맥을 통하여서만 비밀리에 전하여 오던 것이다.
 

혜명경을 쓴 류화양 선사는 중국의 강서성(江西城) 태생으로
쌍련사(雙蓮寺)의 스님으로 있으면서 백방으로 참다운 법을 찾아 나서던 중,
전진교(全眞敎) 용문파(龍門派)의 충허선사(沖虛禪師)와 이어 호운노사를 만나 크나큰 비결을 전수받게 되었다.

 

그 자세한 내용은 류선사께서 직접 쓰신 서문과
그의 제자 묘오(妙梧)이 서문에 나타나 있으므로 실어 놓았으니 참고하기 바란다.

 

이 책이 처음 인쇄된 것은 청나라 권륜황제 시대였다.
그 후 1920년 북경에서 약 1천부가 인쇄되어 인연있는 소수의 사람들에게만 보급이 되었다가,
다시 1929년 재차 출판이 되면서 한국에도 몇 권 유입되게 되어
이를 통하여 제3국으로도 흘러 나가게 되었다. 

 

성명정3.jpg

 

이 책, 혜명경은 수행자가 완전한 도를 증득하기 위해서는 성품(性品)뿐만 아니라
혜명까지도 함께 닦아가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말하자면 참선이나 子두선 등의

정신 수양에만 치우치지 말고 육체의 생명력도 함께 닦아야 한다는 것이다.

이것을 흔히 성명쌍수(性命雙修), 이사겸전(理事兼全)또는 정혜쌍수(定慧雙修)라고 하는데
모두 몸과 마음을 동시에 닦는 심신병진을 가리킨 말이다. 


그러나 이 책의 내용을 실제로 하는 데에는 많은 위험이 따른다는 것을 꼭 밝히고 싶다.
바로 이 점이 역자가 「혜명경」을 소개하기 주저했던 이유이다.

그러나 많은 이들의 청으로 소개하는 바, 본인의 경험을 간략하게 소개하여 주의를 환기시키고자 한다.

우선 『혜명경』의 실수(實修)에는 이 내용에 정통한 스승의 도움이 절대로 필요하다는 것이다.
역자가 이 점을 간과한 것은 아니나 이 수련에 정통한 스승을 만난다는 것은
요즘의 시대에 있어서의 어려운 일이었다.

 

그러나 역자의 구도심(求道心)은
스승의 필요성을 넘어서 급기야는 역자 스스로 닦기에 이르렀다. 
처음에는 뜻대로 잘 되는 듯했다.

1년, 2년 지나면서 몸 속에서 유통(流通)되는 기(氣)의 서클( circle )을 느낄 수 있었고,
두정부(頭頂部) 부위가 뚫린듯 기(氣)가 쏟아져 들어옴을 느끼기 시작했다.
그러나 그러한 수행의 결과 기가 상승하여 도무지 내려갈 줄 몰랐다.

 

그 화기(火氣)로 머리카락 타는 냄새가 진동하였고 이마의 허물이 벗겨지기 시작했으며,
빠져나가지 못한 화기가 잇몸으로 모여 상악골(上顎骨) 부분으로 터져나와
결국은 치아를 몇 대나 갈아야 하는 수술을 받기에 이르렀다.

그러나 실질적인 문제는 그것이 아니었다.


이미 손상받은 뇌의 고통은 차라리 죽는 것이 낫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극심하였다.
정말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 

 

그러던 중에 안양(安養)에서

많은 구도자들을 제접하고 계신 모 큰 스님을 뵙게 되었고 비로소 나의 실수를 깨닫게 되었다.

 

일체를 놓음' 으로써 기(氣)가 저절로 돌며, 소위 말하는 임독맥과 소주천(小周天),

대주천(大周天)의 뚫림도 역시 그렇게 함으로써 일어나는 것이라는 확신을 할 수 있었다.

 

그러나 역자는 인위적으로, 억지로 그것을 감행하였었던 것이다. 
다행히도 역자는 뒤늦게나마 '놓는 공부'를 알게 되었고 어느 정도 마음의 안정을 취할 수 있었다.

또한 나와 비슷한 처지에 있던 한 도반 으로부터 참장법이라는 방법을 소개받고 마침내 기도 내릴 수 있었다. 


간략하나마 본인의 작은 경험을, 그러나 참으로 고통스러웠던 경험을
소개하는 바, '나'를 놓을지언정 '나'를 쌓는 우가 독자 제위들께는 없기를 바란다.


무룻 자신의 무명(無明)을 깨고 대도(大道)의 광명을 밝히고자 하는 것이
모든 문제와 원인을 바깥 탓으로만 돌리는 속인들의 눈에는 극히 이기적인 행동으로 보일지도 모르지만,
벽장을 치면 대들보가 울리듯이 일신(-身)의 광명이 천지를 밝힌다는 것쯤 모르는 구도자는 하나도 없을 것이다.

이에 국내에서도 대도를 이룬 아름다운 임들이 많이 나와 밝고도
큰 무위이화(無爲而化)의 덕을 온누리에 펴 도덕기강과 윤리질서가 스스로 바른

그런 멋진 세상을 창조해 주길 바라는 마음 간절하다.

 

1992년 정월
無寸





혜 명 경(제자 묘오 서문)

 

부처님의 참된 도는 끊어진지가 오래다.
세존께서 가르침을 펴시되 마음과 몸을 아울러 닦아 마음이 열리면
점차 몸까지 완전하게 만들어 지기에 신령스러운 비밀을 부쳐 불과(佛果)를 증득하게 하였으니,

서역 (西域)으로는 28대 조사님들과 중국으로는 6대 혜능대사에 이르기까지
지혜의 등불을 입으로 전하고 마음으로 받았는데 이는 모두가 다 성품과 혜명을 함께 닦는 것이었다.

그러나 육조(六祖) 이후로는 성품닦는 법만 전하고 혜명닦는 법은 감춰서,
마음을 깨달은 자가 있으면 그때서야 사사로이 비밀스럽게 도를 전수해서 홀로 닦게 한 후
조사의 지위에 오르게 하였다.


그래서 대중적인 가르침 외에 달리 또 도를 전해 온 것이라고 하였던 것이다.

요즈음 도를 배우는 사람들이 혜명의 깊은 뜻을 알지 못하고 마음 닦는 것만을 억지로 강조하나,
실은 마음씨 자체가 참되지 못해서 번뇌가 깃든 식성(識性)의 장애를 받는지라
잘못 가르치고 또 잘못 받아들여서 어떤 이는 신령스럽게 깨치기만 하면 참 성품을 본 것으로 알며,


어떤 이는 단지 올바른 생각만을 참된 성품으로 인식해서 진실을 외면하고 망녕됨을 따르며,
잘못 알고 그룻되게 歌으니 여래처럼 몸과 마음이 원만한 금강 같은 체(體)를 이루지 못하고
끊임없이 윤회에 허덕이면서 고통을 당하는 것이다. 

 

다행히도 화양선사(華陽禪師)라는 분이 있어 소식을 밝게 통하시어
조사의 전하시는 바 참된 뜻을 이어 받고 원래 부처님의 가르침에 일치되는지라,


혜명의 대도(大道)를 들추어 내시고 여래께서 새벽별을 보고 깨친 참된 성품을
그대로 설하여 미혹되고 망령된 중생을 구하고자 지혜의 문을 열어 놓았으니
보는 자로 하여금 금생(今生)에 바로 부처가 되어 다음 생에 다시 닦는 수고를 면하게 하셨다.


어떤 것이 도를 동시에 닦는데 요긴하고

어떤 것이 간단하고 쉬운지 어리석은 사람은 그 이치를 전혀 알지 못한다.
실로 성인의 가르침을 통해 지혜가 열려 몸과 마음의 근본을 깨닫고 보면 너와 내가 없는 것이다.

불도에 인연이 깊어 승려가 되어

참된 도사를 만나 도를 통하고 나면 도사라고 하는 바로 그 분이 부처님이며,


도교에 인연이 있어 도인의 신분으로

승려를 만나 대도를 이루고 보면 그 승려가 바로 신선인 것이다.


불교와 도교는 원래 근본이 하나로써 넓게 보면 똑같고 좁게 보면 전혀 다른지라
선교(仙敎)의 책에 청정자연각왕여래보살(淸淨自然覺王如來菩薩)은
곧 옥황상제(玉皇上帝)의 자칭이요,

 

대선(大仙), 칠선 (七仙), 여래선(如來仙), 금선(金仙)이 다 부처님을 가리킨 바라
한가닥 넓은 길이 탁 트여 있는데 이 길 저 길을 따로 나눌 필요가 있겠는가?

내 일찌기 참된 깨달음을 얻고자

산천을 헤매며 총림(叢林)의 선지식(善知識)을 찾아 본 것이 헤아릴 수 없이 많았으나,


그 하는 공부들을 보면

하나 같이 공안(公案)을 들고 참구하거나 타칠,  또는 참선 등이 고작이었다.


수십 년간 공연히 허송 세월을 보낸 결과가 되었지만
실제로 불도의 진수를 통한 스승이 없어 음식을 끊고 잠을 이루지 못하면서 몹시 안타까워했었다.

그러던 중 신해년에 다행히도 득도하신 화양선사를 만났으나
선사께서 나의 구도심이 간절함을 아시고 그 비밀한 것을 열어 보이려고 하시다가 끝내 감추어 버리시니,

내 얼핏 생각에 이 도의 존귀함은 모든 부처님이 드러내기를 꺼리시는 바요,
스승님의 몰인정한 탓은 아니라고 여겨 성심으로 향을 피우고 선사께 더할 나위 없이

지극한 마음으로 간절히 구하였다. 그때에야 비로소 한 마디를 던지시니 그 말 뜻에 문득 전체의 뜻을 깨달았다.


알고보면 원래 부처나 조사가 되는 길은

가까운 동정(動靜)의 순역(順逆)사이에 있는 것이다. 이 어찌 어렵다고 하겠는가?

화양선사께서 30여년간 구도할 때의 자신의 고생한 과거를 생각해서
자비를 베풀어 이 책을 지으신 바,

옛 부처님이 드러내지 않았던 바를 모두 드러냈으며
역대 조사들이 감춘 것을 모두 밝혀 내어 바르게 도통하는 법을 조금도

숨김없이 알기 쉽게 누설하신 것이다.

 

원컨대 모든 사람들이 제각기 바르게 깨쳐서

모두 부처가 되어 두 번 다시 고통스러운  윤회에 휘말리지 않도록 바른 길을 환히 일러 주셨으니

어찌 그 공이 적다 하리오.

 

권륜 신해년 중양월 영대암 승려 묘오 서 혜명경 서문

 

 

혜 명 경

화양은 본래 시골에서 태어나 어릴 적부터 불교를 좋아하던 사람이었도다.
한때 절에 들어간 인연으로 다소 깨달은 바가 있어
평소 세속을 초월하여 해탈하고자 하는 마음이 항상 있었다.

그러던 중에 한 승려에게 귀뜸해 듣기를 오조대사(五祖大師)께서
육조에게 삼경에 도를 비밀리에 전했다 하니 이 말을 듣고는 꿈에서 깨어난 듯 흐뭇했다.

그 일이 있은 후 수도하는 자는 반드시 스승이 있어야 한다는 것을 깨닫고
바른 스승을 만나기 위해 방랑의 길에 올랐다.
 

 

당시 중국의 넓은 땅을 다 헤매었으나 끝내 만나지 못하고 뒤에 쌍련사(雙蓮寺)에 들어가
머리를 깎고 승려가 되어 더욱 열심히 스승될 분을 찾아 보았다.


유(儒), 불(佛), 선(仙), 삼교(三敎)의 높은 스승들을 만나보지 않은 자가 없을 정도로
샅샅이 찾아 헤매었으나 결국 제대로 도를 깨달은 사람이 없음을 알고 자신도 모르게 탄식하며,


사람이 몸 받기가 어려운데 허망하게 세월만 보낼 수는 없다고 느껴

마침내 결심을 하고 날마다 예불을 드리며 종을 치는 시간에는 온 몸을 조아리고 땅에 엎드려
맹세하면서 지극한 마음으로 기원하였다. 

 

하늘에 힘써 구하면 반드시 얻는지라
반 년 가까이 되어 다행히 충허(沖虛)라고 하는 득도자를 만났다.

 

이 분께서 내게 직접 비밀한 뜻을

전해 주시매 그 뜻이 틀림없이 환하게 통한 분이라는 걸 알았다.

알고 보니 혜명의 도는 자기 자신이 본래 가지고 있는 영겁의 신비롭고 영롱한 물건이었다.


충허선사의 도를 이어 받고 광로(匡盧)에서
또 다시 득도한 호운노사(壺雲老師)를 만나 몇 마디 안들어 대도에 완연히 통한 분임을 알았다. 

 

내가 보통 사람이 할 수 없는 지극한 마음으로 애원을 하였더니
호운 스승께서 크나큰 자비를 베풀어 비밀을 열어 대도의 깊고 낮은 곳을 남김없이 드러내 보이시며
조금도 숨김이 없이 일러주셨다.

 

내 그곳을 떠날 때 스승께서 말씀하시기를, "불교의 쌍수(雙修)는 이미 끊어지고 말았으니
네가 끊어진 법맥을 이어서 인연있는 자를 건져주도록 하라." 하시니,


내가 방법대로 양자강 편으로 서너 명의 도반을 데리고 가서 부지런히 닦고 간절히 궁구하였다.
그때의 도반 이름은 벽섬(碧贍), 요연(了然), 경옥(瓊玉)이었다.

 

참으로 고생을 하여 수련을 한 끝에 모두가 사리를 이루고 보니 스승께서 전하심이 조금도 틀림이 없는지라,
이에 책을 지어 그 이름을 혜명경(慧命經)이라 하고 그림을 그려넣어 해설을 가하였으니,


옛 부처의 비밀을 열어 보이고 조사의 으뜸가는 기밀을 누설하여
뒤에 배우는 사람들에게 중요한 사다리와 뗏목의 역할을 하도록 하였다.

 

내가 보니 요즈음 수행자들은 모두 한결같이 어록을 숭상하나
어록 중에는 진실한 것과 거짓된 것들이 있어 공부가 얕은 사람들은 혜명의 도를 알지 못하고
몇 마디 그릇된 말에 빠져 결국 구두선에 휘말려 끝내 어리석음을 면치 못하나니
어록을 돌려가며 전해 받은 해독이 적지 않은 것이다.


이제 모든 경들을 두루 열람해 보건대
도통한 스승들의 가르침에 견주어 봐도 『능엄경이』나 「화염경 『육조단경(六祖壇經)』」 같은 것은
조금도 거짓됨이 없는 진실한 말씀들이다.
그러나 선사어록(禪師語錄)이니 화상어록(和尙語錄)이니 하는 것들은 실로 망녕된 소리가 많다.


무룻 수련하는 길에 있어서 누구나 참된 말이 아니면 도를 증득할 수 없으며
진실한 말이 아니면 허망됨을 물리칠 수 없다. 
허망한 것이 진실한 것을 이기게 되면 자연히 수도에 마장이 따르게 마련이고, 

비록 머리가 영특한 사람이라 할지라도
과거 천수백년 동안 오직 한 가닥 깊숙하게 감추어져 내려온 혜명의 도에는
아득하여 구경조차 하기 힘든 것이다.

내 이제 알기 쉬운 말로써 부처님의 보배를 가져다 숨김없이 드러내어
세간의 수도자들을 도우려 함에,

뒷날 배우는 학도는 이 혜명경을 보고 직접 말씀을 듣는 것이라 여기고
오직 힘써 정진 할 것이요 따로 이 산 저 산 도움을 구하지 아니 아여도 불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친히 서로 입으로 전한 것처럼 하되
반드시 뜻을 엄격하게 세워서 부지런히 노력한다면 다른 사람의 도움이 필요없이 부처님 지위에
도달할 수 있다는 것을 오래지 않아 바로 증명하리니,
이는 내가 자신을 괴롭혀 가면서 스승을 찾아 도를 깨칠 때의 본래 품었던 간절한 소원이었도다.

권륜 갑인년 여름 유화양은 완성 귀결암에서 서문을 쓰노라.

 

혜 명 경

누진금강의 몸을 이루고자 하거든 혜 (慧)와 명(命)의 근훤을 덥히는데 힝쓰라.
정(定)한 곳을 비추고 환희의 땅을 떠나지 아니하면, 거기에 바로 진정한 자아(自我)가
감추어져 있으리라. 만약 그대가 쓸데없이 기를 유출시키지 않는 금강과 같은 몸을
완성하고자 한다면 의식과 생명의 근원을 덥히는데 힘써야 한다.

 

항상 가까이 있는 넘치는 즐거움으로 대지(大地)를 비추라.
거기에 그대의 진정한 자아가 숨어 있을 것이다.
도의 정교하고 미묘함에 있어서는 성품(性品)과 혜명(慧命) 이 으로 야릇한 것이 없으며,
성품(性)과 혜명(命)을 닦는 방법은 하나로 돌아가는 것 이외에는 없다.

옛 성인과 현인들은 성품과 혜명을 하나로 융합시키는 것을 교묘하게 만물에 비유하여,
밝게 드러내거나 곧게 말씀하시기를 꺼려하였다.
그래서 세상에는 양자(兩者)를 동시에 닦는 자(雙修者)가 없는 것이다.

 

내가 여기서 그림을 그려 이 비법을 나타내 보이는 것은 망령되이 함부로 누설하려는 것이 아니라
능엄경에 있는 누진통(漏盡通)에 대한 가르침과 화엄경의 깊은 뜻 밑 기타
모든 경전에 흩어져 있는 가르침을 한데 묶어서 바르게 표시하려는 것 뿐이다.

 

이 그림을 보면 혜명이 규(단전)를 떠나지 못함을 알 것이다. 
이 그림을 그리게 된 것은 같은 뜻을 가진 수행자들에게 몸과 마음을 동시에 닦는
비밀스런 천기를 밝혀 외도에 빠지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이다.

참된 여래의 종지 眞種子도 단전에서 나오는 것이며,
누진통도 단전으로 말미암아 이루는 것이요, 사리도 단전으로 연마되는 것이요,
대도(大道)라 할지라도 이곳 단전을 통해 이루는 것이다. 

그러나 이 단전이라는 구멍은 보이지 않는 굴(洞穴) 같으며 형체나 그림자조차도 없다.

호흡에 의해 기운이 일어나면 구멍을 이루고 기운이 꺼지면 아득해져 표시도 없다.


참된 나를 감추고 있는 곳이요,
영원한 생명을 탄생시키는 곳으로
바다 밑 용궁(海漑龍宮)이라고도 하고 눈 쌓인 산(雪山界地)이라고도 하며,

서쪽(西方)이라 고도 하고, 으뜸가는 관문(元關)이라고도 하며,
극락세계라고도 하고, 다함이 없는 고을(無極之鄕]이라고도 하니,
이름은 비록 많으나 모두 단전 구멍 하나를 가리킨 말이다.

 

수행자가 만약 이 규(竅)를 모른다면 수없는 윤회를 되풀이해도 혜명을 찾아보지 못할 것이다. 
위대한 규로다. 부모가 이 몸을 낳기 전 수태할 때에 이 규부터 생(生)하나니,
성품과 혜명이 이곳에 붙는 것이다. 이곳에 붙은 성품과 혜명은 서로 융합하여 하나가 되고
그 틈이 없이 밝은 모양은 화로 속의 불씨와 같다.

이 한 덩어리가 온갖 자연의 이치를 다 구비하고 있어
선천(先天)의 다함이 없는 소식을[無窮之消,刻 지니고 있다 하며,
부모가 나를 낳기 이전의 소식이라 하는 것이다. 

 

그러나 기운이 족하고 태(陪)가 원만해진 즉 움직이게 되어,
배포가 찢어지면서 고산정상(高山頂上)에서 발을 헛디뎌 비명을 지르면서 떨어지듯
몸과 마음의 근본자리인 성품과 혜명이 둘로 갈라지게 되는 것이다.
 
이로부터 성품은 혜명을 볼 수 없게 되고 혜명은 성품을 볼 수 없게 되어 서서히 성장하게 되고
장성하자마자 늙어가게 되나니 슬픈건, 내가 가진 본래의 대도(大道)는 전혀 구경도 못하고 마는도다.


이에 여래께서 큰 자비를 베푸사 비밀한 법을 누설하여 중생들을 가르치니,
내가 태어난 포태로 돌아가 생명을 다시 만들라[再入胞胎 重我之性命)고 하신 것이다.

방법인즉 나의 정신과 숨기운(神氣)을 이규에 넣어 하나로 뭉쳐 부처의 참된 씨앗을 만드는 것이니
부모가 자식을 잉태시킬 때의 원리와 다를 것이 하나도 없는 것이다.

 

무룻 규에는 세 가지 불기운이 있나니 안에는 가장 더뚠 불기운(君火)이 있고
입구에는 그보다 약한불기운 (相火)이 있으며 온몸에는 가장 약한 불기운(民火)이 있는 것이다.
규 속에서 임금의 불(君火)이 일어나면 거기에 신하의 불(相火)이 따르고,
신하의 불엔 백성의 불(民火)이 따른다.

 

수행555.gif

세 가지의 불(三火)이 이러한순서로 나타나면 사람이 되는 것이요,
거꾸로 되돌려지면 도를 이루는 것이다.

 

그런고로 누진통을 얻는 이 규로부터 범부나 성인이 모두 태어나는 것이요,
그 작용이 꺼지면 범부도 성인도 나올 수가 없는 것이다.
이런 깊은 원리를 모르고 엉뚱한 방법으로 도를 닦는다고 하니 아무런 유익도 없는 것이다.

따라서 쳔만 가지의 수도법이라 할지라도
단전 속에 혜명과 불성이 들어있다는 것을 모르고 밖으로만 찾아 헤매면
큰 도도 성취하지 못하면서 세월만 낭비하게 되는 것이다.

 

건륭 갑인1794년 여름
호구현의 유화양이 기결암에서 머리말을 쓰노라.

선가의 비전-혜명경

용봉.jpg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번호
제목
글쓴이
공지 증산도는 역사적으로 대한민국의 국교이며 정교이다.
불사조
2018-06-18 87
공지 진리의 줄을 잘못서면 모든것이 헛사가 되는것이다ᆞ
불사조
2018-03-15 149
공지 서양에서 일본에 처음 들어온 ‘religion’이라는 말을 종교라고 번역했다.
불사조
2018-02-01 181
공지 불교의 결론 총정리, 미륵부처님께 귀의하라, 그 분은 동방땅에 오신다
불사조
2017-11-25 278
공지 일만 이천 명의 도통군자(道通君子)가 출세하리라.” 하니라.
불사조
2017-04-11 458
공지 증산도에 입문 입도하여 이 위대한 대열에서 탈락을 말아야 합니다.
불사조
2017-04-08 375
공지 이 난세에 살아남을 수 있는 유일한 진리
불사조
2017-04-08 402
공지 신神(천지의 조화기운)은 그대가 준비되어 있을 때 찾아오기 때문이다.
불사조
2015-04-14 1384
공지 세운과 도운 세상 돌아가는 단체의 운명을 정한것이 정의도의 핵심이다.
불사조
2014-06-25 1853
공지 너희들은 읽고 또 읽어 태을주가 입에서 흘러넘치도록 하라.
불사조
2014-06-11 2063
공지 일심혈심(一心血心)으로 수련하라. 누구나 할 수 있느니라.” 하시니라.
불사조
2014-06-11 2067
공지 도권(도통맥)을 상제님께서 쥐고 계시면서 우주를 통치하시는 것이다.
불사조
2014-06-01 2161
공지 참여를 하라 이거여.
불사조
2014-05-24 1936
공지 우주 도통사道統史(도통맥)에 있으서 극치의 道秘이며 결론이다.
불사조
2014-05-24 2007
공지 패악한 무리의 우두머리가 될 뿐이니라!
불사조
2014-05-20 1918
공지 격물이 도통, 먼저 이통과 심통을 해야
불사조
2014-05-10 2095
공지 또 말씀하시기를 “도통줄은 대두목에게 주어 보내리라.
불사조
2014-05-10 1897
공지 [상생방송]환단고기 북콘서트 미국편 1.2.3부 대한 천지광명의 역사를 열다.
불사조
2014-05-04 2101
공지 미륵님이 여기 계시는데 석가모니가 무슨 필요 있는가.
불사조
2014-04-30 2215
공지 유가문화의 썩어빠진 역사의식으로 인해 나라가 망해 버렸다.
불사조
2014-04-24 2136
공지 금산 미륵은 붉은 여의주(如意珠)를 손에 들었으나 나는 입에 물었노라.” 하시니라.
불사조
2014-04-17 2297
공지 그릇을 비우면 물건을 담을 수 있고 마음을 비우면 도를 받을 수 있느니라.
불사조
2014-01-06 2067
공지 미륵은 미래의 부처, 구원의 부처, 희망의 부처입니다.
불사조
2013-11-23 2734
공지 세상의 모든 종교가 맡은 교화의 사명은 끝났다.
불사조
2013-11-18 2322
공지 참예하지 못하면 어찌 그것을 인생이라 할 수 있겠느냐!
불사조
2013-11-15 2134
공지 도조되시며 도권을 상제님께서 쥐고 계시면서 우주를 통치하시는 것이다.
불사조
2013-11-09 2272
공지 성(性)을 통하고 공(功)을 완수하는 사람이다.
불사조
2013-10-31 2314
공지 갱진일보를 하지 않고서는 절대로 큰 일을 이룰 수가 없다.
불사조
2013-10-30 2560
공지 망국의 비애를 겪는 역사의 교훈을 우리 눈으로 보았다.
불사조
2013-06-06 2651
공지 석가모니는 도솔천(兜率天)의 호명보살(護明菩薩)로서
불사조
2013-03-24 3609
공지 궁극의 사는 길 : 종통 도맥을 찾는 참신앙
불사조
2013-01-20 3135
공지 공부는 마음 닦는 공부 하나밖에 없다
불사조
2012-09-05 3022
공지 꼼짝 마라. 오늘은 참 성인을 판단하리라
불사조
2012-07-17 2781
공지 석가로 말하면, 그가 육년 동안 고행을 하여 깨달은 도는?
불사조
2012-07-12 2911
공지 선재동자의 구도행
불사조
2012-07-11 3530
공지 제대로 깨우친다면 불법에 대해 한소식 들은 사람이 될 것이다.
불사조
2012-07-02 4388
공지 용화낭도란 미륵불(彌勒佛)의 수족이 되어서
불사조
2012-07-02 4069
공지 미륵님을 세상에 전한 진표眞表대성사
불사조
2012-06-14 3318
공지 불교의 미륵불에 대한 왜곡과 날조의 핵심내용
불사조
2012-06-13 4471
공지 미륵부처님이 출현하시는 북방불기 연대설 일치
불사조
2010-09-13 3826
공지 마하가섭은 입멸하지 말고 미륵불의 출현을 기다려라
불사조
2010-09-13 3943
공지 금산 미륵은 붉은 여의주(如意珠)를 손에 들었으나 나는 입에 물었노라.” 하시니라.
불사조
2010-09-13 3649
공지 혜명경==>원래 미륵의 도는 의통醫通, 의에 통하는 것이다
불사조
2008-06-28 4275
157 동학의 모든 것 총정리, 다시 개벽과 상제님이 인간으로 오신다
id: 불사조불사조
2019-09-19 33
156 도교에서 전한 상제님 소식 총정리, 옥황상제께서는 우주의 중심하늘 대라천에 계신다
id: 불사조불사조
2019-09-19 2
155 삼신상제님과 태을천상원군님의 천지조화권도장이찍혀서 도통을받는다
id: 불사조불사조
2019-09-19 2
154 국교(나라를 다스리고 백성을 가르치는 고유의 문화정신)를 잃어버린 업보이다ㆍ
id: 불사조불사조
2019-07-31 3008
153 국가와 정치와 교육이란 기만이며 사기이며 무지한 양아치집단이 되고 마는 것이다.
id: 불사조불사조
2019-07-29 135
152 참동학이며 무극대도인 증산도는 예언도 아니며 추호의 거짓이 없다.
id: 불사조불사조
2019-07-25 5951
151 인류구원의 법방(3) 해인(海印)의 비밀을 밝힌 동서양의 철인들!
id: 불사조불사조
2019-07-19 7109
150 하느님의 마패란 해인을 하사받아 탐관오리를 조사하고 심판하는 일입니다ㆍ
id: 불사조불사조
2019-07-19 128
149 천하만민을 건지는 구원의 천사요 거룩한 하나님의 진리군사다.
id: 불사조불사조
2019-07-19 92
148 우주와 인류와 국가와 민족과 인생의 완성과 성공의 결론 이야기이다ㆍ
id: 불사조불사조
2019-07-17 66
147 뿌리를 부정했으므로 그들이 바라는 심판의 날에 제일 먼저 주살되는 것이다.
id: 불사조불사조
2019-07-17 71
146 동학의 최수운 대신사의 을묘 천서사건과 상제님으로부터 도통받는 사건
id: 불사조불사조
2019-02-25 54
145 진묵대사 후천선경건설의 대문명신 TV로 보는 월간개벽 7월호
불사조
2018-03-20 128
144 책으로 만나는 가을개벽문화 23회 진묵대사와 조화문명
불사조
2018-03-20 120
143 미륵불로부터 직접 천명을 받은 진표 대성사
불사조
2018-03-20 133
142 불교의 최종결론은 말법시대에 미륵님이 오신다 미륵불은 조화불이다
불사조
2018-03-20 127
141 미륵부처님의 출세, 석가모니는 4대 제자에게 열반에 들지 말고 미륵불을 기다리라 했다
불사조
2018-03-20 158
140 도교에서 전한 상제님 소식 총정리, 옥황상제께서는 우주의 중심하늘 대라천에 계신다
불사조
2018-02-13 166
139 불교의 결론 총정리, 미륵부처님께 귀의하라, 그 분은 동방땅에 오신다
불사조
2018-02-13 157
138 도교의 최종결론은 33천의 중심에 우주통치자 상제님이 대라천에 계시다 여동빈은 불교의 미륵부처님과 도교의 옥황상제가 같은 분이라 했다
불사조
2018-01-23 212
137 11세 단군 도해, 염표문 창제, 환국배달의 시조를 섬기는 문화를 부흥시킴
불사조
2018-01-23 200
136 석가모니는 도솔천(兜率天)의 호명보살(護明菩薩)로서 구도에 정진하다가
불사조
2017-12-08 253
135 석가모니는 4대 제자에게 열반에 들지 말고 미륵불을 기다리라 했다
불사조
2017-11-25 261
134 신교총화(神敎叢話)』혹세무민하는 자는 하늘이 마지막 날 주살한다.
불사조
2017-10-24 299
133 육조단경 : 석가모니불은 일곱 번째니라 ᆞ
불사조
2017-10-23 280
132 석가모니는 단군의 후손이다..영국 옥스포드사전발췌
불사조
2017-09-24 364
131 미륵불은 석가모니의 제자가 아니다.
불사조
2017-08-21 601
130 선지식들이여! 결과는 선택이며 행동으로 참여하는것이다 ᆞ
불사조
2017-08-21 390
129 근본을 모르는 종교 지도자들의 종말
불사조
2017-05-02 363
128 홍법대사<구카이 스님> 미륵불이 인간으로 오시기를 고대하다
불사조
2017-04-29 2207
127 이제는 시절의 때가 되어 과감한 결단을 내려야 할 시점이다.
불사조
2017-04-29 370
126 불교 사전에서 정의하기를 ‘훔은 불신(佛身)이다.’라고 했다.
불사조
2017-04-18 393
125 도솔천의 천주, 미륵불의 강세
불사조
2017-04-18 411
124 불교의 결론 총정리, 미륵부처님께 귀의하라, 그 분은 동방땅에 오신다
불사조
2017-04-18 382
123 말법시대 석가부터 사후 3천년이 지났다 . 2016년은 불기3043년 미륵 출현했다.
불사조
2017-04-18 499
122 해동미륵성지 금산사
불사조
2017-04-18 373
121 쿠카이 스님의 훔자의는 우주생명의 근원소리 훔을 밝힌 책
불사조
2017-04-18 449
120 나사가 지구가 내는 소리를 측정했는데, 그게 Hum이라고 한다.
불사조
2017-04-18 399
119 훔은 모든 하늘의 총종자이다 팔관대장경의 모든 깨달음이 한글자로 훔이다
불사조
2017-04-12 391
118 유교.도교.유대교.기독교.이슬람교.힌두교.불교. 세계종교의 뿌리 전선종
불사조
2017-04-11 360
117 가을천지에는 왜 태을주를 읽어야 하는가
불사조
2017-04-11 365
116 천부경 9천년 영성문화의 정수 수행문화
불사조
2017-04-11 379
115 진표, 미륵오시는 길을 닦다. 월간개벽 이달의 책, 증산도
불사조
2017-04-11 380
114 석가부처님의 혈통은 동방사람이다, 태양의 후예, 상투튼 부처, 아내 야수다라도 코리족
불사조
2017-04-11 410
113 창원 성주사[미륵]2016년은 [불기3043년]이 시대는 말법시대이다; 미륵 출현한다
불사조
2017-04-11 445
112 그것을 일본이 모를리 없거든요. 그걸 다 알고 있드라고요.
불사조
2014-06-18 1955
111 姜자 一자 淳자 ! 하나님의 이름에 담긴 깊은 섭리
불사조
2014-06-03 2207
석가부처님의 참된 도는 끊어진지가 오래다.
불사조
2014-06-01 2164
109 그냥 앉아서 이야기를 듣는 것만으로는 한계가 있습니다. 반드시 책을 봐야 합니다.
불사조
2014-05-30 1814
108 우리 일은 쉽고도 어려운지라, 알고도 어렵고 모르고도 쉬우니라.
불사조
2014-05-22 2033
107 한가지를 가지고 깊게 궁구 안하는 공부는 정신 분열증 환자니라..
불사조
2014-05-17 1959
106 이런 사람들을 추리고 또 추려 내면 마침내 마음 심(心) 자 하나가 남나니
불사조
2014-05-15 2075
105 몹쓸 놈들은 사람을 피해서 사니 말을 들어도 무슨 소리인 줄을 모르느니라.
불사조
2014-05-15 2039
104 상제님과 함께 선천 성자들의 고향을 순회함
불사조
2014-05-05 2110
103 불교의 만(卍)자의 표기는 十 십자가 미완성된 것을 뜻합니다.
불사조
2014-04-30 2045
102 석가불이 천조에서 무슨 직책을 맡고 있사옵니까?” 하니
불사조
2014-04-30 2260
101 용화낭도란 미륵불(彌勒佛)의 수족이 되어서...............,
불사조
2014-04-20 2132
100 미륵불은 혁신불(革新佛)이니라.” 하시니라.
불사조
2014-04-20 2274
99 불교도는 미륵의 출세를 기다리고 동학 신도는 최수운의 갱생을 기다리나니....,
불사조
2014-04-20 2292
98 석가모니도 상투를 틀었어. 부조를 보면. 사진이 있잖아.
불사조
2014-04-14 2834
97 도통(道統)을 전하시어 무극대도를 뿌리내리시고....................!
불사조
2014-04-01 2200
96 대삼합일인 진선미<眞善美>
불사조
2013-12-31 2070
95 조상 대대로 한 일을 총 결산한다.
불사조
2013-11-29 2031
94 이제 그 민족을 찾아 경배하고 힘을 다하여 그들을 도우라"
불사조
2013-11-19 2165
93 석가불의 신도 위격과 신계의 주벽 동방칠성
불사조
2013-10-07 2712
92 죽어서 극락세계로 간다는 불가(佛家)의 그릇된 가르침을 믿고...
불사조
2013-10-03 2631
91 일생을 홀로 사는 것은 천리를 거스르는 일이니라.
불사조
2013-10-03 2395
90 이치에 부합되는 지극한 말은 능히 만세토록 행해지느니라.” 하시니라.
불사조
2013-10-02 2432
89 근본을 잊지 않는 것이 살아날 수 있는 제 1의 길이니라.
불사조
2013-08-24 2979
88 신교총화 6 == 중(僧)들의 근거가 없는 소문에 모두 속임을 당한 것이며.....
불사조
2013-08-24 2935
87 석가모니 부처는 단군의 자손이다. .
불사조
2013-07-31 3245
86 불자 가운데서 천만명에 하나도 될까 말까 한다 그랬는데.
불사조
2013-07-23 2552
85 불교의 궁극적인 화엄경의 가르침은 미륵불을 찾아 가는 길이다.
불사조
2013-04-28 3176
84 을지문덕장군은 도를 통하는 요체를 다음과 같이 밝혔습니다.
불사조
2013-04-24 2872
83 命을 잘 닦으려면 진리를 들을 수 있는 감성이 열려야 한다.
불사조
2013-04-24 2555
82 인간의 삶의 목적은 어디에 있는가?
불사조
2013-04-23 2833
81 원래 미륵의 도는 의통醫通, 의에 통하는 것이다.
불사조
2013-04-23 2909
80 불교 사전에서 정의하기를 ‘훔은 불신(佛身)이다.’라고 했다.
불사조
2013-04-23 2727
79 부처님의 참된 도는 끊어진지가 오래다.
불사조
2013-04-23 3216
78 혜명경』에 감추어놓은 비밀
불사조
2013-04-23 3020
77 수심견성(修心見性)해서 혼자만 극락세계를 간다는 것이다.
불사조
2013-04-21 2553
76 도인은 하사로 다불가냐.
불사조
2013-04-21 2801
75 세계통일 의 대도주가 출세하리라(眞正 大敎主出矣)
불사조
2013-04-19 3013
74 석가모니는 지나간 부처니 염불은 그만하고......
불사조
2013-04-09 2807
73 용화세계, 미륵 세상이 온다.” 하니라.
불사조
2013-04-07 3704
72 미륵님께 구제창생의 기도를 올림
불사조
2013-04-07 2940
71 불교 막장 공사는 진묵이니라.” 하시고
불사조
2013-04-07 2590
70 진묵을 동토로 불러와서 선경을 건설하는 데 역사하게 하리라.
불사조
2013-04-07 2976
69 진묵은 불도(佛道)의 종장이 되고..........
불사조
2013-04-07 2752
68 진묵대사의 참혹한 죽음과 서양문명 개척
불사조
2013-04-07 3091
67 주지 박금곡(朴錦谷)이 시봉하니라.
불사조
2013-04-07 2844
66 일생을 홀로 사는 것은 천리를 거스르는 일이니라.
불사조
2013-04-06 2662
65 세계 모든 종교가 한국으로… “종교 종주국은 한국이 될 것”
불사조
2013-04-05 2765
64 현재의 종교는 망해야 할 것입니다. 쓸어 없애 버려야 할 것입니다.
불사조
2013-04-05 2683
63 동학을 통해서 우리에게 알려주고자 했던 것은 무엇일까요?
불사조
2013-04-05 2523
62 참되고 올바른[眞正] 세계통일의 대교주(大敎主)가 출세하리라.
불사조
2013-04-05 2950
61 석가불이 천조에서 무슨 직책을 맡고 있사옵니까?” 하니
불사조
2013-03-24 2748
60 선천의 주불(主佛)인 석가모니의 운이 이미 갔으니
불사조
2013-03-24 2671
59 또 하루는 말씀하시기를 “내가 미륵이니라.
불사조
2013-03-24 2813
58 태모님은 내원궁 법륜보살
불사조
2013-03-24 2700
57 상제님께서 완연한 미륵불의 형상으로 들어오시어
불사조
2013-03-24 2637
56 찬란한 빛을 발하며 거대한 미륵불의 모습으로 서 계시더라.
불사조
2013-03-24 2629
55 미륵불을 모시고 인간을 구원하리라.’는 서원(誓願)을 이루게 되니라.
불사조
2013-03-24 2613
54 앞으로는 미륵 운 ; 불교 기운을 거두심
불사조
2013-03-22 2693
53 천지조화의 비밀을 깨쳐 신명(神明)을 부리셨다.
불사조
2013-03-15 2543
52 공자,석가,예수는 내가 쓰기 위해 내려 보냈느니라.
불사조
2013-03-08 3007
51 우리의 신교 문명의 전통을 잃어버린 안타까움..
불사조
2012-09-05 2713
50 창조적 부정을 위한 박노자의 불교 혁신론
불사조
2012-07-17 2725
49 도리를 저버렸으니 어찌 자연의 이치리오!
불사조
2012-07-17 2834
48 佛敎는 인도에서 발생하지 않았다
불사조
2012-07-15 3398
47 세계문명의 뿌리 동이문명과 동이사상 신선도
불사조
2012-07-15 3154
46 한민족 고유의 신교(神敎)수행법을 제되로 알아야 한다.
불사조
2012-07-15 2768
45 仙佛의 길-1] 선(仙), 불(佛) 수련의 요체.
불사조
2012-07-15 3070
44 가을문명, 유불선 통일의 관왕 도수
불사조
2012-07-15 3053
43 道를 따라 하나로 합쳐 해원을 알지라.
불사조
2012-07-12 2918
42 한양의 운수가 끝날 무렵 용화세존이 말대에 오시리라!
불사조
2012-07-12 3015
41 화엄경은, 불교경전의 최고봉이다.
불사조
2012-07-12 3350
40 석가모니의 성과 신교
불사조
2012-07-05 3846
39 백제 용봉대향로는 말한다... 동방 신시(神市)는 용봉문화의 뿌리.
불사조
2012-07-01 3671
38 유.불.선 모체(뿌리) 종교 - 신교(神敎)
불사조
2012-06-27 4082
37 미륵의 세상, 미륵의 일꾼을 꿈꾸며
불사조
2012-06-26 3970
36 유불선 기독교 이 4대 종교는 어디에다 연원을 두었느냐?
불사조
2012-06-26 4151
35 미륵의 어원 미트라 === 기독교 이전 태양숭배 종교 미드라
불사조
2012-06-14 7852
34 말법의 시대상과 불교의 구원관
불사조
2012-06-14 3561
33 불교의 결론, 미륵불 출세
불사조
2012-06-14 3758
32 불기(佛紀) 2555년에 숨어있는 비밀
불사조
2012-06-13 3592
31 불지형체(佛之形體)니 도를 닦으려면 체(體)부터 잡아야 하느니라.
불사조
2010-11-23 3701
30 미륵의 세상, 미륵의 일꾼을 꿈꾸며
불사조
2010-09-05 2991
29 미륵부처님이 출현하시는 북방불기 연대설 일치
불사조
2010-08-28 7565
28 미륵하생경과 월장경의 핵심
불사조
2010-08-26 6681
27 간화선과 구두선
불사조
2008-09-06 3233
26 오만년 선불유(仙佛儒) 삼도합일의 운도
불사조
2008-07-26 3267
25 최후의 한 마디 말을 해줄 수 있는가?
불사조
2008-07-26 2911
24 옛날 고승대덕은 이 문제를 두고 게송으로 노래하기를...
불사조
2008-07-26 2946
23 손을 턴 그대여!
불사조
2008-07-26 2917
22 세존이 아신 법 또한 이와 같다오
불사조
2008-07-26 2853
21 어떻게 해야만 무심의 경지를 바로 알겠는가?
불사조
2008-07-26 2978
20 단지 심성에 망상을 비운다면
불사조
2008-07-26 2883
19 분리에 따른 유와 무일 뿐이다
불사조
2008-07-26 2876
18 일체 만법은 허망한 꿈속에 있는것
불사조
2008-07-26 3010
17 돌에 조각한 소가 코끼리 새끼를 낳고
불사조
2008-07-26 3019
16 마음속에서 깨닫고 관찰한다면
불사조
2008-07-26 2952
15 부처는 어떤 현상을 깨닫는가
불사조
2008-07-26 2937
14 천변만화의 신통을 부린다 할지라도
불사조
2008-07-26 2942
13 신통을 갖추지 않고도 중생을 어떻게 교화할까
불사조
2008-07-26 3010
12 진여일심의 이치를 잃음이 없는 완전한 현실수행
불사조
2008-07-26 3151
11 마음이 고요하면 진여자성을 보리라.
불사조
2008-07-25 3522
10 마음을 따라 성립한 법에서 세계의 명칭이 나온다
불사조
2008-07-25 2918
9 근본이념엔 어떤 방법으로 깨달아 들어가야 하나
불사조
2008-07-25 2836
8 색즉시공 공즉시색은 태극의 마음자리이다
불사조
2008-07-25 3165
7 생사의 흐름이 단절한다
불사조
2008-07-25 2933
6 언어의 집착을 떠나서 진리를 연구하라.
불사조
2008-07-24 2968
5 종경록촬요 이끄는글 중에서.... 이것이 바로 백척간두 갱진일보이다.
불사조
2008-07-24 3416
4 화두== 마음이란 무엇인가?
불사조
2008-07-24 3176
3 선문답(禪問答) 생사관 참 좋은 말이다.
불사조
2008-07-24 3104
2 미륵불이 바다에 둘러싸인 동방의 나라에 강세하리라.
불사조
2008-07-02 6312
1 모악산 금산사의 비밀이 핵심이다
불사조
2008-06-28 7350
운영자페이스북 대한사랑 카페 상생 방송국 운영자페이스북 상생출판사 증산도 도전 운영자Daum카페
w66.png
홈페이지 운영자 불사조 E-mail=kjh1691@hanmail.net E-mail=hoomchi@naver.com TEL-010-8902-3727
본 사이트는 증산도 진리를 전인류에게 알리기 위해 개인이 설립한 홈페이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