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저 종교(宗敎)의 뜻 부터 정리해보겠습니다.


종교는 영어로 religion이고 릴리젼 이라고 발음합니다.

종교(類敎)는 말은 현재 천주교 기독교 유교 불교 등의
개별 종교들을 총칭하는 유(類)    [가르침의 종류라는 뜻이죠] 

개념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이 말은 19세기 말 일본 명치(메이지, 明治)시대에
서양의 religion의 번역어로 쓰이게 되면서 일반화 된 것입니다.

 

그러나 원래 종교는 "부처의 근본이 되는 가르침"을 의미하는 불교 용어였어요.

 

서기(AD) 600년경 중국의 천태산지자(天台山智者)의 저서인 "법화현의(法華玄儀)"에 나오는데,
여기에서 종(宗)은 부처가 직접 설법해 놓은것이고,
교(敎)는 이것을 알기 쉽게 강해한 것을 의미합니다.


그런데 서양의 religion을 번역할 때 동양에는 이에 해당하는 용어가 없었지요.
그래서 일본의 학자들이
'릴리전'을 불가(佛家)에서 쓴 "종교(宗敎)"라는 엉뚱한 말로 처음 번역을 했던것이지요.


본래 릴리전(religion)의 어원은 라틴어의 religio 로써 "재결합"이라는 뜻 입니다.
즉, 죄를 지은 인간이 쫓겨났다가 다시 돌아와서 신(神)과 하나가 된다는 뜻이지요.

 

이런 의미의 릴리젼(religion)이 본래 앞에서와 같은 뜻을 가진 불교의 종교로 번역된 것입니다.

 

우선 먼저 알아야 할 것은
우리민족의 사상적 기반과 생활문화의 바탕에 깔려있는 근본이 "신교(神敎)"사상입니다.
신교(神敎) 사상 또는 신교문화라고도 합니다.


이신설교의 줄임말입니다.

지금은 역사를 잃어버려서 신교문화를 인식하지 못하고 있지만
신교문화가 우리생활문화 속에서 완전히 없어진 것은 아니랍니다.
"배달(단군조선 이전의 국가)"의 국시였던 "홍익인간", "제세이화", "광명이세"의 바탕도 바로 "신교(神敎)"입니다.

 

이런 개념을 처음 정리해주고 있는 곳이 증산도(甑山道)입니다.

대한민국의 신교문화를 모태로 하여 불교, 도교, 기독교 및
기타종교의 맥이 지맥(地脈)을 따라 형성되어 각 나라의 문화권속에서 자리잡아 발전해온 것 입니다.


종교(宗敎)는 인간의 본성(本性)을 바로잡음과
동시에 오늘을 살아가는 전 인류의 운명이 걸려있는 생사(生死)의 암호를 던져주고 있습니다.

 

이 암호를 풀어내기 위해서는 신교(神敎) 이후로 생겨난
불교, 도교, 기독교 등의 종교의 '우주관(宇宙觀)'과 '신관(神觀)'
그리고 '천상영계의 주재자의 위계질서'등에 대한 근본 문제들을 살펴보아야 합니다.

 

 

서양은 창조신, 동양은 주재신
서양은 창조신(創造神)을 말하고 동양은 주재신(主宰神)을 말한다.

 

기독교는 얼굴도 없고 형상도 없는 그런 원신(元神)으로서의 하나님을 강조한다.


그래서 우주의 모든 신들을 거느리고
하늘과 땅과 인간,
삼계를 다스리시는 통치자로서의 하나님은 잘 모른다.

 

서양의 어떤 신학자, 철학자와 한번 얘기해 보라.
그들에게 “예수가 말한 원래 아버지는 천상 궁궐에서 우주를 통치하는 상제님이다.”고 말하면
단박에 이렇게 나온다. “어떻게 무식하게도 로마 황제와 같은 신,
그런 하나님관을 가지고 있냐?”고.

 

서양 2천년 역사에서 철학자들은 우주만유의 생명의 뿌리,
존재의 근원자로서의 신(神)을 말했다.
 

한 가지 재미있는 건,
기독교를 믿는 일반 대중들도 성부 하나님을 전부 그런 하나님으로 알고 있다는 것이다.


기독교인들에게 “실제 하나님 아버지가 어떤 모습으로 계시냐?”고 물어보면,
철학자들처럼 “하나님을 어떻게 봐?


하나님이 어떻게 인간으로 오셔?”
전부 그런 이야기를 한다.
 
왜? 우주론이 빈곤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기독교의 총 결론인 계시록은 주재자 하나님이 계신다는 걸 보여준다.

 
계시록을 쓴 요한이 천상에 불려 올라가서 하나님 앞에 무릎 꿇고 앉는다.
이때 요한이 천상에 올라가서 뵌 분은, 
강력한 삼계대권(三界大權)으로 온 우주를 통치하시는 상제님이다.
 
그때 상제님께서 직접 “나는 예전에도 있고 이제도 있고 장차 내려갈 자라.” 하시고
일곱 별, 칠성(七星)을 보여주신다.

 

상제님의 보좌 앞에는 일곱 성령(聖靈)이 있는데,
이들은 하나님을 대리하여 우주를 통치하는 일곱 주신(主神)들이다.

하지만 기독교는 신관의 반쪽이 날아가 버려서 칠성령(七星靈)을 모른다.

 

동서문화의 최종 결론, 칠성도수
 
그런데 알고 보면 서양문화의 총 결론도 칠성과 연관이 있다.

사도 요한이 보니까


천상의 백보좌 하나님 앞에 일곱 성령이 있다.
그 일곱 성령 기운에 의해, 천상에서 인간역사를 심판하는 일곱 천사들이 나팔을 분다.

 

그러면 땅에서는?
인류를 건지는 구원의 일곱 천사들이 올라온다.
 
즉, 개벽상황에서 인간명줄을 끊는 자연서신,
인간명줄을 심판하는 대표자로서 천상에는 일곱 성령의 천사가 있고,


땅에는 가을개벽의 추살 기운으로부터 인류를 건져내는 구원의 사자인 상제님 도꾼,
의통구호대가 있는 것이다.

 

상제님의 의통구호대,
육임 도꾼들이 칠성도수에 의해 현실 역사 속에 출현한단 말이다.
 
서양 기독교의 칠성령도 칠성문화다.


또 동양 문화에서도 인간의 깨달음, 건강, 장수, 불멸의 삶, 도통 등
인간 생명의 궁극목적을 이루는 모든 것이 칠성으로부터 온다고 했다.

따라서 칠성은 동서문화의 최종 결론이라 할 수 있다.


상제님이 선천 문화를 문닫고
새 우주 여는 역사의 추수도수가 칠성도수로 구성돼 있다.

그런데 그 도수의 근본 바탕을 알고 보면,


천지를 움직이는 음양의 두 조화기운,

즉 물과 불의 기운과 생명 원리로 구성돼 있다는 것이다.
체體는 북방 1·6수水요 용用은 남방 2·7화火다.

 

결론적으로 천지의 녹줄과 삶 그리고 무궁한 영광,
세속에서 말하는 출세, 성공, 궁극적인 도통 실현 등,


인간 삶의 가치에 관한 모든 과제가 칠성도수에 들어있다.
칠성별에 그런 기운이 붙어있는 것이다.

 


* 불교(佛敎)

불교세계관의 핵심은 "화엄사상"의 사법계관(四法界觀)에서 찾아볼 수 있습니다.

사법계관의 결론이라고 할 수 있는 부분은
네번째 '사사무애법계관(事事無碍法界觀)'이고 이것이 뜻하는 것은

석가모니 부처가 염원한 최상의 이상적 인간상은
"세상의 모든 일을 사사무애하게 끌러낼 수 있는 경계에 까지 다다른 인간의 모습"입니다.


또 불교에서 말하는 말법(末法)의 시대상과
원관은 ‘월장경(月藏經)’에 잘 나와있는데
핵심만 정리하면 “십세정명(定命)의 시대에 미륵불이 출세”하신다는 것입니다.

 

미륵불은 미래불이요 곧 우주의 통치자 하나님이신
상제님(上帝, 하나님의 호칭이 上帝)입니다.

 

뒤에 알아보겠지만 기독교에서 이야기하는 메시아와
미륵부처님은 우주의 통치자 하나님을 지칭하는 존칭입니다.

 

 

 

기독교는 10무극 시대를 예고한 7수 종교입니다.

 이것이 십자가의 비밀입니다.

 하느님이 존재하시는 조화의 바탕자리가 10수(數)입니다.

 이 10수의 비밀은 상수철학이기도한 오직 동양철학으로 알수가 있습니다.

 

 

기독교에서 말하는 ‘성삼위일체’론은 동양의 “삼신일체”와는 그 개념이 다릅니다.
이것에 대해서는 분량이 많아지므로 간단하게만 정리하겠습니다.

 

성부는 천지의 조화정신 자체를 말하는 것이며,
성신은 이 성부의 조화기운이 천지를 개벽하는 생명창조의 과정에서
화생된 ‘사람모습을 한 인격신’을 말하는 것입니다.

 

성신은 오랜 세월동안 도를 닦아 천상에 자리하고 있으면서,
보이지 않는 손으로 지상의 역사발전에 깊숙이 관여했습니다.

 

그리고 이들 천상의 성신이 지상에 태어나
세계를 위해 위대한 헌신을 하여 큰 이름을 남길 때 “성자”가 됩니다.

 

모든 인간은 “성자”가 될 수 있고 되어야 하는 것이
원래 기독교 창조의 궁극목적이었는데 오늘날 그 의미가 왜곡되어있습니다.


기독교는 유일신 종교가 아니며,
기독교를 올바로 이해하기 위해서는 칠성령의 7수 사상에 대해 바로알고 있어야 합니다.


현재 기독교 신관(神觀)에서는 삼위신(三位神)의 일체성만 강조할 뿐
각기 다른 사명을 지닌 존재라는 독자성은 알지 못하고 있습니다.


또한 기독교의 구원관은 요한계시록 7:1~4 및
증산도 도전(道典) 7편에 아래와 같이 언급되어 있습니다.

 

“~다른 천사가 살아계신 하나님의 인(印)을 가지고 해 돋는 동방으로부터 올라와서
땅과 바다를 해롭게 할 권세를 얻은 네 천사를 향하여
큰 소리로 외쳐 가로되 우리가 하나님의 종들의 ‘이마에 인(印)치기까지’
땅이나 바다나 나무를 헤하지 말라 하더라.

 

내가 인(印) 맞은 자의 수를 들으니
이스라엘 자손의 각 지파 중에서 인(印)맞은 자들이 144,000이니...”


기독교에서는 인격적인 절대자(하느님)의 성령의 인(印)침을 받아야
인간으로 생겨날 수 있으며,

또한 천지(天地)와 일월(日月)이 대변화하는 구원의 환난기에도
성령의 인을 받아야 후천(가을)의 신천지로 넘어갈 수 있게 된다고 하였습니다.
여기에서 인(印)은 도장을 말하는데 이는 곧 하느님의 보증을 상징하는 것입니다.


이 하느님의 인(印)은 우리 신교문화(神敎文化)에도 그 뿌리가 있었으며,
그 비의(秘意)는 증산도(甑山道)의 의통(醫統, 醫通)사상으로 알 수 있으며,


인간을 살려서 구원한다는 뜻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기독교에서 말하는 예수의 재림은 하느님의 인간강세로 이루어지는 것입니다.


기독교 가르침의 결론을 다시한번 간단하게 정리를 해 보면

 

1. 일원적 다신(多神)의 종교입니다. 이러한 신도(神道)전개의 비밀을


“1위(位, 1수) → 3위(位, 3수) → 7위(位, 7수) → 10수”의 전개원리로써  우리에게 전해주고 있습니다.

 

2. 기독교는 10무극 시대를 예고한 7수 종교입니다.

 

3. 기독교의 십자가 정신은   십수(十無極, 十天) 지향의 종교이며, 우주의 여름철의 진리입니다.

    이것은 동양철학을 알아야 이해가 됩니다.

    하느님이 존재하시는 조화의 바탕자리가 10수(數)입니다. (알파에서 ~ 오메가)

 

4. 기독교의 세계관, 시간관의 본질은 “순환정신”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쉽게 이야기 하면  때를 기다리라는 종교입니다.)


한번더 정리를 하면 “기독교는 예수를 보내신
천국 백보좌의 아버지 하느님이신 서신의 진리를 예비하는 여름철의 진리입니다.”


상제님께서 천지공사를 통해 조화정부의 모든 조직을 개편 하셨는데
임명한 7성령位 위는 다음과 같다.

 

 


선도와, 선천 종교의 종장을 교체하시고 종교문화를 통일하심 

 

불도와 유도와 서도는 세계 각 족속의 문화의 근원이 되었나니
 
이제 최수운은 선도의 종장(宗長)이 되고
 
진묵은 불도의 종장이 되고 
 
주회암은 유도의 종장이 되고
 
이마두는 서도의 종장이 되어 각기 그 진액을 거두고 
모든 도통신(道統神)과 문명신(文明神)을 거느려
각 족속들 사이에 나타난 여러 갈래
문화의 정수(精髓)를 뽑아 모아 통일케 하느니라.
 
이제 불지형체(佛之形體) 선지조화(仙之造化) 유지범절(儒之凡節)의
삼도(三道)를 통일하느니라.
 
나의 도(道)는 사불비불(似佛非佛)이요,
사선비선(似仙非仙)이요,
사유비유(似儒非儒)니라.
 
내가 유불선 기운을 쏙 뽑아서 선(仙)에 붙여 놓았느니라.
 

증산도 도전4편 8장

 


7성령은 인격신을 말하는것이다.

 

1.[조화정부 칠성령] 保民神 신명주벽 西道(천주교)종장

    서양명부대왕 마테오리치 신부  중국명(이마두)


2.[조화정부 칠성령] 삼계해마 대제신 관운장


3.[조화정부 칠성령] 弗道 종장 진묵 대선사


4.[조화정부 칠성령] 仙道종장 일본명부대왕 최수운 대신사


5.[조화정부 칠성령] 易道종장 청국명부대왕 김일부 대성사


6.[조화정부 칠성령] 逆神주벽 조선명부대왕 전명숙 장군


7.[조화정부 칠성령] 儒道종장 주회암(주자) 대성사

 

이와같이 위의 7분을 칠성령의 위치에서 계신다.

 

 

이제 최수운(崔水雲)을 일본 명부,
전명숙(全明淑)을 조선 명부,
김일부(金一夫)를 청국 명부,
이마두(利瑪竇)를 서양 명부로 정하여 각기 일을 맡겨
일령지하(一令之下)에 하룻저녁으로 대세를 돌려 잡으리라.
 
이제 동양의 형세가 누란(累卵)과 같이 위급하므로
내가 붙들지 않으면 영원히 서양으로 넘어가게 되리라.” 하시니라.


증산도 도전 4편 4장

 

 

불사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