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전.jpg 

 

천지대신문을 열고 삼계대권을 주재하심

증산께서 대원사에 가신 지 보름 만인 7월 초하루부터 식음을 전폐하시고,
한번 앉으신 자리를 잠시도 떠나지 않으신 채 이레 동안 수도에만 일심하시니라.

 

대원사 칠성각에서 공부하신 지 스무하루 만인
신축년 7월 7일에 천둥과 지진이 크게 일어나고 상서로운 큰비가 쏟아지는 가운데

 

무상의 대도로 천지대신문(天地大神門)을 여시니
이로부터 삼계대권(三界大權)을 주재(主宰)하시고
우주의 조화권능을 뜻대로 행하시니라.

 

 

신천지 도통문을 여실 때

도통하시기 전날 깊은 밤에 증산께서 금곡에게 명하여
“산 너머 금산사에 가서 미륵전(彌勒殿)을 지키라.” 하시거늘

 

금곡이 대원사를 떠날 때 보니
찬란한 불기둥이 하늘로부터 칠성각 지붕으로 내리뻗쳐 있더라.

 

미륵전을 지키고 있을 때,
갑자기 천지가 진동하여 미륵불과 미륵전이 무너질 듯 크게 흔들리니

 
금곡이 두려워 정신을 차릴 수 없고 몸조차 가눌 수 없어
미륵전 기둥을 잡고 견디는데 오히려 기분은 황홀하여지더라.

 

날이 밝자 금곡이 대원사로 돌아와 간밤의 일을 아뢴즉
그 때가 바로 증산께서 도를 통하신 시각이더라.

 


나는 옥황상제니라
상제님께서 금곡에게 “미음 한 그릇을 가지고 오라.” 하시니
금곡이 올리매 다 드시고 나서 “금곡아! 이 천지가 뉘 천지인고?” 하시거늘

9eb01a01bc3830.jpg 
금곡이 답할 바를 몰라 머뭇거리니 상제님께서 천둥 같은 음성으로 “내 천지로다!
나는 옥황상제(玉皇上帝)니라.” 하시고 크게 웃으시니라.

 

이 때 금곡이 보니 방안이 대낮처럼 환하고
상제님의 용안(龍顔)이 해와 같이 빛나시는지라 저도 모르게 합장 부복하니라.

(증산도 道典 2:11)

 


천지대신문을 열고 천지공사를 행하심

상제님께서 대원사에서 새 우주 개벽의 대도통문을 여신 후
객망리 본댁에 돌아오시어 천지대신문(天地大神門)을 열고 천지공사를 행하시니라.

 

이 때 집으로부터 하늘로 서기(瑞氣)가 뻗쳐 있고
하늘에서는 천군만마(千軍萬馬)의 함성과 말발굽 소리가 요란하게 들리거늘

낮에는 아무 말씀 없이 방에 단정히 앉아 계시고,


밤이면 천지신명들을 부르시어 ‘이놈, 저놈!’ 하며 크게 호령하시니

그 지엄한 기운에 눌려 식솔과 이웃 사람들이 두려워 밖으로 나오지 못하더라.

(증산도 道典 4:2)

 


도통문을 잠그심

이 뒤에 상제님께서 공우를 데리고
전주로 가시다가 쇠내(金川)에 이르러 점심때가 되니

공우가 상제님을 모시고 고송암(高松庵)을 추종하는 친구의 집에 찾아가 점심밥을 부탁하니라.

 

상제님께서 진짓상을 받으시다가
문득 말씀하시기를 “서양 기운을 몰아내어도
다시 몰려드는 기미가 있음을 이상히 여겼더니 딴전 보는 자가 있는 것을 몰랐도다.” 하시고

 

젓가락으로 상을 탁 치시며 “뒷골방에 살강이 있는지 몰랐도다.” 하시니라.
이어 공우에게 명하시어 “고송암에게 가서 문상(問喪)하고 오라.” 하시고

 

칠성경(七星經)의 문곡(文曲)의 위차를 바꾸어 도통문을 잠그시니라.

(증산도 道典 5:194)

 

통사동 재실에 붙인 허부 공사

상제님께서 일찍이 정읍 통사동 전의 이씨 재실에
행차하여 말씀하시기를 “내가 이제 허부(虛符) 공사를 보노라.” 하시고

 

부(符)를 많이 그리신 후에 불사르시며 일체의 도통 기운을 거두시니
이곳에서 상제님의 도법 정신에 벗어난 난법 헛도수 기운이 태동하니라.

(증산도 道典 10:143)

 


도통문을 닫아서 통이 없나니

고민환이 도통하고픈 욕망이 간절하여
항상 태모님께 심고하기를 ‘어머니, 저에게 도통을 좀 주십시오.’ 하니

 

태모님께서 그 심법을 다 들여다보시고
하루는 이용기에게 말씀하시기를 “야, 민환이가 나에게 도통 달란다.” 하시며

 

민환을 보고 꾸짖으시기를 “야, 이놈아! 도통이 어디 있다냐.
하늘에서 별 따기보다 어려운 것이 도통이다.” 하시며
헛된 도통 욕심을 경계하시니라.

 

그러나 민환이 쉽게 그 욕망을 떨쳐 버리지 못하더니
하루는 집에 돌아와 있는데 문득 도통해 볼 생각이 크게 일어나거늘

 

산에 들어가서 공부하려고
돈을 많이 가지고 입산하는 길에 태모님을 뵈러 들르니

 

태모님께서 그 속내를 다 아시고
물으시기를 “너 지금 어디 가느냐?” 하시고

 

“너희 아버지가 도통문을 닫아서 통(通)이 없으니,
너는 내 곁을 떠나지 말고 가만히 앉아서 네 공부만 하라.

 

공부는 마음 닦는 공부보다
더 큰 공부가 없나니 때가 되면 같이 통케 되느니라.
너는 집만 잘 보면 되느니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11:164)

 


도통문을 여는 심법 닦는 대도를 내려 주심

무신년 6월 어느 날, 태인에 사는 신경원(辛京元)이 급히 사람을 보내어
상제님께 아뢰기를 “경관의 조사가 심하여 날마다 제 집에 와서
선생님의 주소를 묻습니다.” 하니

 

상제님께서 심부름 온 사람에게 물어 말씀하시기를
“급한 일로 오면서 도중에 지체하게 된 이유가 무엇이냐?” 하시거늘

 

그 사람이 대답하여 아뢰기를
“길에서 주역(周易)으로 운명을 보는 자가 있어 구경하다 늦었사오니 용서하옵소서!” 하니라.

 

이에 상제님께서 글을 써 주시며 말씀하시기를
“이 글을 경원에게 전하여 한 번 읽고 곧 불사르게 하라.” 하시니
그 글은 이러하니라.


天用雨露之薄則 必有萬方之怨하고
천용우로지박즉 필유만방지원

 

地用水土之薄則 必有萬物之怨하고
지용수토지박즉 필유만물지원

 

人用德化之薄則 必有萬事之怨하니라
인용덕화지박즉 필유만사지원

 

하늘이 비와 이슬을 적게 내리면 반드시 만방에서 원망이 일고
땅이 만물을 기르는데 물과 흙을 박하게 쓰면 반드시 만물이 원성을 발하며
사람이 덕화(德化)가 부족하면 반드시 만사에 원망이 붙느니라.

 

天用地用人用이 統在於心하니
천용지용인용    통재어심

 

心也者는 鬼神之樞機也요 門戶也요 道路也라
심야자     귀신지추기야    문호야    도로야

 

하늘이 비와 이슬을 내리고 땅이 물과 흙을 쓰고 사람이 덕화에 힘씀은
모두 마음자리에 달려 있으니 마음이란 귀신(鬼神)의 문지도리요
드나드는 문호요 오고가는 도로이라.

 

開閉樞機하고 出入門戶하고 往來道路에
개폐추기        출입문호        왕래도로

 

神이 或有善하고 或有惡하니
신     혹유선        혹유악

 

善者師之하고 惡者改之하면
선자사지        악자개지

 

吾心之樞機門戶道路는 大於天地니라
오심지추기문호도로     대어천지

 

그 문지도리를 여닫고 문호에 드나들고 도로를 왕래하는 신이
혹 선하기도 하고 악하기도 하니 선한 것을 본받고 악한 것을 잘 고치면
내 마음의 문지도리와 문호와 도로는 천지보다 더 큰 조화의 근원이니라.

 

경원이 이 글을 받아 읽은 후에 곧 불사르니
그 뒤로 경관의 조사가 그치니라.

(증산도 道典 4:100)

 

 

신천지 도통줄이 열릴 때는
하루는 성도들이 도통에 대해 여쭈니

말씀하시기를 “때가 오면 한 사람이 먼저 도통을 받나니

이는 만도(萬道)가 귀일(歸一)하는 천명이니라.” 하시니라.


또 말씀하시기를 “도통줄은 대두목에게 주어 보내리라.

법방(法方)만 일러 주면 되나니 내가 어찌 홀로 맡아 행하리오.

 

도통시킬 때에는 유불선 각 도통신(道通神)들이 모여들어
각기 그 닦은 근기(根機)에 따라서 도를 통케 하리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6: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