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26.jpg


요한계시록13장 


내가 보니 바다에서 한 짐승이 나오는데 뿔이 열이요 머리가 일곱이라 그 뿔에는 열 면류관이 있고 그

    머리들에는 참람된 이름들이 있더라

2  내가 본 짐승은 표범과 비슷하고 그 발은 곰의 발같고 그 입은 사자의 입 같은데 용이 자기의 능력과 보좌와 큰

   권세를 그에게 주었더라

 

3  그의 머리 하나가 상하여 죽게 된 것 같더니 그 죽게 되었던 상처가 나으매 온 땅이 이상히 여겨 짐승을 따르고

4  용이 짐승에게 권세를 주므로 용에게 경배하며 짐승에게 경배하여 가로되 누가 이 짐승과 같으뇨 누가 능히 이로

   더불어 싸우리요 하더라 

 5  또 짐승이 큰 말과 참람된 말하는 입을 받고 또 마흔 두달 일할 권세를 받으니라

 

6  짐승이 입을 벌려 하나님을 향하여 훼방하되 그의 이름과 그의 장막 곧 하늘에 거하는 자들을 훼방하더라

 

7  또 권세를 받아 성도들과 싸워 이기게 되고 각 족속과 백성과 방언과 나라를 다스리는 권세를 받으니

 

8  죽임을 당한 어린 양의 생명책에 창세 이후로 녹명되지 못하고

    이 땅에 사는 자들은 다 짐승에게 경배하리라

 

9  누구든지 귀가 있거든 들을지어다

10 사로잡은 자는 사로잡을 것이요 칼로 죽이는 자는 자기도 마땅히 칼에 죽으리니

    성도들의 인내와 믿음이 여기 있느니라 

 

11 내가 보매 또 다른 짐승이 땅에서 올라오니 새끼양같은 두 뿔이 있고 용처럼 말하더라

12 저가 먼저 나온 짐승의 모든 권세를 그 앞에서 행하고 땅과 땅에 거하는 자들로 처음 짐승에게 경배하게 하니 곧

    죽게 되었던 상처가 나은 자니라

 

13 큰 이적을 행하되 심지어 사람들 앞에서 불이 하늘로부터 땅에 내려오게 하고

14 짐승 앞에서 받은바 이적을 행함으로 땅에 거하는 자들을 미혹하며 땅에 거하는 자들에게 이르기를 칼에

    상하였다가 살아난 짐승을 위하여 우상을 만들라 하더라  

 

15 저가 권세를 받아 그 짐승의 우상에게 생기를 주어 그 짐승의 우상으로 말하게 하고 또 짐승의 우상에게

    경배하지 아니하는 자는 몇이든지 다 죽이게 하더라

 

16 저가 모든 자 곧 작은 자나 큰 자나 부자나 빈궁한 자나 자유한 자나 종들로 그 오른손에나 이마에 포를 받게 하고

17 누구든지 이 표를 가진 자 외에는 매매를 못하게 하니 이 표는 곧 짐승의 이름이나 그 이름의 수라

18 지혜가 여기 있으니 총명 있는 자는 그 짐승의 수를 세어 보라 그 수는 사람의 수니 육백육십륙이니라.

 

 =========================================================================

 

 jsd.gif

 

 

마신(魔神)의 세계


후천 가을 세상으로 가기 위해서

우리는 선천 봄 여름동안 헤아릴 수 없는 역경과 고난을 받으며 살아 왔다.


그런데 선천 봄 여름철에는 선천 상극 도수에 의해서

존재의 근거를 정당화하는 어둠의 세계, 살아 있는 마신의 세계가 있다.


역사에서 악의 세계가 정당한 대세로 군림할 수 있었던 것은

그 악의 세계를 극복하고 이겨냄으로써만 발전하고

성장하게 되는 선천 상극 질서의 섭리 때문이다.

이러한 이치를 업고서 생성된 마의 세계가 있다.

우리들의 부정적인 생각이나 자신감 결여,

또는 인간관계를 파괴하고, 사물을 있는 그대로 보지 못하게 방해하고,

하고자 하는 일을 마지막에 가서 틀어지게 하는 모든 것이 마신의 손길에 의해서 모두 일어난다.

진정한 천지의 주인으로서 대자연과 하나 된

태일의 인간이 못 되게 하는 것이 바로 이 마신의 작용이다.

선천 세상에서는 사마들의 간여로 정의로운 세상이 실현될 수 없었다.

세상을 슬기롭게 살려는 참마음을 가진 자들이 실패하고,

남을 해코지하고 힘으로 억누르는 자들이

현세에서 부귀영화를 누리며 살아가는 인생의 모순이 생겨났다.

성공을 성취하기 위해서는

자기 계발을 통해 세상의 소중한 지혜와 경험을 쌓고 지적 탐구를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우리들의 삶을 파괴하는 검은 세력,

상제님이 말씀하신 복마, 마귀들의 기세를 제어하는 영적 능력을 갖는 것이 무엇보다 소중하다.


특히 인간과 조상 선령신들이 함께 가을철 열매종자로 여무느냐,

아니면 가을 낙엽이 되어 영원히 사멸하느냐가 결정되는

이 가을 개벽기에는 마신과의 영적 전쟁이 우주적인 대전쟁의 성격을 갖는다.

그래서 상제님이 진리의 정수를 뽑아 내려주신 천지 진액주,

오주의 마지막 제5구가 ‘삼계해마 대제신위 원진천존관성제군’이다.


아무리 착한 마음을 지니고 있고 진리에 대한 깨달음을 얻었다 할지라도,

 

하늘과 땅과 인간세계,

삼계를 통틀어 가장 큰 죽음의 세력으로 작용하며

우리 인생을 파멸로 이끄는 이 마신의 세력을 꺾지 못하면 마지막 경계에서 무너질 수밖에 없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항상 경각심을 갖고 깨어서 사물을 접해야 한다.

그래서 상제님이 운장주를 내려주셨다.

삿됨을 제하고 모든 척신과 복마의 발동을 물리치는 주문이 바로 운장주다.

 

그리고 자기 자신을 천지와 같은 밝은 지혜의 경계에서 이 척신과 마신이 오는 것을 미리 알고

 헤아려볼 수 있게 하는 공부가 바로 천지 성령 받는 태을주 공부다.


<주> 2009년 2월 14일 아침 종정님께서 내려주신 말씀입니다.
Copyright ⓒ 증산도 http://www.jsd.or.kr

 

 

============================================================ 

 


사람은 오직 하나뿐이더라 
하루는 증산께서 복남을 데리고 어디를 가시는데
손가락 두 마디만 한 머리카락 한 올을 복남에게 주시고
 
수백 명이 모인 번잡한 곳을 가리키며
말씀하시기를 “저기 사람이 많으니 이것으로 비춰 봐라.” 하시니라.
 
이에 복남이 말씀을 좇아 눈에 머리카락을 갖다 대고 사람들을 비춰 보니 
 
그 많은 사람들이 모두 개, 돼지를 비롯한 온갖 짐승으로 보이고
그중에 사람은 오직 한 명뿐이더라.

 
이윽고 증산께서 “다 봤냐?”
하시더니 머리카락을 도로 뺏으시어 불태우시니라.  
 

甑山道 道典  1편 75장  

 

 


복을 받으려면 

나는 해마(解魔)를 위주로 하나니,
이는 먼저 어지럽게 하고 뒤에 바로잡는 천지의 이치 때문이니라. 
 
그러므로 나를 따르는 자에게는
모든 마(魔)가 먼저 발동하나니 능히 시련을 받고 나야 복(福)이 이르느니라.
 
선천에 안락을 누리는 자는 후천에 복을 받기 어려우리니 고생을 복으로 알고 잘 받으라.
만일 당하는 고생을 이기지 못하여 애통히 여기는 자는 오는 복을 물리치는 것이니라. 


해마를 주장하시는 상제님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나는 해마(解魔)를 주장하는 고로
나를 따르는 자는 모든 복마(伏魔)가 발동하나니
 
복마의 발동을 잘 받아 이겨야 복이 이어서 이르느니라.
시속에 ‘화복(禍福)’이라 이르나니, 이는 복보다 화가 먼저 이름을 말함이로다.
 
이르는 화를 잘 견디어 받아야 복이 이어서 이르느니라.
좋은 복을 내려 주어도 이기어 받지 못하면 그 복이 다른 곳으로 돌아가느니라.” 하시니라.
 

甑山道 道典  9편 2장 

 

 jsd.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