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전이미지.jpg
복록(福祿)과 수명(壽命)>9편2장
 
<본문>
 
해마를 주장하시는 상제님

1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나는 해마(解魔)를 주장하는 고로
   나를 따르는 자는 모든 복마(伏魔)가 발동하나니

2 복마의 발동을 잘 받아 이겨야 복이 이어서 이르느니라.
 
3 시속에 ‘화복(禍福)’이라 이르나니, 이는 복보다 화가 먼저 이름을 말함이로다.
4 이르는 화를 잘 견디어 받아야 복이 이어서 이르느니라.

5 좋은 복을 내려 주어도 이기어 받지 못하면 그 복이 다른 곳으로 돌아가느니라.” 하시니라. 
 -------------------------------------------------------------------------------
 
<측각주>
 
1 2:1 해마를 주장. 진리에 다가설수록 오히려 큰 마가 온다.
그러나 불꽃에 파리가 앉지 못하듯이 정신이 성성이 깨어 있으면 마가 달려들지 못한다.

또한 삼계의 복마를 끌러내는 지존(至尊)은 바로 인간으로 오신 증산 상제님이심을 명심해야 한다. 

1 2:1 복마. 복마는 두 가지가 있다.
첫째, 사람의 마음에서 나타나는 것인데 스스로 복마를 불러들이는 경우이다.
이 때의 마는 꼭 인격을 가지고 실존하는 영은 아니다.

 

이러한 종류의 복마가 발동하는 근본적인 이유는
선천우주가 상극(相克)을 생장 원리로 하여 인간과 천지만물을 기르기 때문이다.

 

둘째, 인격신 가운데 사악한 신명,
또는 조상이나 자신이 저지른 죄로 피해를 입은 척신의 원기(寃氣)가 복마로 작용하는 경우이다.


복록(福祿)과 수명(壽命)>9편4장
 
<본문>
 
복과 참된 마음

1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수운시(水雲詩)에 ‘도기장존사불입(道氣長存邪不入)’이라 하였으나
2 나는 ‘진심견수복선래(眞心堅守福先來)’라 하노라.” 하시고

3 또 이르시기를 “마음을 깨끗이 하여야 복(福)이 이르나니
남의 것을 탐내는 자는 도적의 기운이 따라들어 복을 이루지 못하느니라.” 하시니라. 
 
 ------------------------------------------------------------------------------
 
<측각주>
 
1 4:1 도기장존사불입.
수운은 대도를 깨닫고 말겠다는 굳은 결심의 뜻으로
‘도기장존사불입(道氣長存邪不入), 세간중인부동귀(世間衆人不同歸)’란
입춘시(立春詩)를 문에 붙이고 수도하였다.
용봉.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