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단고기%20777.jpg

 

 

조상숭배의식은 어디서 연유한 것일까?

그것은 바로 군사부일체사상이다. 군사부일체의 근원은 삼신일체상제의 원리다.

 

삼신은 나누어 보면 천일, 지일, 태일인데,

천일은 '부父' 이고, 지일은 '사師' 이고, 태일은 '군君' 인데

한 분 상제님에 의하여 주재된다.

상제님은 지존의 자리에 계신 우주의 주재자이시지만  '삼신三神' 을 바탕으로 한다.

 

환국본기를 보면

“옛 풍속에 광명을 숭상하여 해로서 신을 삼고, 하늘로서 조상을 삼았다”라는 내용이 나온다.

 

다시 말해 '하늘'과 '하늘에 떠있는 광명'을 구분한 것이다.
그리고 그 하늘에서  “하늘님- 하느님- 하느님”이 된 것이고,

 

환단고기에 기록인 “하늘의 광명을 환이라 하고,

땅의 광명을 단이라 한다”함과 같이 광명을 천지인으로 분간하여

'환, 단, 한'으로 하였던 것이다.

 

광명+(천, 지, 인) = (환, 단, 한) 그리고
그 광명정신을 실천하는 수장을 환인, 환웅, 단군이라고 불렀던 것이다.

 

'인仁' 은 계천립부(하늘을 계승하여 아버지를 세운다)’의 뜻으로서 ‘아버지’란 뜻이고,

웅은 불가의 대웅의 어원으로서 ‘스승’이란 말며, 군은 ‘임금’이란 뜻으로서

유가에서 말한 군사부일체 사상이 바로 여기에서 비롯되는 것이다.


군사부일체는 환단고기 삼신오제본기에 나온다.
“천일을 조화의 주로서 부이고, 지일은 교화의 주로서 사이고,
태일은 치와의 주로서 군이다.”란 내용이 있다. 이 ‘천일, 지일, 인일’이란 삼신이다.

 

삼신이 바로 군사부의 기원인 것이며,
앞서 우리 삼성조 시대의 ‘환인, 환웅, 단군’의 기원이 되는 것이다.

 

환인천제는 삼신을 본받아 아버지의 조화 시대를 열었고,
환웅은 삼신을 본받아 스승의 교화 시대를 열었고,
단군은 삼신을 본받아 임금의 치화시대를 열었던 것이다.

 

그런데 삼신이 일체이듯이
환인, 환웅, 단군은 또한 군사부로서 일체가 되는 것이다.

 

따라서 이 분들은 자기의 조상을 군사부일체의 원리에 의하여

대우주의 주재자이신 삼신상제님과 동격이므로

자기조상을 상제님과 동격으로 배향하여 천제를 올렸던 것이다.

무릇 자기의 뿌리를 잘 북돋아야 자신의 생명이 건강하고 튼실한 것이니

제사는 곧 자기 생명의 보은 의식이었던 것이다.  

제사란 반드시 생전을 본떠야 하는 것이니 살아 계시는 분을 대하듯 정성을 다해야 한다.

신주를 세우고 상을 진설하여 올려 바치는 이유는 곧 친히 뵙는 의식을 나타내려 함이라.

멀리 조상의 덕을 추억하여 근본에 보답하는 것은

나의 생명을 나아주신 이를 중히 여기는 것이니 후손들에게 그 가르침을 잇게 하고자 함이다.

<소도경전본훈>

 

안파견의 명칭은 무엇을 의미하며, 어떻게 이해하여야 할까?

환국을 다스렸던 7대 환인은 이름이 따로 있었지만 모두 안파견으로 칭하였다.

 

안파견은 하늘의 뜻을 계승하여

나라를 세운 아버지를 뜻한다고 삼신오제본기는 밝히고 있다.

인류 문명의 아버지요, 인류 역사의 아버지라는 뜻이다.

 

우리의 뿌리 역사는 환국의 아버지(父) 시대에서 비롯하여,

배달국 환웅 천황의 스승(師) 시대로 이어지고(웅은 스승을 나타낸다.),

고조선 단군 임금(君) 시대로 꽃을 피우게 된다.

 

아버지라는 뜻의 안파견 명칭과 아버지-스승-임금의 뿌리 역사 전개 과정을 통하여

우리 민족은 역사 초기부터 일관된 군사부 일체 사상을 지니고 있었음을 명백하게 알 수 있다.

 

역사의 맥이 끊어지고, 역사의 혼이 철저히 파괴되면서,

군사부 일체 정신이 서서히 사라져 갔다. 

 

바른 왕의 모습은 사라졌고, 바른 스승의 모습, 바른 아버지의 모습을 찾기 어렵다.

군사부를 바르게 받드는 모습도 찾기 어려운 작금의 현실에 우리는 망연자실할 뿐이다.

가치관의 부재로 윤리가 허물어진 지금의 모습을 보면 참으로 개탄스럽다.

 

환국-배달국-고조선 뿌리 시대의 역사 정신과 혼을 가슴에 되새기면서

무너져 가는 민족의 푯대를 바로 세워야 한다.

 

“夷는 동쪽에 사는 사람들이며, 활 궁(弓)자와 큰 대(大)에서 따온 글자로,

그 사람들은 어질고 오래 살며, 죽지 않는 군자가 있는 나라이다.

 

사람들에게는 기본적으로 순리를 따르는 성향이 있으나,

오직 동이(東夷)만이 큰 것을 따르니 대인이다(惟東夷從大大人也)이(夷)의 풍속은 어질다.

 

어진 사람은 오래 살기 마련이기 때문에, (그곳은) 군자의 나라이자, 불사의 나라이다

(夷俗仁仁者壽故有君子不死之國(설문해자).", “동방을 이(夷)라고 한다.

 

夷는 곧 뿌리이며 어질고 살리기를 좋아한다고들 한다.

모든 것은 땅에 뿌리를 박고 있으므로 천성이 유순하고 도로써 다스리는 군자의 나라이자

불사의 나라(不死國)이다.(후한서 동이전(東夷傳)”

 

 

君父一體(군부일체)

君師父一切(군사부일체)
옛날 왕조시대에 쓰이던 말로 임금과 스승과 부모는
모두 하나같이 충성을 다 바쳐야될 대상이다는 뜻입니다

임금과 스승과 아버지의 은혜는 다 같다는 뜻.


임금ㆍ스승ㆍ부모의 은혜는 동일하다.
일월무사조(日月無私照), 해와 달이 고루 비춤과 같다.
이는 우리민족, 나라의 구심점이었다.

 

 

유군무신기군하립(有君無臣其君何立)

유부무자기부하립(有父無子其父何立) 

유사무학기사하립(有師無學其師何立)
어찌 충신 없는 임금/자녀 없는 부모/배움 없는 스승이 있을 수 있겠는가?


 

인간의 도리, 군사부일체

民生於三민생어삼  백성은 세 분 덕에 살므로

事之如一사지여일  세 분을 동일하게 섬겨야 한다.

父生之부생지      부모는 나를 낳아 주셨고

師敎之사교지      스승은 나를 가르쳐 주시고

君食之군식지      임금은 나를 길러 주신다. 


非父不生비부불생  부모가 아니면 태어날 수 없고

非敎不知비교부지  가르쳐 주지 않으면 도리를 모르고

非食不長비식불장  먹여주지 않으면 자라지 못했을 것이다. 

生之族也생지족야  살게 해준 점에서 동류(同類)다.


故一事之고일지사  그러므로 이들을 하나같이 섬기고
唯其所在유기소재  오로지 세 분 각각을
則致死焉즉치사언  죽을 때까지 섬겨야 한다. 


報生以死보생이사  생명의 은혜에는 목숨 바쳐 보답하고
服賜以力복사이력  베풀어주심에는 힘으로써 보답함이
人之道也인지도야  인간의 도리이다.(國語, 晋語)

 

군사부일체(君師父一體)라 했다

이 말은 시대에 관계없이 통하는 것 같다.

순리대로 돌아가는 세상 이치이자 지켜야 할  인간 도리로

만고불변(萬古不變)의 진리이기 때문일 것이다.

 

그런데 이 시대에 들어와서 그게 훼손되는 것 같다.

불경스럽게도 불충(不忠)과 불손(不遜)과 불효(不孝)가 난무하고 있다.

 

=========================================

 

도전-샘플2.gif

 

군사부일체의 후천 문화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선천의 도정(道政)이 문왕(文王)과 무왕(武王)에서 그쳤느니라.

 

옛적에는 신성(神聖)이 하늘의 뜻을 이어 바탕을 세움(繼天立極)에

성웅이 겸비하여 정치와 교화를 통제관장(統制管掌)하였으나

 

중고(中古) 이래로 성(聖)과 웅(雄)이 바탕을 달리하여
정치와 교화가 갈렸으므로 마침내 여러 가지로 분파되어 진법(眞法)을 보지 못하였나니


이제 원시반본이 되어 군사위(君師位)가 한 갈래로 되리라.

앞세상은 만수일본(萬殊一本)의 시대니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2:27)

 

너희 아버지가 이 세상에 오시어 인간사업하고 가셨느니라.

=========================

 

 

덕은 음덕이 크니라

다른 사람에게 공덕(功德)을 베풀었을지라도
그 대가를 받으려고 생각하면 덕(德)이 되지 못하며
번거로운 소리를 내면 그 또한 덕이 사라지나니 덕은 음덕(陰德)이 크니라.

너희 아버지가 이 세상에 오시어 인간사업하고 가셨느니라.

 

이 덕 저 덕 다 버리고 음덕 하나 보내노니
너희가 아버지를 따라야 할진댄 음덕을 주장하라.
남이 좋고 나머지 차지가 많으니라.
(증산도 道典 11:257)


내가 하는 일은 신선이 하는 일

하루는 태모님께서 말씀하시기를
“내가 하는 일은 다 신선(神仙)이 하는 일이니
우리 도는 선도(仙道)니라.” 하시고

 

“너희들은 앞으로 신선을 직접 볼 것이요,
잘 닦으면 너희가 모두 신선이 되느니라.” 하시니라.

또 말씀하시기를 “신선이 되어야 너희 아버지를 알아볼 수 있느니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11:199)

 


일심으로 심통하라

하루는 성도들에게 말씀하시기를 “너희들은 삼통(三桶)에 싸이지 말라.
오직 일심(一心)으로 심통(心通)하라.” 하시고
삼통에 휘말리면 살아날 길이 없느니라.” 하시니라.

 

또 말씀하시기를 “올바른 줄 하나 치켜들면 다 오느니라.

평천하(平天下)는 너희 아버지와 내가 하리니
너희들은 치천하(治天下) 줄이나 꼭 잡고 있으라.” 하시고

 

도(道) 살림도 그침없이 제 살림도 그침없이,
끈 떨어지지 말고 나아가거라.” 하시니라.

 

 

저 죽을 짓만 하는 창생들

자리다툼하지 말고 잘 닦으라.
제 오장(五臟) 제 난리에 제 신세를 망쳐 내니


보고 배운 것 없이 쓸데없는 오장난리

쓸데없는 거짓지기, 쓸데없는 허망치기로다.

잘못된 그 날에 제 복장 제가 찧고 죽을 적에 앞거리 돌멩이가 모자라리라.
(증산도 道典 11:70)


시천주주 위주로 공사를 행하심
태모님께서 평소 태을주를 위주로 하여 신도와 인사를 처리해 나가시더니


하루는 성도들을 불러 방안에 줄지어 앉히시고 말씀하시기를
너희 아버지가 신도 여러 명이 있는 가운데 내 귀에 입을 대시고
자네는 시천주주(侍天主呪)를 읽으소.’ 하셨느니라.” 하시니라.

 

이어 태모님께서 친히 시천주주를 읽으시며
“시천주주가 근본이니 이제부터는 시천주주를 읽어라.” 하시니
성도들이 이 때부터 시천주주를 위주로 하여 공사에 시봉하니라.
<시천주주는 즉 천주님 하느님을 모시는 주문이라는 뜻이다.> 


태모님께서 시천주주를 읽으실 때 종종 자리에서 일어나시어
춤을 덩실덩실 추시면서 흥겹게 읽으시니라.
 
시천주주는 의통 주문

하루는 태모님께서 의통 공사를 보시며 말씀하시기를
시천주주가 의통 주문이니 너희는 많이 읽어 의통 준비를 잘 해 두라.” 하시고

상씨름꾼은 곧 시천주꾼이니,
시천주주를 착실히 잘 읽으면 상씨름판에 가서 황소도 따느니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11:84)


참종자 외에는 모르느니라

너희 아버지께서 하시는 일은
이 세상에서 누구하나 알게 하시는 줄 아느냐.

천부지(天不知) 신부지(神不知) 인부지(人不知) 삼부지(三不知)이니,
참종자 외에는 모르느니라.
 
선천 운수 궁팔십(窮八十) 달팔십(達八十)이요
지금 운수 동지(冬至) 한식(寒食) 백오제(百五除)니라.

후천 창생 되기도 어려우니 살아 잘되기를 바랄지라.
내 일은 되어 놓고 봐야 아느니라.

일은 딴 사람이 하느니 조화 조화 개조화(改造化)라.
(증산도 道典 11:250)


내가 너희 아버지한테 빨리 가야

 

태모님께서 오성산에서 2년 세월을 보내시고
하루는 성도들에게 말씀하시기를

너희들은 집안만 잘 지키고 있으라.


내가 너희 아버지한테 빨리 가야 너희들이 잘될 것이라.” 하시고

내가 올 적에는 세상 사람들이 알게 하고 오리라.” 하시니라.

 

또 말씀하시기를
너희들이 죽으면 혼신(魂神)이라도 잘되게 해 주마.” 하시니라.

성도들을 생각하며 탄식하심

태모님께서 종종 마루에 앉아 말씀하시기를
“너희 놈들이….” 하고 탄식하시거늘 성도들은 그 까닭을 알지 못하더라.
(증산도 道典 11:414)


마음을 고쳐야 한다

성도들이 평소 의통을 원하니 태모님께서 꾸짖으시기를
마음을 고쳐야 의통이 오지,

너희 아버지가 의통 준다고 다 줄 것 같으냐.” 하시고

이어 말씀하시기를 “의통, 신통, 관통을 해야 하나니
그것도 때가 있느니라.” 하시니라.

 

태모님께서 항상 말씀하시기를 “마음을 고쳐야 한다.
마음을 고치면 안 되는 일이 없느니라.” 하시고

마음을 고치려면 선덕(善德)이 있어야 하고
선덕이 있어야 활연관통(豁然貫通)이 되느니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11:285)

 

 

 

==========================

기독교인들은

하느님 아버지의 뜻도 모르면서 아버지를 왜곡하며 변질시켜

(예수를 '주主'로 만들어)찾고있는것이다.

 

마태복음 6장9절에서 13절에
예수가 이렇게 기도하라고 알려준 주기도문 입니다.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시여
이름이 거룩히 여김을 받으시오며..........

 

우리를 시험에 들게 하지 마옵시고 다만 악에서 구하옵소서
나라와 권세와 영광이 아버지께 영원히 있사옵나이다.

아멘!


============================================

그 날에 많은 사람이 나더러 이르되
주여! 주여! 우리가 주의 이름으로 선지자 노릇하며

주의 이름으로 귀신을 쫓아 내며
주의 이름으로 많은 권능을 행치 아니하였나이까 하리니

마태복음 7:22

======================

그 때에 내가 그들에게 밝히 말하되
내가 너희를 도무지 알지 못하니
불법을 행하는 자들아 내게서 떠나가라 하리라.

마태복음 7:23

========================


나더러 주여 주여 하는 자마다 다 천국에 들어갈 것이 아니요
다만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의 뜻대로 행하는 자라야 들어가리라.

마태복음 7:21 

 

요한게시록 20절

20절 이것들을 증언하신 이가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속히 오리라 하시거늘

아멘!

주 예수여 오시옵소서

 

쉽게 말해서 하느님아버지를 왜곡하고 변질시켜 (예수를 '주主'로) 모시면서

예수가 온다고 (진실은 하느님아버지가 오시는데) 자가당착에 빠져

착각을 해도 엄청나게 하고 있는

불법을 행하는 자들 인것이다.

 

불사조^^

 

=================================================

 

 

부친이라고도 한다.
우리 나라의 전통적인 가족제도에서 한 가족의 가장 중심되는 인물은 아버지이다.
남성 우위의 부계친족제사회에서 가정의 우두머리인 가장(家長)은 부인에게는 남편이요,
자녀들에게는 바로 아버지이다.

 

가계(家系)의 존속을 강조하는

우리의 가족제도에서 가족의 우두머리인 가장은 시조에서부터
수많은 세대의 조상들을 거쳐서 대대로 이어져온 가계를 물려받은 사람이고,
또한 이 가계를 단절 없이 후세에게 이어 주어야 할 의무가 있는 사람이기도 하다.

 

이렇게 본다면 어느 가족에게서나 아버지는 먼 과거에서 시작되어
미래로 연결되는 가계의 연결고리라고도 말할 수 있겠다.

 

 

참고문헌朝鮮家族制度硏究(金斗憲, 乙酉文化社, 1949)
韓國家族硏究(崔在錫, 民衆書館, 1966)
우리말 속담 큰사전(송재선, 서문당, 19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