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단고기%20도서33.jpg

광개토경호태황

큰 공적과 성스러운 덕이

세상 어떤 임금보다 뛰어나시어,

사해 안에서 모두 열제(위대한 황제)라 불렀다. 

18세에 광명전에서 등극하실 때 예로써 천악을 연주했다.  

 

전쟁에 임할 때마다

병사들로 하여금 어아가 부르게 하여 사기를 돋우셨다.  

 

말타고 순행하여 마리산에 이르러,

참성단에 올라 친히 삼신상제님께 천제를 올렸는데

이때도 천악을 쓰셨다.

(환단고기 역주본 1097P) 

 

 

어아가於阿歌 

 

어아어아여

於阿於阿여

 

아등대조신의 대은덕은

我等大祖神의 大恩德은

 

배달국아등이 개백백천천물망이로다.

倍達國我等이 皆百百千千勿忘이로다.

 

어아어아

於阿於阿여

 

선심 대궁성 악심 시적

善心은 大弓成하고 惡心은 矢的成이로다

 

아등백백천천인 개대궁현동

我等百百千千人이 皆大弓絃同하고

 

선심 직시일심동

善心은 直矢一心同이라.

 

어아어아

於阿於阿여

 

아등백백천천인 개대궁일 중다시적관파

我等百百千千人이 皆大弓一에 衆多矢的貫破하니

 

비탕동선심중 일괴설 악심

沸湯同善心中에 一塊雪이 惡心이라.

 

어아어아

於阿於阿여

 

아등백백천천인 개대궁견경동심 배달국광영

我等百百千千人이 皆大弓堅勁同心하니 倍達國光榮이라

 

백백천천년 대은덕 아등대조신

百百千千年의 大恩德은 我等大祖神이로세.

 

아등대조신

我等大祖神이로세. 

 

 

 

어아가於阿歌 

      

어아 어아!

      

우리 상제님의 크나큰 은덕이여!

배달의 아들딸 모두 영원토록 잊지 못하오리다.

      

어아 어아!

      

선한 마음 큰 활 되고, 악한 마음 과녁 이루었네!

우리 모두 큰 활줄같이 하나 되고,

착한 마음은 곧은 화살처럼 한마음 되리라.

      

어아 어아!

      

우리 모두 큰 활처럼 하나 되어 수많은 과녁 꿰뚫어 버리리라.

 

끓어오르는 물 같은 착한 마음속에

한 덩이 눈 같은 것이 악한 마음이라오.

    

어아 어아!

      

우리 모두 큰 활처럼 굳센 한마음 되니,

배달나라의 영광이로세.

 

그 오랜 세월 큰 은덕을 베풀어 주심이여!

우리 상제님이로다. 

우리 상제님이로다.

 

고조선 사람은 제천가를 즐겨 불렀다.

매년 삼신상제님께 천제를 올릴 때 나라에 큰 축제를 열어

모두가 한마음으로 상제님의 덕을 찬양하며 <어아가於阿歌>라는 제천가를 불렀다.

감탄사 어아於阿로 시작되는, 2세 부루단군이 지은 이 노래는 한마디로 삼신을 맞이하는 노래이다.

<어아가>는 후일 고구려 시대에 이르러『 참전계경參佺戒經』 속에 수렴되었다.

 

=====================================================

 

 

마고성과  관련된 역사적 철학적 오류를 빼고 참고 될만한 내용이 있어 동영상을 올렸습니다. 

 

 

 

인류의 뿌리 성씨로 강세하심

 

세상에 성(姓)으로 풍(風)가가 먼저 났으나 전하여 오지 못하고

다만 사람의 몸에 들어 체상(體相)의 칭호로 쓰이게 되어 풍신, 풍채, 풍골 등으로 일컫게 되었을 뿐이요

 

그 다음에 강(姜)가가 났나니 강가가 곧 성의 원시라.

그러므로 이제 개벽시대를 당하여 원시로 반본하는 고로 강가가 일을 맡게 되었느니라.

 (증산도 道典 2:37)

 

 

이제 주인을 심방함이니라

 

상제님께서 임인(壬寅 : 道紀 32, 1902)년 4월 13일에

전주 우림면 하운동(全州 雨林面 夏雲洞) 제비창골 김형렬의 집에 이르시니라.

 

이 때 오랫동안 만나지 못했던 심회를 푸시고 형렬에게 일러 말씀하시기를

이제 말세의 개벽 세상을 당하여 앞으로 무극대운(無極大運)이 열리나니 모든 일에 조심하여

남에게 척(隻)을 짓지 말고 죄를 멀리하여 순결한 마음으로 정심 수도하여 천지공정(天地公庭)에 참여하라.

 

나는 조화로써 천지운로를 개조(改造)하여

불로장생의 선경(仙境)을 열고 고해에 빠진 중생을 널리 건지려 하노라.” 하시고

 

또 말씀하시기를 “나는 본래 서양 대법국(大法國) 천개탑(天蓋塔)에 내려와

천하를 두루 살피고  동양 조선국 금산사 미륵전에 임하여 30년 동안 머물다가 고부 객망리

강씨 문중에 내려왔나니, 이제 주인을 심방함이니라.” 하시고

 

시속에 ‘아무 때 먹어도 김가가 먹을 밥’이라는 말이 있나니

대저 무체(無體)면 무용(無用)이라. 서(西)는 금(金)인 고로 김(金)씨에게 주인을 정하였노라.” 하시니라.

 

이로부터 형렬의 집에다 식주인(食主人)을 정하고 머무르시면서

도문(道門)을 열어 천지공사를 행하실 때 형렬에게 신안(神眼)을 열어 주시어

신명(神明)이 모이고 흩어지는 것과 어명(御命)을 받드는 모습을 참관케 하시니라.

 

형렬이 모시면서 보니 밤이면 상제님께서

기거하시는 방에서 ‘웅웅웅’ 하고 벌이 나는 듯한 소리가 나더라.

(증산도 道典 2:15)

 

신미생 양띠로 오신 상제님


증산 상제님은 새 천지를 열어 주신
개벽장 하느님이시니, 9년 동안 천지공사를 행하실 때
항상 종이에 글이나 물형을 써서 불사르시니라.

 

하루는 어떤 사람이 상제님을 헐뜯어
말하기를 “종이만 보면 사족을 못 쓴다.” 하거늘

 

상제님께서 들으시고 일러 말씀하시기를
내가 신미생(辛未生)이라. 통속에 미(未)를 양(羊)이라 하나니
양은 종이를 잘 먹느니라.” 하시니라.

 

일찍이 ‘어린양’으로 불리운 성자 예수가
십자가에 매달려 피 흘리며 아버지의 천국 복음을 전하였나니


아버지 하나님’이신 상제님께서 예수를 해원시켜
이 땅 위에 천국을 열어 주시기 위해 신미생 양띠로 오시니라.


 

사람 만들기 좋아하시는 상제님

상제님께서는 흙으로 그릇은 물론
어떤 것이든 잘 만드시는데 특히 사람을 잘 빚으시니라.

 

하루는 말씀하시기를
내 재주가 천 가지 만 가지 재주니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4:142)

 

똑똑히 들어 두어라


하루는 형렬이 상제님께서 출세하실 때를
여쭈니 “응.” 하시고 “나의 말을 듣기가 어렵다.” 하시며


잦히고 눕히고 엎치고 뒤치고 들어치고 내치고
좌(左)로 돌리고 우(右)로 돌리고…, 알겠느냐? 똑똑히 들어 두어라.


내가 도솔천궁에 있다가 서양 대법국 천개탑으로
내려와 모악산 금산사 삼층전에 머물며 경주용담 구경하고

고부 객망리 강씨 문중에 탄생하여


기해년에 포(胞)하고 경자년에 득천문(得天文)하고
신축년에 대원사에서 도통하고 임인년에 너와 상봉하고 계묘년 봄에 동곡에 들었노라.

나의 말은 쌀에서 뉘 가리기와 같으니라. 알아듣겠느냐?


알기 쉽고 알기 어렵고 두 가지다. 알아듣겠느냐?

우리 일은 쉽고도 어려운지라, 알고도 어렵고 모르고도 쉬우니라.
똑똑한 것이 병통이니 식자우환(識字憂患)이라. 아는 것도 병이 되느니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6:11)

 

불사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