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전-샘플2.gif

 

천상 옥경에 다녀온 김형렬

 

하루는 상제님께서 형렬에게 말씀하시기를
형렬아, 평소에 너의 지극한 소원이 천상에 올라가서
천조(天朝)를 보고자 하는 것이니 오늘은 이를 허락하리라.” 하시고

 

내 뒤를 따르라.” 하시니 홀연 천문(天門)이 널따랗게 열리거늘
형렬이 날개가 돋쳐 신선이 된 듯 가볍게 하늘을 날아올라 상제님을 모시고 따르니라.

 

천상에 다다르니 문무백관이
상제님의 영(令)을 받들기 위해 모여서 기다리고 있는데

 

하나같이 환한 관복으로 성장(盛裝)하였고
그 선명한 옷차림이 오색으로 조화되어 인간 세상의 법식과 다르니

나아가고 물러남과 온갖 언행의 규범이 정연하고 눈부시며
동정어묵(動靜語?)이 우아하고 화락(和樂)하며 환하고 밝아서 마치 어린아이 같더라.

 

굽이굽이 난간에는 봉황이 간간이 울고,
파랗고 노란 지붕에는 상서로운 용이 때때로 돌며
뜰 앞에는 온갖 꽃나무들이 아름답게 꽃을 피워 그 향기가 참으로 그윽하니
그 갖가지 화초는 인간 세상에서 보지 못한 기이한 것들이더라.

 

또 진기한 새들과 이상한 짐승들이
그 사이에서 혹은 날고 혹은 뛰면서 노래하며 울어대고
청아한 선악(仙樂) 소리가 유량한 가운데 선녀들이 아름다이 춤을 추니
그 고운 자태가 황홀하도록 그윽하더라.

 

또 화려하게 채색한 층층의 누대에는
나는 듯한 용마루가 하늘 높이 솟았는데
단청 빛깔 또한 지극히 곱고 먼지 하나 없이 맑고 투명하여
그 영롱한 광채가 완연히 유리세계(琉璃世界)더라.


천상의 보좌에 앉으신 상제님
어느 대전(大殿)에 이르니 안에는 용상(龍床)이 있는데
황금과 백옥으로 용이며 봉황이며 거북과 기린, 그리고
온갖 아름다운 짐승들을 새겼거늘 휘황찬란하여 똑바로 쳐다볼 수가 없더라.

 

상제님께서 용상에 앉으시니 만조백관이 모두 절을 드리니라.

 

잠시 후에 한 선관(仙官)이
들어와서 상제님 곁에 있는 책상 앞에 앉거늘
백금 조각으로 비늘을 한 관을 쓰고 옷을 입었는데
그 의관이 햇빛에 반사되어 온갖 빛깔로 황홀하게 반짝이더라.

 

길고 고운 손은 분가루보다 희고,
그윽하고 서기 어린 얼굴은 흰 눈보다 더 맑으며
붓놀림 또한 놀랍도록 유려하니라.

 

이 때 죄수 한 명이 대전(大殿) 아래에 불려 와
고통으로 절규하며 상제님께 살려 달라고 호소하거늘
신장(神將)이 아랑곳 않고 여러 차례 죄를 물으니
그 모습이 지극히 엄중하더라.

(증산도 道典 4:33)

 

 

형렬을 옥경에 데려가심

 

상제님께서 성도들에게 하늘의 일을 말씀하시니
형렬이 항상 마음속으로 ‘한울님 뵙기를 원하옵니다.’ 하고 소원하는지라

 

하루는 형렬에게 안경을 주시며 “이것을 쓰고 나를 따라오라.” 하시매
형렬이 따라가니 화려한 삼층 누각이 나타나거늘 자세히 보니
세상에서 이르는 천상의 옥경대(玉京臺)더라.

 

상제님께서 형렬에게 “아래층에 있으라.” 하시고 상층으로 올라가시니
선관선녀(仙官仙女)들과 만조백관(滿朝百官)이 좌우에서 옹위하니라.


우리 선생님이 하느님이다
상제님께서 좌정하신 후에 백관에게 명하시기를
“위징(魏徵)을 데려오라.” 하시고

 

대령한 위징을 꾸짖어 말씀하시기를
너는 무슨 일로 두 마음을 품고 낮에는 당태종을 섬기고
밤에는 옥황상제를 섬겼느냐?” 하시니 위징이 크게 사죄하는지라

 

형렬이 이 광경을 본 뒤로 성도들에게
말하기를 “우리 선생님이 바로 한울님이시라.” 하니라.

 

이후로 성도들은, 상제님께서 공사시에 늘
뇌성벽력과 풍운조화를 뜻대로 쓰시는 것을 보고,
증산께서 곧 하느님이심을 깨닫게 되니

 

인간으로 오신 인존천주(人尊天主)님이 틀림없다.’고 생각하니라.

(증산도 道典 2:39)

 

석가불의 신도 위격과 신계의 주벽 동방칠성

 

형렬이 다시 세상에 내려와서는 그 기쁨을 말로 다할 수 없더니
하루는 상제님께 여쭈기를 “천상에서 선생님 앞에 앉아 흰옷을 입고
글씨 쓰던 선관은 누구입니까?” 하니 말씀하시기를 “석가불이니라.” 하시니라.

 

형렬이 다시 여쭈기를

“석가불이 천조에서 무슨 직책을 맡고 있사옵니까?” 하니
말씀하시기를 “대제군(大帝君)의 높은 자리이며 서방칠성(西方七星)이니,
항상 내 곁에서 나를 보좌하느니라.” 하시거늘

 

형렬이 “그러면 동방칠성(東方七星)은 누구입니까?” 하고 여쭈니
말씀하시기를 “동방칠성은 신계(神界)의 주벽이니라.
장차 너희와 한가족이 되리라.” 하시니라.

 

또 여쭈기를 “천상에서 저의 아버지와
할아버지가 아무 말이 없었는데 무슨 연고입니까?” 하니

 

말씀하시기를 “내가 가까이에 있으니 삼간 것이며
혹시 말을 했다가 망령되이 천기를 누설하면 죄가 되기 때문이니라.” 하시니라.


 

나라를 그르친 큰 죄인, 안록산

형렬이 다시 “대전에 끌려온 죄수는
무슨 큰 죄를 지었기에 그와 같이 엄하게 다스리는 것입니까?” 하고 여쭈니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그 죄인은 안록산(安祿山)이니라.” 하시거늘

 

형렬이 여쭈기를 “안록산이 배은망덕한 죄를 지은 것이
이미 천여 년 전의 일인데 지금까지도 미결수로 남아 있다는 말씀이옵니까?” 하매

 

상제님께서 답하여 말씀하시기를
나라를 그르친 큰 죄인은 그 죄가 워낙 크기 때문에
백 년에 한 번씩도 신문(訊問)하게 되느니라.” 하시니라.
 
또 말씀하시기를
천상의 칠성당(七星堂) 앞에 남새밭이 있으니,
내 마음이 소박하고 담백함을 좋아함이 이와 같노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4:35)

용봉.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