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소재에서의 10년 철야 수행

 

공신이 태전 형무소에서 출옥한 뒤
모악산 고소재(姑蘇峙)로 들어가 10년 수행을 시작하니라.

 

하루 한두 시간밖에 잠을 자지 않고
수행을 하여 49일 만에 득도하고 이후로도 10년 동안 수행하니

 

이 때 호랑이 한 마리가 마치 개처럼 따라다니며
공신을 지키거늘 공신은 그 호랑이를 ‘바둑이’라 부르니라.

 

하루는 모두들 시장기를 이기지 못하니
공신이 제자들에게 묻기를 “자네들 용봉탕 한번 먹어보지 않을 텐가?” 하거늘

 

제자들이 한숨을 쉬며
“준비한 것도 없이 먹겠습니까?” 하고 물으니

 

공신이 돌아앉아 심고를 한 뒤에
말하기를 “뒤편 굴뚝에 가 보게.” 하니라.

 

이에 한 사람이 굴뚝에 가 보니
국수와 계란이 놓여 있는지라 가져다 삶으니 인원에 딱 맞는 양이거늘

 

공신이 제자들에게 이르기를 “국수는 길으니 용이요,
계란은 닭이니 봉황이네.” 하매 모두들 크게 웃으니라.

(증산도 道典 10:1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