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학의 개심의 계기

 

이 날 경학은 치성을 드려도
아무런 응험이 없으므로 착잡한 마음에 음복할 생각도 않고

 

미륵전을 나와 서쪽 하늘을 바라보며
마음속으로 부르짖기를 ‘이제 집에 가면 죽어 버릴랍니다.’ 하니

 

문득 상제님께서
대장전 앞에 나타나시어 “못 죽는다.” 하시는지라

 

경학이 느껴지는 바가 있어
그 길로 집에 돌아와 청수를 올리고 기도와 수행에 일심하니라.

 

하루는 경학이 자신과 심기가 상통하는 공우를 만나
금산사 치성 이후에 있었던 일을 말하고 “나는 소원 성취했네.” 하니

 

이에 공우도 집에 돌아와 동쪽에 청수를 올리고
자기에게도 기운을 크게 내려 주시기를 기원하며 수도에 정진하니라.

(증산도 道典 10: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