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전.jpg

 

송광사 중들을 꾸짖으심

증산께서 전주 종남산(終南山)에 있는
송광사(松廣寺)에 가시어 며칠 동안 지내실 때,

 

하루는 어떤 중이 무례하게 굴거늘
증산께서 노하시어 큰 소리로 꾸짖으시기를
요망한 무리들이 산속에 모여 불법(佛法)을 빙자하고 백악을 감행하여
세간에 해독을 끼치니 이 소굴을 뜯어 버리리라.” 하시고

 

대웅전의 커다란 기둥 하나를 손으로
잡아당기시니 기둥이 한 자나 벗어나는지라

온 절이 크게 놀라 중들이 몰려와 절하며 사죄하거늘 이에 노여움을 거두시니라.

 

그 후로 법당을 여러 번 수리하여도
그 기둥이 원상대로 회복되지 아니하더라.

http://cafe.daum.net/bimeelcafe/Nr5p/57?q=%BC%DB%B1%A4%BB%E7%20%B1%E2%B5%D5&re=1

참고자료 : 송광사 밀러난 기둥 사진 

송광사%20기둥.jpg

 

백남신 아우 소실의 친가에 머무르심
그 뒤에 전주에 가시어 전주 부호 백남신(白南信)의

아우 소실인 기생 춘월의 친정집에 거처를 정하시고 오랫동안 머무르시는데

 

춘월이 친정에 다니러 와서 머물다가
증산의 우아하신 풍모를 탐내어 하루는 밤을 타서
거처하시는 방으로 들어오거늘

 

 

증산께서 “나는 이미 아내가 있는 사람이라.” 하고 타일러 보내시니라.

 

그 뒤로도 다시 몇 번

들어오거늘 그 때마다 잘 타일러 돌려보내시니라.

(증산도 道典 1:64)

 

여승 화공에게 주신 말씀

 

하루는 수왕암에서 수도하는
여승 화공(花空)이 증산을 흠모하여 유혹하거늘

증산께서 타일러 말씀하시기를 나는 아내가 있는 몸이라.” 하시고

 

사람이란 살아서 옳은 일을 하고 복을 누려야 옳거늘,
죽어서 극락세계로 간다는 불가(佛家)의 그릇된 가르침을 믿고
일생을 홀로 사는 것은 천리를 거스르는 일이니라.

 

속히 이곳을 떠나 고향으로 돌아가라.
내년 가을에는 혼삿길이 열릴 것이니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2:8)

 해인.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