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계 복마를 물리치는 운장주를 내려 주심

기유년 봄에 와룡리에 사는 황응종이
누런 암탉 한 마리를 가지고 와서 상제님께 올리니

말씀하시기를 “황계(黃鷄)가 동하니 필시 적벽대전(赤壁大戰)의 조짐이라.
어서 관운장을 불러 화용도(華容道)의 목을 단단히 지키게 하리라.” 하시고

일어서시어 멀리 청도원 쪽을 바라보며
손을 흔드시니 문득 동남풍(東南風)이 일어나니라.

이에 글을 써서 불사르시고 형렬에게 그 닭을 삶아 오게 하시어
성도들과 나누어 잡수신 뒤에

운장주(雲長呪)를 써 주시니 이러하니라.
雲長呪
운장주

天下英雄關雲長 依幕處 謹請天地八位諸將
천하영웅관운장 의막처 근청천지팔위제장

六丁六甲 六丙六乙 所率諸將 一別屛營邪鬼
육정육갑 육병육을 소솔제장 일별병영사귀

唵唵★★ 如律令 娑婆訶
엄엄급급 여율령 사파하

또 말씀하시기를 “이 글이 대차력주(大借力呪)니라.” 하시고
성도들로 하여금 한 번 보아 외우게 하시니
이 때 참석한 사람은 형렬, 공숙, 찬명, 자현, 갑칠, 송환, 광찬, 응종 등이더라.

하루는 상제님께서 공우에게
말씀하시기를 “너는 운장주를 많이 읽으라.” 하시니라.
 
 
천지공사(天地公事)>5편363장
 

----------------------------------------
 
<측각주>
 
3 363:3 청도원 쪽. 청도원 주위에는 화용도와 비슷한 지형이 있다.
6 363:6 여율령(如律令). ‘급급 여율령(88如律令)’의 준말.
원래 한대(漢代)에 공문서의 끝에 첨부하는 말로서
조속히 법률과 명령에 따르지 않으면 안 된다는 뜻으로 사용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