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계시록4장


 1절 이 일 후에 내가 보니 하늘에 열린 문이 있는데 내가 들은바 처음에 내게 말하던 나팔 소리같은 그 음성이 이르되

        이리로 올라오라      이 후에 마땅히 일어날 일들을 내가 네게 보이리라 하시더라.

 

 2절 내가 곧 성령에 감동되었더니 보라 하늘에 보좌를 베풀었고 그 보좌 위에 앉으신 이가 있는데

 3절 앉으신 이의 모양이 벽옥과 홍보석 같고 또 무지개가 있어 보좌에 둘렸는데 그 모양이 녹보석 같더라

 

 4절 또 보좌에 둘려 이십사 보좌들이 있고 그 보좌들 위에 이십사장로들이 흰 옷을 입고 머리에 금관을 쓰고 앉았더라

 5절 보좌로부터 번개와 음성과 우렛 소리가 나고 보좌 앞에 켠 등불 일곱이 있으니 이는 하나님의 일곱 영이라.

 

 6절 보좌 앞에 수정과 같은 우리 바다가 있고 보좌 가운데와 보좌 주위에 네 생물이 있는데 앞 뒤에 눈들이 가득하더라

 7절 그 첫째 생물은 사자 같고 그 둘째 생물은 송아지 같고

        그 셋째 생물은 얼굴이 사람 같고 그 넷째 생물은 날아가는 독수리 같은데

 8절 네 생물은 각각 여섯 날개를 가졌고 그 안과 주위에는 눈들이 가득하더라

         그들이 밤낮 쉬지 않고 이르기를 거룩하다 거룩하다 거룩하다

         주 하나님 곧 전능하신 이여 전에도 계셨고 이제도 계시고 장차 오실이시라 하고

 

 9절 그 생물들이 보좌에 앉으사 세세토록 살아 계시는 이에게 영광과 존귀와 감사를 돌릴 때에

10절 이십사 장로들이 보좌에 앉으신 이 앞에 엎드려

          세세노록 살아 계시는 이에게 경배하고 자기의 면류관을 보좌 앞에 드리며 이르되

 

11절 우리 주 하나님이여 영광과 존귀와 권능을 받으시는 것이 합당하오니 주께서 만물을 지으신지라

         만물이 주의 뜻대로 있었고 또 지으심을 받았나이다 하더라.

 

=================================================================

 

2절 내가 곧 성령에 감동되었더니 보라 하늘에 보좌를 베풀었고 그 보좌 위에 앉으신 이가 있는데

3절 앉으신 이의 모양이 벽옥과 홍보석 같고 또 무지개가 있어 보좌에 둘렸는데 그 모양이 녹보석 같더라.

 

 6절 보좌 앞에 수정과 같은 우리 바다가 있고 보좌 가운데와 보좌 주위에 네 생물이 있는데 앞 뒤에 눈들이 가득하더라

 7절 그 첫째 생물은 사자 같고 그 둘째 생물은 송아지 같고

        그 셋째 생물은 얼굴이 사람 같고 그 넷째 생물은 날아가는 독수리 같은데

 

 

28수는 주위의 많은 별자리들을 지배한다.

사신(四神)은 우주를 진호하고 동서남북 사방을 수호하는 상징적인 네 마리의 동물을 의미한다.
동양에는 예로부터 네 방향을 지배하고 보호하는 四神이 있었다.
동방을 지키는 푸른 청룡, 서방을 지키는 흰 호랑이, 북방의 검은 거북이 현무,

남방의 붉은 새 주작이 그 四神이다.

 

28수는 이 四神을 나타낸다.
28수를 이어보면 네 마리의 동물의 몸을 이루고 있다.
원래 28수의 이름은 각각 그 동물의 그 부위를 나타내는 한자말이다.


 

hhhhhhhh2.jpg

 

 

태극(太極)은 음양 사상과 결합하여 만물을 생성시키는 우주의 근원으로서 중시된 개념이다.

주역》 계사상전(繫辭上傳)에서 태극→양의(兩儀)→사상(四象)→팔괘(八卦)라는 생성론으로 나와 있다.

 

이또한 인격神을 말하는데 태극제를 나타낸다.

 

신약성서「계시록」을 통해 살펴보겠지만

'궁을'은 이 태극의 기운을 타고 지상에 오는 구원의 인격자를 상징한다.

「태극도」(우주 생명의 순환도)를 보면 알 수 있듯이,

원 「태극도」의 태극수(水)의 순환정신이 바로 궁을로 되어 있다.

 

 

 

북창 정염 선생의 궁을가

 

차시성덕(此時聖德) 갱명(更明)이라.
궁을지화(弓乙之化) 현발(現發)하면 요순(堯舜)시절 돌아온다.
궁을궁을(弓乙弓乙) 성도(成道)로다.
춘아춘아 태평춘(太平春)아, 사시안정 태평춘아.
삼십육궁(三十六宮) 도시춘(都是春)아..

 

.

궁을(弓乙)은 태극의 신(神)을 말한다.

태극궁을(太極弓乙) 신명(神明)이라.
궁을궁을(弓乙弓乙) 성도(成道)로다.


지금은 우주의 천체가 기울어져 있어 태극의 모양을 그릴 때 와 같이 그리지만,

앞으로 천체가 정립되면 태극이 성도(成道)하게 되어 와 같이 바뀌게 된다.

태극신명(太極神明)이란, 사람으로 오시어 절대자의 성업을 매듭지으시는 분을 말한다.
석존이 전한 구원의 양커 대왕,

노스트라다무스가 말한 동방족으로 오시는 앙골무아의 대왕도 바로 이 태극신명을 가리킨다.

 

 

10절 이십사 장로들이 보좌에 앉으신 이 앞에 엎드려

          세세노록 살아 계시는 이에게 경배하고 자기의 관을 보좌 앞에 드리며 이르되

 

4절 또 보좌에 둘려 이십사 보좌들이 있고 그 보좌들 위에 이십사장로들이 흰 옷을 입고 머리에 금관을 쓰고 앉았더라;

 

 

대원사 칠성각에서 수도하심  

6월 16일에 객망리 댁을 떠나 전주 모악산(母岳山)
대원사에 이르시어 칠성각(七星閣)에서 도를 닦으시니라.
 
이 때 겹겹이 싸인 깊은 숙연(宿緣)을 닦으시고
미래의 세상을 살피시어 장차 온 천하가 대개벽기의 운세에 닥쳐 멸망당할 것을 걱정하시며
 
무궁한 조화의 법을 통하시어 움직이지 않고 고요히 앉아 수일을 지내기도 하시고,
천지의 풍운변화의 조화법을 시험하기도 하시니라. 
 
동서양 제왕신과 24장(將)이 옹위하리니 
증산께서 대원사로 가실 때에
공중에서 동서양 각국 제왕신(帝王神)과 24장(將)이 “강 천자(姜天子)!” 하고 외쳤으나
듣지 못하신 듯 가시더니
 
공부를 마치시고 도문(道門)을 여신 뒤에
각국 제왕신과 24장을 부르시어 충북 청주군 청천면(淸州郡 靑川面) 만동묘(萬東廟)에 응집시켜 놓으시고 
 
성도들에게 말씀하시기를 “금후 이 자리가 쑥대밭이 되면,
이 제왕신과 24장이 모두 금산사(金山寺)에 와서 옹위하리니 이 신명들을 잘 대접하라.” 하시니라.
 

이마두와 최수운을 장사지내 주심 

이어 상제님께서 비에 물을 적셔 그 집 방벽에 사람 형상을 그리시고 
그 앞에 청수를 놓고 꿇어앉으시어 상여 소리를 내며 말씀하시기를
 
“이마두를 초혼(招魂)하여 광주 무등산(無等山) 상제봉조(上帝奉朝)에 장사지내고
최수운을 초혼하여 순창 회문산 오선위기에 장사하노라.” 하시니라.
 
이어 성도들에게 24절을 읽히시며
“그 때도 이 때와 같아 천지에서 혼란한 시국을 바로잡으려고 당 태종(唐太宗)을 내고
다시 24절에 응하여 24장을 내어 천하를 평정하였나니
너희들도 장차 그들에 못지않은 대접을 받으리라.” 하시니라.
 
이 공사를 마치신 후에 덕찬을 데리고 싸리재를 넘어오시다가 고사리 캐는 노파가 지나가는 것을 보시고 
중이 동냥을 비노라.” 하시니 노파가 말하기를 “없습니다.” 하니라.
 
상제님께서 다시 청하시니 대답하여 말하기를 “쌀 두 되만 있나이다.” 하는지라 
이에 말씀하시기를 “그 중에서 한 홉만 베풀기를 원하노라.” 하시니 노파가 허락하거늘 
 
그 쌀을 받으시며 덕찬에게 이르시기를 “중은 본래 걸식하는 것이니
이 땅을 불가지(佛可止)라 함이 옳도다.” 하시니라. 
 

甑山道 道典 5편 399장  


태을주를 쓰라 

또 칼 한 개와 붓 한 자루와 먹 한 개와 부채 한 개를 반석 위에 벌여 놓으시고
성도들로 하여금 뜻 가는 대로 들게 하시니 
 
찬명(贊明)은 칼을 들고, 형렬(亨烈)은 부채를 들고,
자현(自賢)은 먹을 들고, 한공숙(韓公淑)은 붓을 드니라.
 
이어 성도들을 약방 네 구석에 갈라 앉히시고
상제님께서 방 한가운데 서서 ‘이칠륙(二七六) 구오일(九五一) 사삼팔(四三八)’을 한 번 외우신 뒤에
 
성도 세 사람으로 하여금 종이를 지화(紙貨)와 같이 끊어서 벼룻집 속에 채워 넣게 하시고
한 사람이 한 조각을 집어내어 ‘등우(鄧禹)’를 부르고 다른 한 사람에게 전하며 
 
그 종이 조각을 받은 사람도 또 등우를 부르고 다른 한 사람에게 전하며 
다른 사람도 그와 같이 한 뒤에 세 사람이 함께 ‘청국지면(淸國知面)’이라 부르게 하시니라.
 
또 이와 같이 하여 ‘마성(馬成)’을 부른 뒤에 세 사람이 ‘일본지면(日本知面)’이라 부르고

다시 그와 같이 하여 ‘오한(吳漢)’을 부른 뒤에 세 사람이 ‘조선지면(朝鮮知面)’이라 부르게 하시거늘
 
이와 같이 28장(將)과 24장(將)을 다 맡기기까지
종이 조각을 집으니 그 종이 조각 수효가 꼭 들어맞으니라. 
 

태일이 집에 돌아갔다가 며칠 후에
다시 와서 ‘그 뒤로는 마을에서 태을주를 읽지 않는다.’고 아뢰더라.
 
이후에 하루는 상제님께서 성도들에게 “태을주를 쓰라.” 하시며 
일러 말씀하시기를 “태을주를 문 위에 붙이면
신병(神兵)이 지나다가 도가(道家)라 하여 침범하지 않고 물러가리라.” 하시니라.
 

甑山道 道典 6편 112장  


개벽기의 의통구호대 육임 조직 공사 

무신년 6월에 천원(川原)에서 새 붓으로
경면주사(鏡面朱砂)를 찍어 28장(將)과 24장(將)을 써서 벽에 붙이시고 겉육임을 정하신 뒤에
 
성도들에게 “각기 마음에 드는 대로 장수의 이름을 짚으라.” 하시고 
경면주사로 써서 비단으로 만든 주머니에 넣어 채우시더니 그 뒤에 불사르시니라.
 
이 때 어떤 사람이 참외를 가져와 올리매 상제님께서 잡숫지 않고 두시거늘
공우가 한 개를 먹었더니 설사가 나서 낫지 않는지라 
 
상제님께 아뢰니 말씀하시기를“본래 그 아내가
주기 싫어하였으므로 살기(煞氣)가 붙어 있었나니 네가 그 살기를 맞았도다.” 하시고 
 
“닭국을 먹으라.” 하시므로 공우가 명하신 대로 하매 곧 나으니라.
 

甑山道 道典 6편 52장   

 

 

1999 일곱번째 달

하늘에서 공포의 대왕이 내려오리라

앙골무아의 대왕이 부활하리라

화성을 전후로 행복하게 지배하리라

 

노스트라다무스는 죽음의 혼을 부르는 공포의 대왕이 하늘에서 내려와,

지상에 있는 '앙골무아의 대왕'을 소생시킨다고 하였다.

그렇다면 이 앙골무아의 대왕은 글자 그대로 앙골무아라는 이름을 가진 인간왕을 지적하는 말일까?

 

이에 대해 대부분의 연구가들은 '앙골무아'를 '몽골리아스(Mongolias)'라는 단어의 철자를 바군 것으로 보고,

몽골로이드계(몽고계민족, 황색인종) 국가중에서도 가장 큰 나라로 풀이한다. (『노스트라다무스 새 예언』)

 

이런 해석에서도 어렴풋이 언급되어 있듯이, 앙골무아는 -

금번의 세계인류가 지상에 처음으로 생겨난 이후, 문명발상의 중심지에서 지구 곳곳으로 분산이동하며 정착하는 과정에서 형성된

여러 민족중 - 세계사의 정통정신(문명의 종주권)을 간직하고 있는 동방의 민족을 일컫는 말이다.

 

그러므로 앙골무아의 대왕을 소생케 한다는 말 속에는,

세계문명의 씨를 뿌린 정통 종주민족을 미래의 새역사 창조의 주인으로 등장케 한다는 의미가 함축되어 있는 것이다.

실제로 '소생하게 한다'는 의미의 '뤠쉬시떼(ressusciter)'라는 단어에는 '다시 한번 흥하게 하다'는 뜻도 있다.

그러므로 이 구절은, 공포의 대왕이 내려온 후에는

지금까지 역사의 그늘에 가려져 왔던 세계사 창조의 정통민족이 세계문명을 다시 주도해 간다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는 것이다.

 

 

따라서 '앙골무아 족' 은 세계인류의 구원을 주도하는 정통민족을 의미하며 '대왕'은

그 정통민족으로 부터 세계의 대 이변기에 출현하는

'구원의 주재자(세계황제)', 즉 동방문명의 종주민족에서 출현하는 인류의 새 지도자를 가리킨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