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전-샘플2.gif

 

송광사 중들을 꾸짖으심

증산께서 전주 종남산(終南山)에 있는

송광사(松廣寺)에 가시어 며칠 동안 지내실 때, 하루는 어떤 중이 무례하게 굴거늘

 

증산께서 노하시어 큰 소리로 꾸짖으시기를
요망한 무리들이 산속에 모여 불법(佛法)을 빙자하고
백악을 감행하여 세간에 해독을 끼치니 이 소굴을 뜯어 버리리라.” 하시고

 

대웅전의 커다란 기둥 하나를 손으로 잡아당기시니

기둥이 한 자나 벗어나는지라 온 절이 크게 놀라 중들이 몰려와 절하며

사죄하거늘 이에 노여움을 거두시니라.
그 후로 법당을 여러 번 수리하여도 그 기둥이 원상대로 회복되지 아니하더라.

 

송광사.jpg

 

백남신 아우 소실의 친가에 머무르심
그 뒤에 전주에 가시어 전주 부호 백남신(白南信)의 아우 소실인
기생 춘월의 친정집에 거처를 정하시고 오랫동안 머무르시는데

 

춘월이 친정에 다니러 와서 머물다가
증산의 우아하신 풍모를 탐내어 하루는 밤을 타서 거처하시는 방으로 들어오거늘


증산께서 “나는 이미 아내가 있는 사람이라.” 하고 타일러 보내시니라.

그 뒤로도 다시 몇 번 들어오거늘 그 때마다 잘 타일러 돌려보내시니라.

(증산도 道典 1:64)

 


진묵대사의 참혹한 죽음과 서양문명 개척

 

진묵대사.jpg

전주 서방산(西方山) 봉서사(鳳棲寺) 아래에 계실 때

하루는 성도들에게 말씀하시기를 김봉곡(金鳳谷)이 시기심이 많더니


하루는 진묵(震?)이 봉곡에게서 성리대전(性理大全)을 빌려 가면서

봉곡이 곧 후회하여 찾아올 줄 알고 걸어가면서 한 권씩 보고는
길가에 버려 봉서사 산문(山門) 어귀에 이르기까지 다 보고 버렸느니라.

 

봉곡이 책을 빌려 준 뒤에 곧 뉘우쳐 생각하기를
진묵은 불법을 통한 자인데 만일 유도(儒道)까지 정통하면 대적하지 못하게 될 것이요,


또 불법이 크게 흥왕하여지고 유교는 쇠퇴하여지리라.’ 하고

급히 사람을 보내어 그 책을 도로 찾아오게 하니,
그 사람이 뒤쫓아가면서 길가에 이따금 한 권씩 버려진 책을 거두어 왔느니라.
 
그 뒤에 진묵이 봉곡에게 가니 봉곡이 빌려 간 책을 돌려달라고 하거늘
진묵이 ‘그 책은 쓸데없는 것이므로 다 버렸노라.’ 하니 봉곡이 크게 노하는지라
진묵이 말하기를 ‘내가 외우리니 기록하라.’ 하고 외우는데 한 글자도 틀리지 아니하였느니라.

 


천하를 크게 문명케 하고자 하였더니

 

봉곡이 이로부터 더욱 시기하더니,
그 뒤에 진묵이 상좌(上佐)에게 단단히 이르기를
내가 8일을 기한으로 하여 시해(尸解)로 천상에 다녀올 것이니
절대로 방문을 열지 말라.’ 하고 떠나거늘

 

하루는 봉곡이 봉서사로부터 서기가 하늘로 뻗친 것을 보고
내가 저 기운을 받으면 진묵을 능가할 수 있으리라.’ 하며 즉시 봉서사로 올라갔느니라.

 

봉곡이 서기가 뻗치는 법당 앞에 당도하여 진묵을 찾으매
상좌가 나와서 ‘대사님이 출타하신 지 얼마 안 됩니다.’ 하니 봉곡이 ‘옳거니,

법당의 서기를 이 참에 받아야겠다.’ 하고 법당 문을 열라.’ 하매

 

상좌가 ‘대사님께서 자물쇠를 가지고 가셨습니다.’ 하거늘

봉곡이 큰 소리로 호령하며 기어이 문을 부수고 들어가니 뜻밖에 진묵이 앉아 있고

그의 몸에서 서기가 뻗치더라.

 

봉곡이 잠시 당황하다가 문득 진묵이 시해로 어디론가 갔음을 알아차리고
서기를 못 받을 바에는 차라리 돌아오지 못하게 해야겠다.’고 마음먹고

 

상좌에게 ‘어찌 시체를 방에 숨겨 두고 혹세무민하느냐!
중은 죽으면 화장을 해야 하느니라.’ 하며


마침내 마당에 나무를 쌓고 진묵의 시신을 화장하니
어린 상좌가 울면서 말리거늘 봉곡은 도리어 화를 내며 상좌를 내쳤느니라.

 

이 때 마침 진묵이 돌아와 공중에서 외쳐 말하기를
너와 내가 아무 원수진 일이 없는데 어찌 이러느냐!’ 하니
상좌가 진묵의 소리를 듣고 통곡하거늘


봉곡이 ‘저것은 요귀(妖鬼)의 소리니라.
듣지 말고 손가락뼈 한 마디, 수염 한 올도 남김없이 잘 태워야 하느니라.’ 하며
일일이 다 태워 버리니 진묵이 다급한 음성으로 상좌에게 ‘손톱이라도 찾아 보라.’ 하는데
봉곡이 상좌를 꼼짝도 못하게 하며 ‘손톱도 까마귀가 물고 날아갔다.’ 하는지라

 

진묵이 소리쳐 말하기를
내가 각 지방 문화의 정수를 거두어 모아 천하를 크게 문명케 하고자 하였으나
이제 봉곡의 질투로 인하여 대사(大事)를 그르치게 되었으니 어찌 한스럽지 않으리오.

 

나는 이제 이 땅을 떠나려니와
봉곡의 자손은 대대로 호미질을 면치 못하리라.’ 하고

동양의 도통신(道通神)을 거느리고 서양으로 건너갔느니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4:138)

 

해인.jpg


 

진묵대사 

 

天衾地席山爲枕  (천금지석산위침)
하늘을 이불로 땅을 자리삼고 산을 베개로 삼고


月燭雲屛海作樽 (월촉운병해작준)
달을 촛불로 구름을 병풍으로 바다를 술통 삼아

 
大醉居然仍起舞 (대취거연잉기무)
크게 취하여 흔연히 일어나 춤을 추니


劫嫌長袖掛崑崙 (겁혐장유괘곤륜) 
행여 긴 옷소매가 곤륜산에 걸릴까 염려되는구나


진묵대사 어머니 49재 제문


胎中十月之恩何以報也리요
태중시월지은   아이보야
열달동안 태중의 은혜를 무엇으로 갚으리요

膝下三年之養未能忘矣로소이다
슬하삼년지양   미능망의
슬하에서 삼년동안 길러주신 은혜 잊을 수가 없습니다.


萬歲上更加萬歲라도 子之心猶爲嫌焉이온데
만세상   갱가만세     자지심   유위혐언
만세 위에 다시 만세를 더 하여도 자식의 마음에는 부족한데

百年內未萬百年이오니 母之壽何其短也오리까
백년내   미만백년       모지수   하기단야
백년 생애에 백년도 채우지 못하시었으니 어머니의 수명은 어찌 그리 짧습니까

單瓢路上行乞一僧旣云已矣거니와
단표로상   행걸일승   기운이의
한 표주박을 들고 노상에서 걸식하는 이 중은 이미 말할것도 없거니와

橫釵閨中未婚小妹寧不哀哉오니까
횡채규중   미혼소매   령불애재
비녀를 꽂고 아직 출가하지 못한 누이동생이 어찌 슬프지 않겠습니까

上壇了 下壇罷하니 僧尋各房이옵고
상단료 하단파    승심각방
상단불공과 하단의 재가 끝나니 승려는 각기 방으로 찾아가고

前山疊하고 後山重한데 魂歸何處오니까
전산 첩 후산 중 혼귀하처
앞산 뒷산 첩첩산중인데 어머니의 영혼은 어디로 가시었습니까.

嗚呼哀哉로다
오호애재
아! 슬프기만 합니다!

 

 

-진묵대사-

조선 중기의 고승(高僧) : 1562~1633(명종 17~인조 11년)

 

불사조편집^^

용봉.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