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 일꾼 기르는 상제님 대학교 도수

무신년 가을에 태인 백암리 김경학(金京學)의 집에 계실 때
천지대신문을 여시고 글을 써서 벽에 붙이시니 이러하니라.

 

一身收拾重千金이니 頃刻安危在處心이라
일신수습중천금     경각안위재처심

 

多有曲岐橫易入이나 非無坦道正難尋이라
다유곡기횡이입     비무탄도정난심

 

내 한 몸 잘 가짐이 천금보다 중하니
순간의 평안함과 위태로움이 마음가짐에 달려 있느니라.

 

굽은 길과 갈림길이 많아 죽는 길로 쉽게 빠져드는데
탄탄한 대도의 살 길이 없는 게 아니요
바로 찾기가 어려울 뿐이니라.

 

奇珍落地泥沙混하고 仙鶴移巢野鵠侵하니
기진낙지니사혼     선학이소야곡침

 

行止莫輕錨步內요 出門氷薄又淵深이라
행지막경규보내   출문빙박우연심

 

기이한 보배가 땅에 떨어지면 진흙 속에 묻히고
선학이 둥지를 옮기면 들고니가 침노하나니

가고 그침은 반걸음 이내라도 가벼이 말라.
문을 나서면 살얼음판 위요 또 심연과도 같으니라.

 

이 때 상제님께서 신명에게 칙령을 내리시며
말씀하시기를 “경학(京學)의 학(學) 자가 ‘배울 학’ 자이니

경학의 집에 대학교(大學校)를 정하노라.” 하시고
또 “학교는 장차 이 학교가 크리라.” 하시며
“내 세상에는 새 학교를 세울 것이니라.” 하시니라.
 
 

도통(道統)과 진주(眞主)>6편61장
--------------------------------------------------------------------------------
 
<측각주>
 
61장 대학교 도수.
상제님 대학교의 가장 중요한 사명은
성웅(聖雄) 겸비의 일꾼을 길러내어 육임 의통구호대를 조직하고,
앞으로 오는 대개벽 상황을 극복하여 인류 구원의 사명을 완수하는 데 있다.

곧 상제님의 대학교는 선천세상을 마무리 짓고
후천 조화선경 세계를 건설할 수 있는 일꾼을 길러내는 문명의 심장부인 것이다.

상제님의 대학교 공사는
인사적으로는 道紀 114년(甲子, 1984)에 실현되어 지금에 이르고 있다.

상제님 대학교 정신은
태을주와 더불어 시작되고, 태을주와 더불어 끝난다.
2 61:2 신응조(申應朝, 1804~1899)의 ‘계자시(戒子詩)’.
‘일신수습(一身收拾)’의 원문은 ‘일신동정(一身動靜)’이지만

상제님께서 더 큰 의미로 고쳐 써 주셨다.

진리를 조작하고 왜곡하는 난법자의 삿된 정신에 꾀여
멸망당하는 도생들을 걱정하시어
도통맥을 찾아 진리를 알고 신앙하라 경계하신 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