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륵불2.jpg

천상 옥경에 다녀온 김형렬


하루는 상제님께서 형렬에게 말씀하시기를
형렬아, 평소에 너의 지극한 소원이 천상에 올라가서
천조(天朝)를 보고자 하는 것이니


오늘은 이를 허락하리라.” 하시고
내 뒤를 따르라.” 하시니 홀연 천문(天門)이 널따랗게 열리거늘
형렬이 날개가 돋쳐 신선이 된 듯 가볍게 하늘을 날아올라 상제님을 모시고 따르니라.


천상에 다다르니 문무백관이
상제님의 영(令)을 받들기 위해 모여서 기다리고 있는데


하나같이 환한 관복으로 성장(盛裝)하였고
그 선명한 옷차림이 오색으로 조화되어 인간 세상의 법식과 다르니
나아가고 물러남과 온갖 언행의 규범이 정연하고 눈부시며
동정어묵(動靜語默)이 우아하고 화락(和樂)하며 환하고 밝아서 마치 어린아이 같더라.


굽이굽이 난간에는 봉황이 간간이 울고,
파랗고 노란 지붕에는 상서로운 용이 때때로 돌며
뜰 앞에는 온갖 꽃나무들이 아름답게 꽃을 피워 그 향기가 참으로 그윽하니
그 갖가지 화초는 인간 세상에서 보지 못한 기이한 것들이더라.


또 진기한 새들과 이상한 짐승들이
그 사이에서 혹은 날고 혹은 뛰면서 노래하며 울어대고
청아한 선악(仙樂) 소리가 유량한 가운데 선녀들이 아름다이 춤을 추니
그 고운 자태가 황홀하도록 그윽하더라.


또 화려하게 채색한 층층의 누대에는
나는 듯한 용마루가 하늘 높이 솟았는데
단청 빛깔 또한 지극히 곱고 먼지 하나 없이 맑고 투명하여
그 영롱한 광채가 완연히 유리세계(琉璃世界)더라.


천상의 보좌에 앉으신 상제님


어느 대전(大殿)에 이르니 안에는 용상(龍床)이 있는데
황금과 백옥으로 용이며 봉황이며 거북과 기린, 그리고 온갖 아름다운 짐승들을 새겼거늘
휘황찬란하여 똑바로 쳐다볼 수가 없더라.

상제님께서 용상에 앉으시니 만조백관이 모두 절을 드리니라.


잠시 후에 한 선관(仙官)이 들어와서

상제님 곁에 있는 책상 앞에 앉거늘 백금 조각으로 비늘을 한 관을 쓰고 옷을 입었는데
그 의관이 햇빛에 반사되어 온갖 빛깔로 황홀하게 반짝이더라.

 

길고 고운 손은 분가루보다 희고,
그윽하고 서기 어린 얼굴은 흰 눈보다 더 맑으며 붓놀림 또한 놀랍도록 유려하니라.

 

이 때 죄수 한 명이 대전(大殿) 아래에 불려 와
고통으로 절규하며 상제님께 살려 달라고 호소하거늘
신장(神將)이 아랑곳 않고 여러 차례 죄를 물으니 그 모습이 지극히 엄중하더라.
(증산도 道典 4:33)

 

 

형렬이 천상에서 만난 부친과 조부

조회가 끝나자 상제님께서 형렬을 돌아보시며
말씀하시기를 “네가 여기까지 왔으니 네 부친과 조부를 만나 보지 않겠느냐?” 하시므로
형렬이 “자손 된 도리로 진실로 그 이상의 소원이 있겠습니까?” 하고 대답하니

 

잠시 후에 몇 계단 아래 조금 떨어진 곳에 있는 문 하나가 저절로 열리며
형렬의 부친과 조부가 청수를 올리고 향을 사른 후에 정성스럽게 주문을 읽는 모습이 보이거늘
줄곧 얼굴에 매우 기쁜 빛을 띠고 있을 뿐이요 형렬에게는 아무 말도 하지 않더라.
(증산도 道典 4:34)

 

 

석가불의 신도 위격과 신계의 주벽 동방칠성

 

형렬이 다시 세상에 내려와서는 그 기쁨을 말로 다할 수 없더니
하루는 상제님께 여쭈기를 “천상에서 선생님 앞에 앉아 흰옷을 입고 글씨 쓰던 선관은 누구입니까?” 하니
말씀하시기를 “석가불이니라.” 하시니라.

 

형렬이 다시 여쭈기를
석가불이 천조에서 무슨 직책을 맡고 있사옵니까?” 하니
말씀하시기를 “대제군(大帝君)의 높은 자리이며 서방칠성(西方七星)이니,
항상 내 곁에서 나를 보좌하느니라.” 하시거늘

 

형렬이 “그러면 동방칠성(東方七星)은 누구입니까?” 하고 여쭈니
말씀하시기를 “동방칠성은 신계(神界)의 주벽이니라.
장차 너희와 한가족이 되리라.” 하시니라.

 

또 여쭈기를 “천상에서 저의 아버지와 할아버지가 아무 말이 없었는데 무슨 연고입니까?” 하니

말씀하시기를 “내가 가까이에 있으니 삼간 것이며
혹시 말을 했다가 망령되이 천기를 누설하면 죄가 되기 때문이니라.” 하시니라.


나라를 그르친 큰 죄인, 안록산

형렬이 다시 “대전에 끌려온 죄수는 무슨 큰 죄를 지었기에
그와 같이 엄하게 다스리는 것입니까?” 하고 여쭈니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그 죄인은 안록산(安祿山)이니라.” 하시거늘

형렬이 여쭈기를 “안록산이 배은망덕한 죄를 지은 것이
이미 천여 년 전의 일인데 지금까지도 미결수로 남아 있다는 말씀이옵니까?” 하매

 

상제님께서 답하여 말씀하시기를 “나라를 그르친 큰 죄인은
그 죄가 워낙 크기 때문에 백 년에 한 번씩도 신문(訊問)하게 되느니라.” 하시니라.


또 말씀하시기를
천상의 칠성당(七星堂) 앞에 남새밭이 있으니,
내 마음이 소박하고 담백함을 좋아함이 이와 같노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4:35)

 

 

빛나는 데로 가자

정미년에 하루는 상제님께서 성도들과 함께 앉아 계시다가
빛이 나는 데로 가자. 빛나는 데로 가자!” 하시거늘

 

호연이 “빛나는 데가 어디예요?” 하고 여쭈니
형렬은 이미 말씀을 알아듣고 “변산으로 가신단다.” 하고 일러 주니라.

 

호연이 다시 “뭣 하러 간대요?” 하니
밥 먹을 것이 없으니 고기 잡으러 가신다.” 하거늘
상제님께서 호연에게 소금을 챙기게 하시니라.

 

호연이 ‘고기를 맨손으로 어떻게 잡을까?’ 하며 궁리하는 중에
상제님께서 문득 “여기가 변산이다.” 하시므로 밖을 보니 어느새
방이 변산 꼭대기로 옮겨져 있더라.


네 마음이 진짜 마음이라

성도들이 소스라치게 놀라 웅성거리는데
상제님께서 덕주와 찬문과 소 서방에게 명하시기를
너희들 나가서 각기 별을 세어 오너라. 하늘에선 그게 자갈이다.” 하시거늘
하늘을 보니 수없이 많은 별들이 총총히 빛나고 있더라.
 
잠시 후에 이들이 별을 헤아리고 돌아와 아뢰기를
두 명은 “몇 개입니다.” 하고, 나머지 한 명은 “세지도 못하겠습니다.” 하거늘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너희 둘은 거짓말하였고, 네 말이 참말이다.” 하시고
그 사람에게 “네 마음이 진짜 마음이라.” 하고 칭찬해 주시니라.


고기를 잡아 함께 드심

상제님께서 저고리를 벗어 소매를 묶으시더니
밖에 나가시어 어느새 잉어며 병어 등을 그 속에 가득 잡아 오시고

금방 고추장을 나오게 하시어 미리 준비해 온 소금을 꺼내 성도들과 함께 드시는데
상제님께서는 생선을 가시 하나 남기지 않고 뼈까지 다 씹어 드시니라.


밤하늘의 천문을 가르쳐 주심
하루는 상제님께서 호연과 함께 밤하늘을 쳐다보시며


저 별은 무엇이고 무엇 하는 별이다.’하고 칠성(七星)과 여러 별들을
일일이 일러 주시나 호연은 그 뜻을 잘 깨우치지 못하니라.

(증산도 道典 2:108)

 

 


한강을 건네주심
기유년 봄에 상제님께서 수부님과 성도들을 데리고 구릿골을 떠나시니라.


상제님께서 일행을 거느리시고 용인(龍仁)을 들러 서울 한강에 이르시더니
순식간에 강을 건너시거늘 성도들이 강 건너 마포나루에 계신 상제님을 보니
너무 작아 분별할 수도 없는 지경이더라.


이 때 상제님께서 성도들을 향해
배꼽을 떼고 유리창을 붙일 놈들아! 빨리 건너와라!” 하고 외치시며
성도들을 향해 담뱃대를 두르시거늘 성도들이 보니


순간 상제님께서 찬란한 빛을 발하며 거대한 미륵불의 모습으로 서 계시더라.
이에 수부님께서 앞장을 서시어 강물 위를 걸어서 성큼성큼 건너가시거늘


공우가 시퍼런 강물을 보니
일전에 인천강에 빠져 죽을 뻔한 일이 떠올라
덜컥 겁이 나 주저하다가 생각하기를 죽어도 선생님께서 죽이는 것이요,


살아도 선생님께서 살려 주심이다.’ 하며
눈을 질끈 감고 강물로 발을 내딛으니 마치 맨땅을 밟듯이 발이 물 위에 뜨니라.


성도들이 일렬로 강을 건너며
미륵불로 서 계신 상제님을 다시 뵈니 가슴에 밝은 별이 칠성처럼 찬연하게 빛나거늘
공우가 강을 건넌 뒤 상제님께 여쭈기를 “둔갑을 하신 겁니까?

어떻게 하신 겁니까?” 하니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사람이 환형탈태, 환골탈태를 할 때는 다 크고 변화를 한다.” 하시니라.
이 때 강가에 있던 다른 사람들은 전혀 상제님과 성도들을 보지 못하니라.

 

연백평야를 가심
상제님께서 서울을 떠나 황해도 연백평야에 가시어
한 곳을 지나시다 말씀하시기를 “대하혈이다.”하시고
또 말씀하시기를 “대하는 제 새끼를 잡아먹으니 손이 없는 혈이다.”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5:378)

 

 

27년 만에 근본을 찾았다

하루는 태모님께서 말씀하시기를
나의 한(恨)을 다 얘기하자면…, 너희는 모르느니라.” 하시고
고찬홍의 아내 백윤화(白潤華)에게 말씀하시기를 “27년 만에 근본을 찾았다.” 하시니라.


포교의 길이 열리리라

어느 날 태모님께서 윤화에게 이르시기를
너는 선불유(仙佛儒)의 근본을 찾아 잘 수행하여 무극대도의 앞길을 천명(闡明)하라.

이후로는 포교의 길이 열리리라.” 하시고

 

또 말씀하시기를

지금은 여러 교(敎)가 있으나
후천에는 한 나무에 한 뿌리가 되느니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11:410)

용봉.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