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남 정남기의 사욕을 거두심

 

임인년 가을에 하루는 상제님께서 형렬을 데리고
금구 내주평 정남기의 집에 가시어 남기에게 일러 말씀하시기를

“자네 집에서 수련을 하리니 그리 알라.” 하시니

남기가 아뢰기를 “그러면 저도 함께 수련을 하겠습니다.” 하거늘
상제님께서 “그대 생각대로 하라.” 하시매 남기가 수련에 참석하니라.

 

잠시 후에 천지대신명들의 호위 속에 수련을 하는데
뜻밖에 어떤 늙은 중(僧) 신명이 들어오더니
모든 신명을 지휘하여 남기를 호위케 하는지라

 

상제님께서 이 광경을 지켜보시는 중에
다시 한 노령의 대성신(大聖神)이 나타나
“어찌하여 천지운도(天地運度)를 어기느냐!” 하고 엄숙히 꾸짖으니
그 중 신명이 문밖으로 도망하고 모든 신명이 상제님 쪽으로 모이니라.

 

상제님께서 ‘이는 남기가 신술(神術)에 통하여
이치 밖의 생각으로 대대적 모반을 꾀하려 함이라.’ 하시고
형렬에게 허령신명을 붙이시니

 

형렬이 갑자기 광증(狂症)이 일어나
심히 망령된 소리로 욕설과 패담을 퍼부으며 남기를 무수히 핍박하는지라

 

남기가 이르기를 “이 공부를 하면 광증도 제거한다 하더니
오히려 멀쩡한 사람이 미쳐 버렸다.” 하며 밖으로 나가니라.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광증이라도 믿음만 가지면
공주자사(公州刺史)는 하련만 그도 마다하는구나.” 하시고

수련을 마치신 후에 형렬에게 명하시기를 “대파침(大破鍼) 한 개를 구하여 오라.” 하시어
남기가 출입하는 문 위 벽 속에 몰래 꽂아 두시니라.
 
 
도문(道門)과 성도(聖徒)>3편23장
--------------------------------------------------------------------------------
 
<측각주>
 
10 23:10 자사. 주를 다스리는 지방관.
11 23:11 대파침. 바소. 한의(韓醫)에서 곪은 데를 째는 침. 양쪽 끝에 날이 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