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제님과 수부님께 심고하고 운장주를 읽으니

 

하루는 화임의 아들이 학질에 걸려
한기(寒氣)를 느끼며 오들오들 떨고 있거늘

 

화임의 아내 강씨(康氏)가 신안으로 보니
학질 귀신이 아들 곁에 앉아서 열심히 부채질을 하고 있는지라

 

강씨가 상제님과 수부님께 심고하고 운장주를 읽으니


그 귀신이 주문 기운을 못 이겨
이쪽저쪽으로 펄쩍펄쩍 뛰며 고통스러워하다가

 

마침내 아들의 입술을 쥐어뜯고
도망을 가매 입술이 부르트면서 학질이 나으니라.
 

태모(太母) 고수부(高首婦)님>11편246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