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사는 살고 죽는 두 길에 그치나니

도전이미지.jpg

어떤 사람이 생식(生食)과 벽곡(i穀)의 편리함을 말하니

 

상제님께서 놀라며 말씀하시기를
“천하사는 살고 죽는 두 길에 그치나니

 

우리가 쉴 새 없이 서두르는 것도
하루에 밥 세 때 벌이로 잘 먹고 살려는 일이니라.

 

이제 먹지 않기를 꾀하는 자 무슨 영위(營爲)가 있으리오.” 하시니라.
하루는 김병욱(金秉旭)이 차력약(借力藥)을 먹고자 하여 아뢰니

 

말씀하시기를
“네가 약 먹고 차력하여 태전(錢) 짐을 지겠느냐,

길품을 팔겠느냐,
난리를 치겠느냐?
그것은 사약이니라.” 하시니라.

 

복록(福祿)과 수명(壽命)>9편22장
 
--------------------------------
 
<측각주>
 
1 22:1 벽곡. 곡식은 먹지 않고 대추, 솔잎, 밤 등을 날로 먹고사는 일.
5 22:5 태전 짐. 심부름 삯을 받고 나르는 짐, 또는 그 짐삯.

용봉.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