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동에 있는 성배(聖杯)의 민족을 찾아 경의를 표하라!

성배의 민족은 바로 이 혼돈을 극복할 새 삶의 ‘원형의 예언자 집단’이다.

 

루돌프%20슈타이너.jpg

 

이미 고인이 된 독일인 루돌프 슈타이너(1861-1925) 는

러시아의 브라바트스키에 이은 유럽 최고의 대신비가였다. 유럽 녹색운동과 유기농운동,

그리고 생명과 영성 대안교육의 발도르프 학교 창시자이기도한 그는

작고하기 전 제자들에게 다음과 같은 유언을 남겼다

 

"인류문명의 대전환기에는 새 문명,

새 삶의 원형을 제시하는 성배의 민족이 반드시 나타나는 법이다.

 

그 민족은 개인적으로나 집단적으로 탁월한 영성을 지녔으나

외세의 침략과 내부의 폭정으로 끊임없이 억압당해온 과정에서 삶과 세계에 대한 생득적인 꿈과

이상을 내상처럼 안으로만 간직하고 있는 민족이다.  

 

로마제국이 지배하던 지중해 문명 시대의 전환기에는

그 성배가 이스라엘 민족에게 있었으나 그때보다 더 근본적 전환기인 현대에는 그 민족이 극동에 와 있다.

그 이상은 나도 모른다. 이제 그 민족을 찾아 경배하고 힘을 다하여 그들을 도우라" 

 

루돌프 슈타이너의 제자인 일본 인지학회 회장 다카하시 이와오 씨는

일본에 돌아와 문헌과 정보를 통해 자기네 일본을 포함해서 극동을 샅샅이 살피다가

우연히 한국사와 동학사를 읽던 중 문득 큰 전율과 함께 성배의 민족이

바로 한민족임을 깨달았노라고나에게 직접 실토한바 있다.  

 

“그 민족은 바로 한국민족이다.

늘의 이스라엘은 한국민족이며 오늘의 로마는 미국이다.

” 다카하시 이와오 - 디지털 생태학 (김지하 저 이룸출판 ) 40p

 

루돌프 슈타이너의  일본인 제자인 다카하시 이와오(高橋 巖) 씨는

그 민족이 바로 한민족이며  그 성배가 바로 최수운과 강증산의 후천개벽사상이라고

바로 나에게 알려준 바 있다. -증산사상을 생각한다 김지하칼럼 프레시안 2008-10-29

 

루돌프 슈타이너(1861∼1925)
1861년 오스트리아의 크라리에벳크에서 출생하여 19세기말에서 20세기 초에 걸쳐

유럽 지성계에 큰 영향을 끼친 사상가. 견령능력으로 많은 영계통신을 하면서,

인간의 윤회전생, 영계의 위계, 사후의 삶, 우주진화의 과정, 영계입문의 방법에 관해서 뿐만 아니라,

 

교육, 생물학적 역동적 농법, 유기적 건축양식, 동종요법 의학, 사회이론(사회유기체 3분절화 이론)해서

여러 분야에 걸쳐 획기적인 업적을 남겼다. 주요 저서로는 「괴테 자연과학 논문집」

「괴테적 세계관의 인식론 요강」 「신지학」 「신비학 개론」 「색채의 본질」들이 있다.


타카하시 이와오(高橋 巖)
타카하시 이와오(高橋 巖)는 1928년 일본 동경 출생으로 게이오 대학 미학과 교수로 재직했다.

지금은 일본 인지학 협회 회장으로 있으면서 미학과 신비학 연구와 저술 활동에 전념하고 있다.

저서로는 「유럽의 어둠과 빛」 「신비학 서설」 「신비학 강의」 「슈타이너 교육입문」

「슈타이너 교육의 방법」 「현대의 신비학」 「슈타이너 철학 입문」들이 있다

 

 

1) 동학의 의미

동학(東學)의 東에 담긴 의미

line_dlftla1189.gif

 

서양 진리에 대응하는 동양 진리로서의

 

서양에 서학이 있으면 마땅히 동양엔 동학이 있다.

이때 동학은 유불선을 포함한 동양문화 전체를 대표하는 의미로서 동학이다.  

 

우리는 일반적으로 서양의 종교하면 기독교를 말한다.

그 이유는 서양종교의 기본 골격이 기독교 문화권으로 통일되어 있기 때문이다. 반면에 동양은 어떠한가?

 

신교(神敎)에서 파생된 유불선(儒佛仙)이 각자의 독특한 생명력을 가지고 이어졌으나

하나의 통합된 체계를 이루진 못했다. 이에 최수운이 신교(神敎)의 맥을 되살려 풍류(風流)의 기풍으로

유불선을 통일하여 새로운 가르침을 세우려했다. 이것이 바로 동학이다.

 

따라서 그 도를 무극대도(無極大道)라 했고 가르침에는 유불선 삼도(三道)의 사상이 다 들어 있다.

이를 볼 때, 서양의 서학과 동양의 동학은 동서의 양대 가르침을 의미하며,

 

위의 상제님 말씀처럼 각기 교화의 사명을 가지고 있다.

따라서 '동학'의 명칭은 넓게 봐서 양대 문명권 중 동방문화를 대표하는 의미로서 봐야 할 것이다.  

 

서양에서의 동서남북은 현상계에 드러나는 방위의 개념에 불과하지만,

동양에서의 동서남북은 방위의 개념과 동시에 이면에서 작용하고 있는 이치까지 모두 포함한

철학적인 의미를 담고있다.

 

예를들자면 東은 생명이 탄생하는 木기운을,

南은 생명이 분열.성장하는 火기운을,

西는 생명을 수렴.통일하는 金기운을,

北은 새로운 시작을 준비하기 위한 휴식의 단계로 水기운을 내포하고 있다.

 

동방의 한국 땅에서 나온 도로서의

 

예로부터 우리나라는 동방예의지국,

동이족등 중국에 대하여 동국(東國)으로서의 의미로 불리워져 왔다.

따라서 동학이라 함은 외래사조인 유교, 불교, 서교에 대한 주체성을 내세우는 의미 이기도 하다.


▣ 동학의 學에 담긴 의미

line_dlftla1189.gif

 
여기서 학은 생활규범을 뜻하는 새로운 진리체계를 말한다.
최수운 대신사는 '다시 개벽'을 말하며 새로운 질서 탄생의 시련기임을 암시했다.
 
또 '유도 불도 누천년에 운이 역시 다했던가'라 하여
정신적 혼란을 진정시켜 줄 수 있는 새로운 생활규범으로서의 학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19세기 당시 동아시아와 조선 사회의 위기를 수운은 '선천질서의 종말'로 이해했다.

최수운과 동시대를 살았던 석학 니이체가 '신은 죽었다'라고 선언했던 것처럼

 

동서양 인류의 전반적인 위기는 정치, 경제, 사회구조를 일부 개혁함으로써

극복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생활의 뿌리로부터 전격적이고 총체적인 혁명에 의하여 극복 가능한 것이었다.

 

다시 말해서 동학은 한 시대의 종말과 새로운 시대의 탄생이라고 하는 전환기에서

새로운 질서를 형성하기 위하여 창도된 것이다.

 

이를 볼 때 동학이라는 명칭이 가지는 의미는

동양에서 나온 새로운 삶의 길, 생활 규범, 새시대의 도(道)라는 의미가 있다.

새생명세계를 여는 씨앗으로서 동서문명의 한계를 극복하고 조화로서 통일하는 대도를 뜻한다 하겠다.

 

시인 김지하 씨가 쓴 책 「예감」323쪽, 296쪽에서 발췌한 글입니다 

 



나는 정세를 맡았노라

황제(黃帝)가 난(亂)을 지으므로
치우(蚩尤)가 큰 안개를 지어 이를 평정하였나니
난을 지은 사람이 있어야 다스리는 사람이 있느니라.

 

최수운은 동세(動世)를 맡았고 나는 정세(靖世)를 맡았나니
전명숙의 동(動)은 곧 천하의 난을 동케 하였느니라.

 

최수운은 내 세상이 올 것을 알렸고,
김일부는 내 세상이 오는 이치를 밝혔으며,
전명숙은 내 세상의 앞길을 열었느니라.

 

수운가사는 수운이 노래한 것이나, 나의 일을 노래한 것이니라.
일부가 내 일 한 가지는 하였느니라.

(증산도 道典 2:31)

  

 

천조(天朝)를 맡기고 강세하심 

나의 일은 비록 부모, 형제, 처자라도 알 수가 없나니
나는 서양 대법국 천개탑 천하대순이로다. 

 

동학 주문에 ‘시천주 조화정(侍天主造化定)’이라 하였나니
천지간의 모든 신명들이 인류와 신명계의 겁액을 나에게 탄원하므로

 

내가 천조(天朝)의 대신(大臣)들에게 ‘하늘의 정사(政事)를 섭리하라.’고 맡기고
서양 천개탑에 내려와 천하를 둘러보며 만방의 억조창생의 편안함과 근심 걱정을 살피다가 

 

너의 동토(東土)에 인연이 있는 고로
이 동방에 와서 30년 동안 금산사 미륵전에 머무르면서 최제우에게
천명(天命)과 신교(神敎)를 내려 주었더니 

 

조선 조정이 제우를 죽였으므로
내가 팔괘 갑자(八卦甲子)에 응하여 신미(辛未 : 道紀 1, 1871)년에 이 세상에 내려왔노라. 

 

궁을가(弓乙歌)에
조선 강산 명산이라 도통군자 다시 난다.’는
말은 이를 두고 이른 말이니라. 

 

최제우는 유가(儒家)의 낡은
틀을 벗어나지 못하였나니 나의 가르침이 참동학이니라. 

 

동학교도가 모두 수운(水雲)의
갱생(更生)을 기다리나 죽은 자는 다시 살아나지 못하느니라.
내가 수운을 대신해 왔나니 내가 곧 대선생이니라. 

(증산도 道典 2:94) 

 

 

인암(仁庵) 박공우의 입문 

박공우는 기골이 장대하고 웬만한 나무도
뿌리째 뽑아버리는 장사로 의협심이 충만한 인물이라. 

 

일찍이 정읍, 고창(高敞), 흥덕(興德) 등 다섯 고을의 장치기꾼을 하면서
한창 때는 당할 자가 없는 씨름장사로 이름을 날리니라. 

 

이후 예수교의 전도사로 수십 명을 포교하기도 하고
다시 동학을 신봉하여 혼인도 하지 않고 열렬히 구도에 정진하다가

경석의 인도로 찾아오신 상제님을 뵈니 이 때 공우의 나이 32세더라. 

 

인간으로 내려오신 천주님 

이 날 밤 공우가 밤새 향을 피워 모기를 쫓다가
상제님께 아뢰기를 “제가 지금 49일 기도 중에 있는데
이렇게 선생님을 뵙게 된 것이 기적이 아닌가 합니다.” 하거늘 

 

상제님께서 경석과 공우에게 이르시기를
이제 만날 사람 만났으니 통정신(通情神)이 나오니라. 

 

나의 일은 비록 부모 형제 처자라도 모르는 일이니
나는 서양 대법국 천개탑 천하대순이라. 

 

동학 주문에
시천주조화정(侍天主造化定)이라 하였으니
나의 일을 이름이라. 

 

내가 천지를 개벽하고 조화정부를 열어
인간과 하늘의 혼란을 바로잡으려고 삼계를 둘러 살피다가 

 

너의 동토에 그친 것은 잔피(孱疲)에 빠진
민중을 먼저 건져 만고에 쌓인 원한을 풀어 주려 함이라. 

 

나를 믿는 자는 무궁한 행복을 얻어
선경의 낙을 누리리니 이것이 참동학이니라
.
(증산도 道典 3:184)

도전이미지.jpg

 

불사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