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전-샘플2.gif

 

천지대신문을 열고 삼계대권을 주재하심

 

증산께서 대원사에 가신 지 보름 만인 7월 초하루부터 식음을 전폐하시고,
한번 앉으신 자리를 잠시도 떠나지 않으신 채 이레 동안 수도에만 일심하시니라.

 

대원사 칠성각에서 공부하신 지 스무하루 만인
신축년 7월 7일에 천둥과 지진이 크게 일어나고 상서로운 큰비가 쏟아지는 가운데

 

무상의 대도로 천지대신문(天地大神門)을 여시니
이로부터 삼계대권(三界大權)을 주재(主宰)하시고
우주의 조화권능을 뜻대로 행하시니라.


신천지 도통문을 여실 때

도통하시기 전날 깊은 밤에 증산께서 금곡에게 명하여
산 너머 금산사에 가서 미륵전(彌勒殿)을 지키라.” 하시거늘

 

금곡이 대원사를 떠날 때 보니
찬란한 불기둥이 하늘로부터 칠성각 지붕으로 내리뻗쳐 있더라.
 
미륵전을 지키고 있을 때,
갑자기 천지가 진동하여 미륵불과 미륵전이 무너질 듯 크게 흔들리니

 

금곡이 두려워 정신을 차릴 수 없고 몸조차 가눌 수 없어
미륵전 기둥을 잡고 견디는데 오히려 기분은 황홀하여지더라.

 

날이 밝자 금곡이 대원사로 돌아와 간밤의 일을 아뢴즉
그 때가 바로 증산께서 도를 통하신 시각이더라.


나는 옥황상제니라

상제님께서 금곡에게 “미음 한 그릇을 가지고 오라.” 하시니


금곡이 올리매 다 드시고 나서

금곡아! 이 천지가 뉘 천지인고?” 하시거늘
금곡이 답할 바를 몰라 머뭇거리니

 

상제님께서 천둥 같은 음성으로 “내 천지로다!
나는 옥황상제(玉皇上帝)니라.” 하시고 크게 웃으시니라.

 

이 때 금곡이 보니 방안이 대낮처럼 환하고
상제님의 용안(龍顔)이 해와 같이 빛나시는지라 저도 모르게 합장 부복하니라.

(증산도 道典 2:11)

 

 

후천선경의 주불(主佛), 미륵불 봉영 공사

 

이 날 태모님께서 또 공사를 행하시니,
어진을 모신 방문 앞에 단(壇)을 설치하여 향촉(香燭)을 밝히시고
치성 음식을 성대히 준비하여 진설케 하시니라.

 

이어 강진용(姜鎭容)의 논 아홉 두락에
금산사 불양답(金山寺佛糧畓)’이라 쓴 푯말을 세우시고

고민환에게 가사와 법복을 입히신 뒤에 명하시기를

단 앞에서 24일간 천수경(千手經)과 칠성경을 송주하라.” 하시니라.

 

이어 말씀하시기를

이 공사는 선천의 주불(主佛)인 석가모니의 운이 이미 갔으니
이제 후천 용화세계의 주불이신 미륵불을 봉영(奉迎)하는 공사니라.” 하시며

 

天更生 地更生 人更生 彌勒更生
천갱생 지갱생 인갱생 미륵갱생

이라 삼창(三唱)하신 후에 방에 드시니라.

 

후일에 공사를 마치고 단을 거두어 치우려 할 때
태모님께서 치하하시기를 “미륵불 공양에 수고하였노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11:200)

용봉.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