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eb01a01bc3830.jpg

백보좌 하느님 이시다. 흰의자에 앉아 계신분.

 

요한계시록 20장

 

1절 또 내가 보매 천사가 무저갱의 열쇠와 큰 쇠사슬을 그의 손에 가지고 하늘로부터 내려와서

21절 용을 잡으니 곧 옛 뱀이요 마귀요 사탄이라 잡아서 천 년 동안 결뱍하여

3절 무저갱에 던져 넣어 잠그고 그위에 인봉하여

       천 년이 차도록 다시는 만국을 미혹하지 못하게 하였는데 그 후에는 반드시 잠깐 놓이리라.

 

4절 또 내가 보좌들을 보니 거기에 앉은 자들이 있어 심판하는 권세를 받았더라

      또 내가 보니 예수를 증언함과 하나님의 말씀 때문에 목 베임을 당한 자들의 영혼들과

      또 짐승과 그의 우상에게 경배하지 아니하고 그들의 이마와 손에 그의 표를 받지 아니한 자들이 살아서

      그리스도와 더불어 천 년 동안 왕 노릇하니

 

5절 (그 나머지 죽은 자들은 그 천년이 차기까지 살지 못하더라) 이는 첫째 부활이라

6절 이 첫째 부활에 참여하는 자들은 복이 있고 거룩하도다.

      둘째 사망이 그들을 다스리는 권세가 없고 도리어 그들이 하나님과 그리스도의 제사장이 되어

      천년 동안 그리스도와 더불어 왕노릇 하리라.

 

7절 천 년이 차매 사탄이 그 옥에서 놓여

8절 나와서 땅의 사방 백성 곧 곡과 마곡을 미혹하고 모아 싸움을 붙이리니 그 수가 바다의 모래 같으니라

 

9절 그들이 지면에 널리 퍼져 성도들의 진과 사랑하시는 성을 두르매 하늘에서 불이 내려와 그들을 태워버리고

10절 또 그들을 미혹하는  마귀가 불과 유황 못에 던져지니

       거기에 그 짐승과 거짓 선지자도 있어 세세토록 밤낮 괴로움을 받으리라'

 

11절 또 내가 크고 흰 보좌와 그 위에 앉으신 이를 보니

        땅과 하늘에 그 앞에서 피하여 간 데 없더라

12절 또 내가 보니 죽은 자들이 큰 자나 작은 자나 그 보좌 앞에 서 있는데 책들이 펴 있고

        또 가른 책이 펴졌으니 곧 생명책이라 죽은 자들이 자기 행위를 따라 책들에 기록된 대로 심판을 받으니

 

13절 바다가 그 가운데에서 죽은 자들을 내주고 또 사망과 음부도

        그 가운데에서 죽은 자들을 내주매 각 사람이 자기의 행위대로 심판을 받고

14절 사망과 음부도 불못에 던져지니 이것은 둘째 사망 곧 불못이라.

 

15절 누구든지 생명책에 기록되지 못한 자는 불못에 던져지더라.

 

 =======================================================================

 

 보병궁복음서

하느님은 10수의 차원에 계시고 …

진정한 평화는 투쟁 뒤에 온다. 보라, 추수기는 지금이다. /
『보병궁의 성약』

그 때 물병을 든 사람이 하늘 모퉁이를 지나서 거닐고,
인자(人子)의 표시와 도장(印)이 동천(東天)에 나타나리라.

… 준비하라, 준비하라, 평화의 사도는 오시도다. /


『보병궁의 성약』

앞에서 살펴보았던 불교의 종말론이 천지일월의 대변혁을 예고하는 우주관과 직결되어 있듯이,
본 절에서 알아보게 될 기독교의 종말론과 구원의 소식도
기독교 정신의 근본을 이루고 있는 우주론과 세계창조의 기본정신을 깨닫지 못하면 결코 이해할 수 없다.

그러나 지금의 서구 신학의 미천한 안목으로는 기독교 영적 세계의 핵심을 관통할 수 없다.
이 때문에 예수의 극히 중요한 가르침이 2천 년이란 오랜 세월 동안 왜곡 오도되어 왔으며,
지금도 집단적인 무지의 맹신과 광신이 곳곳에서 기승을 부리고 있다.

 

 

이 때는 천지성공 시대라.
서신(西神)이 명(命)을 맡아 만유를 지배하여 뭇 이치를 모아
크게 이루나니 이른바 개벽이라.”
(道典 4:21:1∼2)

 

상제님은 서신(西神)이 명(命)을 맡아 크게 이룬다고 하셨다.
서신은 서녘 서 자에 하나님 신 자,
문자 그대로 서방신(西方神)이다.


또한 명(命)은 대자연의 때의 정신을 말한다.

서신은 대우주 자연계와 인간 역사,
신의 세계를 통치하시는 본래의 참하나님이다.

 

이 우주 사계절의 질서를 다스리는 하나님,
대자연의 사계절에 맞춰
하늘과 땅의 인간과 신명의 역사를 다스리는 통치자로서 참하나님을 말한다.

 

그 하나님이 천지의 가을을 맞이하여
가을 운수를 여는 주재자로서 인간 역사에 직접 들어오시어
천지성공이 이루어지는 것이다.

 

남사고의 격암유록


(참고 : 강덕영역「격암유록」, 「증산도 문화소식」)

격암(格菴) 남사고(南師古, 1509-1571)는 조선 명종 때 경북 울진 사람으로,
주역을 깊이 연구하여 천문,
지리에 통달했으며, 한 이인을 만나 비술을 전수 받고 도를 통했다고 전한다.


학문에 있어 해동의 소강절로 불릴만큼 깊이가 있었고,
태사성(太史星)의 정기를 받고 태어나신 분으로 알려져 있다.

 

격암은 그가 남긴 예언서 〈격암유록(格菴遺錄)〉에서
16세기 말부터 20세기 말까지의 사건을 기술하고,
최종적으로는 천지가 개벽할 것을 예언하였으며,
개벽이후의 후천세계에 대해서도 많은 언급을 하였다.

 

그의 예언서는 논(論) 28편과 가사 33편이 시간 순서없이 뒤섞여 있으며,
은어나 파자, 변칙어 등으로 되어 있어 누구나 쉽게 파악할 수 없으나,
일단 정확히만 해석하면 미래의 시간, 인명, 지명까지도 정확해서
동 시대에 살았던 노스트라다무스의 예언보다 더 명확하다고 볼 수 있다.

 

노스트라다무스의 예언은 서양을 중심으로 벌어지는 사건을 예언하고 있으나,
격암은 동양 특히 한국을 중심으로 후천개벽이 벌어지는 이유를
역(易)의 원리가 변하는 것으로 해명하고 그 근본원인을 제시하고 있다.


다음에서는 후천개벽을 중심으로 한 그의 예언내용을 살펴본다.
시중에 그의 예언 해설서가 많이 나와 있으나,
전체를 보지 못하고 잘못 해석하거나 특정 목적을 위해 이용된 경우가 있다.
여기서는 가능한 객관적이고 정확한 해설을 위해 원문을 함께 게재한다.


'백보좌신판'은 무엇을 말하는 것일까?
여기에서 보좌란 천상에서 초고의 권능을 가지신 절대자 하느님의 성소를 의미한다


그런데 그 절대자가 앉으신 천상궁궐의 보좌의 색을 왜 백색으로 나타내었는가?

또한 흔히 쓰는 '심판'이라는 말대신 왜 '신판'이라고 했을까?
동양의 우주원리로 볼때 이는 대단히 중요한 의미를 담고 있는,


성경의 백보좌 심판보다 더욱 구체적이며 원리적인 표현이다

이에 대한 신비는 백보좌의 신을 알게 되면 자연히 풀리게 된다.


백보좌의 신이란 지상의 인간문제를 최종 결정지으려는
우주의 최고의 대권자를 역의 원리로 표현한 말이다.


또한 이분은 서신(西神)을 가리키기도 한다

서신은 서쪽에 계신 신이라는 뜻이 아니다


오행원리로 볼때 생명의 수렴과 결실(성숙)기운을 상징하는 '금'은 계절로는 가을,
방위로는 서쪽,색채로는 백색에 해당된다.

그러므로 생명의 추수신인 '서신'을 '금신'이라고도 하며 또한 백보좌의 신이라고 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백보좌의 신은 곧 서신(西神)으로서
이분은 가을천지의 조화기운으로 인간과 천상의 신명을 추수하시는 구원의 절대자가 되는 것이다

 

서신(西神)은 천지일월의 운행원리로써 가을개벽과 구원의 법도를 나타내고 있다.
불교에서는 이 서신이 장차 서방정토세계(가을천지 상징)에서 걸어오신다 하여,
이를 상징하여 불상을 세울 때 입불(立佛)로 세워 놓는다.

 

서신을 금신(金神)이라고도 하는데
금(金)은 생명을 여물게 하는 가을의 영기를 말하며,
색채는 백색으로 나타낸다.


우주 변국시의 구원은 서신(西神)의 손에 달려 있다.
서신(西神)은 금신(金神)이라고도 하는데,
이는 서쪽은 백색(白色)을 상징하고 오행으로는 금(金)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백보좌의 신판(神判)이란 곧 서신사명(西神司命)을 뜻한다.

서신은 세상을 보편적으로 구원해 주시는 우주의 주재자를 말하며
(서신은 서쪽에 계신 신이라는 뜻이 아니다),
불로 묘사한 하늘의 신병들은 불(火)기운을 받아 활동하기 때문에 화신(火神)이라고 한다.

 

 

격암유록

 

一次二次再三次로 紫霞黃霧火燃中에 救世主가降臨하니
일차이차재삼차로 자하황무화연중에 구세주가 강림하니


三八數定諸神明이 各率神兵  총合하야 儒道更正仙儒佛로
삼팔수정제신명이 각솔신병 총합하야 유도갱정 선유불로


天下文明始於艮에 禮義東方湖南으로 人王四維全羅道를
천하문명시어간에 예의동방호남으로 인왕사유전라도를


道通天地無形外라 三人一夕脫劫일세 天文術數從何處고
도통천지무형외라 삼인일석탈겁일세 천문술수종하처고


黃房杜禹出沒時라 一心和合是非眞人 末復合一眞人일세
황방두우출몰시라 일심화합시비진인 말복합일진인일세


訪道君子修道人아 地鷄龍만 찾단말가
방도군자수도인아 지계룡만 찾단말가


寒心하다 世上事여 死末生初此時로다
한심하다 세상사여 사말생초차시로다


陽來陰退仙運에는 白寶座의神判이라
양래음퇴선운에는 백보좌의신판이라


非禮勿視 非禮勿聽 行住坐臥端正하소
비례물시 비례물청 행주좌와단정하소


先聖預言明示하라 逆天子는 亡하리라 (중략)
선성예언명시하라 역천자는 망하리라.

 

<격암유록 성운론 일부분에서~~~>

 

춘산 노인 이야기

 家貧에 思賢妻라      어진아내 못 만나면   너의 신세 어이하리    너의 가정 말 아니네

영악하고 간사하면    一家화목 어이 될고   눈치싸고 말 잘해서    外飾체면 꾸며낼 제
兄弟同氣 情이 뜨고   類類相從 便이 된다   수신제가 못 한 사람   道成德立 무엇인고
사람이야 속지마는    神明이야 속을쏘냐    至氣今至하올 적에  私情없이 公判한다
修身修德 하자 하면   家庭處理 제일이라    一家春風하올 적에     壽命福祿 빌어 보세
일가춘풍 아니 되면   雨露之澤 못 입는다   修人事 待天命은       自古로 일러오건마는
人事는 아니 닦고     오는 운수 고대하니   닦은 공덕 없었으니    바라는 것이 무엇이냐
때가 와서 당코 보면  내 차지가 얼마 되랴  無主空山 저문 날에    伐木정정 나무 베어  
너도 한짐 나도 한짐  여기저기 分置하고    四正四維 터를 닦아    四正으로 기둥 세워
五十土로  대공(대들보) 받쳐   五色으로    단장하고  庚申金 風磬달아  金火門을 열어 노니  
풍경소리 요란하다    道德君子 得意로다   堯舜禹湯文武周公     차례차례 존공할제
上中下才 마련하니   公務邪正 없을쏘냐   父子有親 하였으나     運數조차 有親인가
同氣兄弟 一身이나    운수조차 일신인가    落落長松 큰 나무도    깎아야만 棟梁되고
荊山白玉 묻힌 옥도   갈아야만 광채난다    萬頃千里 너른 들에    많고 많은 저 農事를
西力氣重하여 갈 제   놀지 말고 어서 갈세  神農氏 遺業인가       天下大本 이 아닌가
갈고 매고 다시 매서  쉴새없이 가꿔내어    秋成時가 當到하니     豊年豊作 秋收하여
天下群倉 쌓아놓고    八道人民 救濟할 제   억조창생 어이하리     辛酉之穀 不能活은
세상 사람 알았거든  無窮無極 깨달으소   개명장성 나는 날에   歸心歸安 될 것이니
春末夏初 어느 땐고  小滿芒種 頭尾로다   하나님이 정한 바라   어길 배 없건마는  
미련한 사람들아     어이 그리 몰랐던가.
 
불사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