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전-샘플2.gif

 

도술 공부한 어린 시절 친구를 만나심


하루는 증산께서 마산(馬山)에
가셨다가 소싯적 동무인 강우를 만나시니라.


강우의 손을 잡고 반갑게 말씀하시기를
우리 세 살 적에 만났는데, 여든이 된들 잊어버릴쏘냐?

 

이왕 나선 김에 다른 동무나 찾아보자.”
하시며 함께 함열(咸悅)에 사는 병용의 집을 찾아가시니라.

 

증산께서 “세 살에 만난 친구 오늘 다 만났구나.” 하시고
오랜만에 만난 두 친구와 서로 얼싸안고 기뻐 춤을 추며 회포를 푸시는데

 

강우가 말하기를 “자네는 어려서부터
우리 서이 놀아도 똑 자기 꾐만 하지 함께 놀지를 않았네.

 

산에를 가도 상수리 갖고 공기 받기를 하고,
논다는 것이 어디 마음먹고 나무고 무엇이고 그것만 맞추려고 하고.

 


또 왕돈을 실에 매달아 놓고는 그 구멍으로
살이 들어가게 하는 재주를 배우고, 우리와는 다르더구만.” 하며 옛일을 회상하니


병용이 맞장구를 치며 “자네는 어찌 논다는 것이
아주 어려서부터도 그러더니, 질래 꼭 그렇게만 놀더구만.

 

거미를 잡아서도 그놈을 가지고 ‘이 줄이 평양으로 갈라냐, 한양으로 갈라냐?’

그러면서 줄을 치게 하고, 연을 날려도 우리는 그냥 가오리연을 날리는데  자넨 삼각수(三角鬚)처럼

만들어 삼각수연을 날리고 렇게 유독 뛰어났었지.

그렇게 요상스럽게 크니 우리는 그 속을 모른다네.” 하거늘

 

증산께서 말씀하시기를

“사람이 무엇을 배우려면 한 가지를 뚫어지게 배워야지,

할 동 말 동 이것 배우다 저것 배우다 하면 못쓰는 것이네.” 하시니라.

 

이에 강우와 병용이 “그럼 자네는 무엇을 배웠나?” 하고 물으니

증산께서 “나는 천지 이치를 배운다네.” 하시고


강우에게 “자넨 무엇을 배우는가?” 하고 물으시거늘

강우가 답하기를 “나는 바람에 날려 다닌다네.” 하매
다시 병용을 바라보시며 “자넨 무슨 공부를 하나?” 하고 물으시는지라

 

병용이 “나는 씨름을 배운다네.
밤낮 골마리만 치켜들고 땅에서만 도니 천지일을 모른다네.
그러니 내 어찌 자네들을 따라갈 수 있겠는가? 나를 좀 도와주게.” 하니라.

 

증산께서 두 친구와 즐겁게 담소를 나누신 뒤에
후일을 기약하고 돌아오시니 이 때 강우가 먼저 바람을 타고 집으로 돌아가고,
증산께서도 구름을 타고 순식간에 날아서 오시니라.

(증산도 道典 1:36)

용봉.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