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고 가까움이 없이 밝으시어

 

하루는 옥구에 사는
이명권(李明權)이 태모님을 뵈러 도장에 오니
태모님께서 물으시기를

“너는 어찌하여 집에서 눈칫밥을 먹느냐?” 하시는지라

 

명권이 아뢰기를 “그렇지 않나이다.” 하니
이르시기를 “너의 처(妻)에게 물어 보라.” 하시고

 

명권이 물러나올 때
작은 소리로 말씀하시기를 “빈 등짐을 진 자라.” 하시니라.

 

명권이 집에 돌아와 아내에게 태모님을 뵙고
온 일을 말하며 “무슨 말씀인지 알 수가 없다.” 하더니

 

뒷날 세밀히 알아본즉
자신의 아내가 신도 강 모(姜某)와 사통(私通)하여 왔거늘

 

그 후 두 사람이 비밀이 탄로날까 두려워
서로 발길을 끊으니 자연히 뒷걱정이 없어지니라.

 

이렇듯 태모님께서는 만사를 통찰하시어
무위이화(無爲以化)로 모든 일을 끄르시니

 

남녀의 품행에 관한 일이며,
수요장단(壽夭長短)과 풍요빈곤에 관한 것이며,


수행의 퇴보진전에 관한 것이며

인간사의 모든 것에 멀고 가까움이 없이

일월(日月)과 같이 밝으시니라.

(증산도 道典 11:1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