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전-샘플2.gif

 

참 하느님을 찾아온 복남

 

백인수는 무자생으로 태어난 지 여덟 달 만에
신안이 뜨이기 시작하여 세 살이 되던 해에는 영이 완전히 열려
만물의 내면을 환히 꿰뚫더니

 

이로부터 자신의 천명을 확연히 깨닫고
이 땅에 오신 구원의 부처, 참 하느님을 찾아 헤매다가

 

여섯 살 되는 해에 객망리로 찾아와
증산 상제님을 뵙고 인사를 올리매 상제님께서 복남이라 이름지어 주시니라.

 

이로써 그가 도솔천으로부터 품고 내려온
미륵불을 모시고 인간을 구원하리라.’는 서원(誓願)을 이루게 되니라.


 

친아들같이 복남을 사랑하심

 

상제님께서는 항상 복남을 데리고 다니시는데
복남이 어리광을 부리며 무엇을 사 달라고 하면 잘 사 주시고

평소 성도들에게는 엄하게 하시나


어린 복남에게는 아버지라 부르게 하시며 친아들과 같이
사랑하시어 업어 주시고 가르쳐 주시니라.

 

하루는 상제님께서 성도들에게 복남을 가리키시며
이르시기를 “얘는 내가 데리고 나온 아들이다.”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3:3)

 

미륵불의 이치를 모르는 자는

상제님께서 하루는 성도들에게 물어
말씀하시기를 “미륵불이 어찌 모악산에 있을까?
 
또 어찌 금산사 삼층전에 있고 솥 위에 서 있으며,
용(龍)이 없는데도 어찌 여의주(如意珠)를 손에 받고 있을까?


잘 생각해 보라.” 하시고

이어 말씀하시기를 이 이치를 알면
용화세계를 아는 사람이 될 것이다.” 하시니라.

 

하루는 성도들에게 이르시기를
금산사 미륵불이 솥 위에 서 있으니,
솥이라 하는 것은 항시 새것을 취하는 법이니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2:67)

 

해인.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