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벽이미지.jpg

 

수토水土는 항상 음양 짝이 돼서, 수는 토, 토는 수가 되어야
몸에서 하모니(조화)가 일어나 천지의 참마음 의식, 대자연의 의식이 생성된다.
 

요컨대 토심土心, 그 순수 의식,

한 마음이 어떻게 내 몸에서 생성되느냐 하는 것을 이법적으로 깨닫고
그걸 설명할 수 있고 몸으로 체험하는 것, 이것이 수행의 성숙한 과정인 것이다.


수행의 자세


수행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가정에서, 도장에서,
또는 자가운전을 하면서 주문을 읽든, 어디 공원 벤치에 앉아서 하든,
항상 허리를 반듯이 펴는 것이다.

 

만병의 근원 가운데 하나가 이 허리가 잘못된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이걸 지적하거든. 허리가 일자로 똑바르면 정신도 깨어 있고,

그리고 거기서 수반되는 여러 가지 좋은 효과가 건강 호전에 결정적인 힘을 불어넣는다.


몸이 안 좋았던 사람들이 증산도를 만나 수행의 바른 자세를 갖기 시작하면서 정신도 맑아지고
몸도 가벼워지고 아주 상서로운 기운을 느꼈다고 한다.

 

그래 ‘야, 이것이 바로 도의 세계구나. 허리를 아주 반듯이 펴야 한다.
그게 왜 중요한가? 24척퇴를 반듯이 펴는 것은 몸의 구조나 생리적으로 여러 가지 좋은 면이 있다.


하지만 무엇보다 허리를 반듯하게 펴고 앉는 게

천지天地와 합덕合德이 되겠다는 자기 의지의 표현이기 때문이다.

 

천지의 마음이 된다, 대자연과 하나가 된다는 의지가 거기에 담겨 있다.
또 상제님의 천지사업을 꼭 완결한다고 하는 서원도 들어 있다.
 
허리를 펼 때는 엉덩이가 좀 뒤로 나오는 듯 하면서
동시에 하단전을 앞으로 당기는 정도로 하면 된다. 그래야 허리가 딱 펴진다.
 
수행 중간에 잡념이 생길 때,

또는 졸릴 때는 이 자세를 하늘을 향해 최대한 높이 빼본다.


수행하는 걸 보면 고개를 너무 안으로 숙인 사람, 또 옆 사람한테 냄새가 날까봐

그러는지 옆으로 좀 돌아서서 하는 사람도 있다. 이 수행 자세, 자세의 품격이 참으로 중요하다.

 

목욕탕 같은 데서 샤워할 때 거울을 보면서, 자기 허리가 어느 정도로 반듯한가,
어느 정도 품위 있나 하는 것을 이따금씩 살펴보라.
 
그리고 호흡할 때 하단전으로 깊이 하면,
시간이 흘러가면서 자연스럽게 천지 기운을 들이마시고 내쉬게 된다.
 
태을금화종지太乙金華宗旨』를 보면, 『혜명경慧命經』에도 그렇고,

수행할 때 가장 중요한 게, 천지 음양동정의 동기動機, 동하는 기틀을 바로 세워야 한다는 얘기다.
동기, 움직일 동 자에 기틀 기, 그게 쉬우면서도 공부의 틀을 세우는 데

결정적으로 중요한 문자다.
 
 
성숙한 수행의 길


내 몸에 있는 정精은 발동해서 밖으로 새어 나가려는 본성이 있다. 정은 수水이고,

감괘坎卦로 상징되는데 동하는 본성이 있는 것이다.
 
그것이 인간의 정서 세계에서는 생리적인 욕정 같은 걸로도 드러난다.
그것을 어떻게 잘 다스려 토화土化작용으로 환원시키느냐 하는 게 관건이다.
 
수토水土는 항상 음양 짝이 돼서,
수는 토, 토는 수가 되어야 몸에서 하모니(조화)가 일어나 천지의 참마음 의식, 대자연의 의식이 생성된다.

 

요컨대 토심土心, 그 순수 의식, 한 마음이 어떻게 내 몸에서 생성되느냐 하는 것을
이법적으로 깨닫고 그걸 설명할 수 있고 몸으로 체험하는 것, 이것이 수행의 성숙한 과정인 것이다.

수행을 하면 누구도 다 기본적인 체험을 한다.

 

그런데 그 문턱을 넘어서서 내가 천지의 참 마음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정말로 이법적으로,

신도적으로 인간 역사의 사건의 지평 속에서 체계적으로

종합적으로 깨치려면 우주 원리를 제대로 알아야 한다.

 

그리고 이것을 인간 몸의 생리적인 변화 문제로 알아야 한다.
그러려면 의학적인 기본 상식도 있어야 한다.
 
원래 미륵의 도는 의통醫通, 의에 통하는 것이다.
곧 사람의 몸과 마음과 정신의 모든 병적인 현상,
그런 증상들을 근원적으로 해소해서 인간 생명을 건강한 생명의 인간,
더 나아가서는 이 대우주와 완전히 하나 된 인간으로 만드는 것이다.

 

이것은 단순한 원론적인 게 아니다.

인류가 가을 천지의 이법에 맞추어
성숙한 열매 인간이 될 수 있는 쪽으로 문명을 개벽해야 한다.
 
병을 고치는 의사라고 하는 의원 의 자는 살릴 의 자다, 병든 것을 고친다는 의 자다.

옛날 의원 의 자는 그 아래에다 무당이라고 할 때 무巫 자를 썼다.
병리의 원인이 영적인 요소에서 온다는 것을 더 강조한 것이다.
 

실제로 체득을 해야
상제님 진리로 볼 때, 수행은 소리 없는 인류 문화혁명의 시작이다.

 

이제 봄에도 해 보고 여름에도 해 보고,
장대비 쏟아지고 막 천둥벽력이 하늘땅을 흔드는 심야에도 해 보고,
눈 내리는 겨울 영하 20도 정도로, 볼때기 살이 떨어져 나갈 정도로
혹독하게 추운 겨울날에도 해 보고, 낙엽이 떨어지는 날도 해 봐야 한다.

만화방창한 4, 5월에 꽃향기를 맡으면서도 해 보고 말이다.


그러면 그 깊은 밤에 사시四時의 생장염장 이법의 정취를
온몸으로 느끼면서 수행하는 것이 나의 구도의 역사,
정신 성숙의 과정에서 얼마나 중요한가 하는 것을 절감하게 된다.
 
이론이라 하는 것은 내가 실제로 체득을 하기 위해,
그리고 사상적으로 나의 의식과 실천 과정을 뿌리 내리기 위해 참으로 중요하다.
실천이 없는 이론은 공허하고 열매 못 맺는 것이다.
 
천리를 바탕으로, 진리의 틀을 바르게 이해하고 체험을 통해 그것을 굳히면,
하지 말라고 해도 꾸준히 상제님 진리 사업을 위해 매진하고,
진리의 토대가 되는 수행도 자기 스스로 재미를 붙여서 하게 된다.
 
‘아! 때가 됐구나.

우리가 하는 수행도, 청수 올리고 기도하는 것도 사람 살리기 위해서 하는 거구나.
결론은 사람 살리는 육임군 조직이 근본이구나.’ 하는 걸 자각하고,
스스로 육임을 짜겠다고 달라붙는다.
 
 
지금은 어느 때인가

열다섯 수가 차는 것이다.
그러면서 판몰이 도수로 들어간다.
그러면 판몰이 도수라는 게 어느 날 갑자기 이뤄지는 건가? 아니지?

그동안 역사적으로 쌓여온 준비 과정이 총체적으로 성숙됨으로써 이뤄지는 것이다.
현실 상황 속에서 이제는 진리의 용천검을 들고 나서야 된다는 것을 안다.
대세가 그렇게 돌아간다.
 
   
천상의 예언


『천상의 예언 The Celestine Prophecy』이라는 책이 있다.

뉴에이지 문화 서적으로 서구에서 굉장히 많이 팔렸다. 그 책의 핵심 내용이 뭐냐면,

90년대의 10년의 변화라는 것이 앞으로 인류의 문화를 완전히 바꿔놓는 준비 과정이라는 것이다.
 
그런데 그 첫 번째 챕터가 물리학에서 쓰는 용어로 ‘임계 질량(Critical Mass)’이다.
매스(mass)에는 군중, 집단이란 뜻이 있고, 크리티컬(critical)에는 ‘비판적인, 임계의’란 뜻이 있다.
 
그러니까 일정한 시간이 지나면
그 질이 새로운 판으로 도약해 버린다는 뜻이다.
곧 지구촌에 있는 60억 인간 가운데 ‘이것으론 안 된다!’고
자각하는 새로운 문화 집단이 나타난다는 것이다. ‘불교로는 안 된다, 기독교로는 안 된다,

현대 과학 문명으로도 안 된다,


컴퓨터 문명으로도 안 된다.’는 것을 자각하는 비판적인 새로운 집단이 말이다.
그들은 새로운 문화를 준비하는 기층 집단 세력권으로 자꾸 성장해 나간다.
그러면서 여론을 바꾸고 민중을 계몽함으로써 사람들이 점점 더 깨지게 된다.

 

그리하여 인류는 새로운 문명을 개벽할 수 있는 여명의 태양을 밝혀 나간다는 내용이다.
바로 그런 임계질량을 만들어 나가는 것이다. 육임군이 바로 크리티컬 매스다.
 

=============================================

 

도솔천의 천주, 미륵불의 강세


석가모니는 도솔천(兜率天)의

호명보살(護明菩薩)로서 구도에 정진하다가 인간으로 내려와 부처가 되었나니

석가 부처는 말법의 큰 겁액기에 도솔천의 천주(天主)로 계신 미륵불(彌勒佛)이 인간으로 내려와

삼회설법(三會說法)으로 천하창생을 건져 용화낙원(龍華樂園)의 새 세계를 연다 하니라.

 

예로부터 미륵이 머무시는 도솔천의 궁전을 여의전(如意殿)이라 불러 왔나니
미래의 부처 미륵불은 희망의 부처요 구원의 부처이니라.

 

석가 부처가 말하기를 “도솔천의 천주를 미륵이라 부르나니 너는 마땅히 귀의하라.” 하니라.

또 불경(佛經)에 “석가불의 말법시대에 들어서면 태양도 달도 그 빛을 볼 수 없게 되고
별들의 위치도 바뀌리라. 고약한 병들이 잇달아 번지리라.” 이르고

말법의 이 때에 “그 통일의 하늘에 계시는 미륵불이
바다에 둘러싸인 동방의 나라에 강세하리라.” 하였나니

이는 “부모와 친척과 여러 사람들을 거두어 성숙케 하시려는 것이라.” 하니라.


또 “이곳은 병든 세계를 고치는 위대한 대왕(大醫王)이 머무시는 곳이니라.” 하고

말법시대가 되면 ‘샹커라 하는 법왕(法王)이 출세하여 정법(正法)으로
다스려 칠보(七寶)를 성취하니 무기를 쓰지 않고도 자연히 전 영토에서 항복을 받게 된다.’ 하더라.

 

그 때는 기후가 고르고 사시(四時)가 조화되며 여러 가지 병환이 없어지고
인심이 골라서 다 한뜻이 되는 울단월(鬱單越)의 세계가 온다 하니
이는 곧 우주 질서가 개벽되는 말법의 시대에 이루어질 미륵불의 출세 소식이로다.

증산 상제님의 탄강(誕降)>1편2장

 

<측각주>

1 2:1 도솔천. 미륵님이 계시는 천상의 정토(淨土). 투시타(Tushita)의 음사로

지족천(知足天)이라 의역한다.


1 2:1 호명보살. 『불본행집경(佛本行集經)』 5권 「상탁도솔품(上託兜率品)」

3 2:3 여의전. 도솔천의 천주인 미륵불이 살고 있는 천상 궁전.

미륵불은 무한한 조화를 가진 여의주(cinta-mani)를 지니고 있는데

이는 곧 미륵불이 조화옹임을 상징한다.


5 2:5 『미륵상생경(彌勒上生經)』
6 2:6 말법시대. 불가에서는 석가불 사후 불법이 행해지는

시기를 정법(正法), 상법(像法), 말법(末法) 시대로 나눈다.

 

말법시대는 석가불이 세상을 떠난 후 불법이 쇠퇴하여

인류 구원을 위한 새로운 법(진리)을 필요로 하는 대전환기를 말한다.


8 2:8~9 『화엄경(華嚴經)』 「입법계품(立法界品)」 제28, 30.
11 2:11 울단월. Uttara-kuru의 음사. 고대 인도의 세계관을 나타내는 말로,

수미산을 중심으로 한 사대주(四大洲) 중 북쪽에 있는 대륙을 말한다.

 

사대주 가운데 가장 크고 즐거움이 많은 곳이어서 이곳 사람들은

천 년의 수명을 누리며 죽어서는 좋은 곳에 태어난다고 한다.

용봉.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