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스로 죽음의 무리를 짓는구나

 

기유(己酉 : 道紀 39, 1909)년에
하루는 공사를 보시며 글을 쓰시니 이러하니라.

 

天下紛運하여 自作死黨하니
천하분운 자작사당

 

以不安聖上之心하고
이불안성상지심

 

以不安聖父之心하고
이불안성부지심

 

以不安敎師之心하니라
이불안교사지심

 

세상이 어지러운데 스스로 죽음의 무리를 지으니
성상(聖上)의 마음을 불안케 하고
성부(聖父)의 마음을 불안케 하고
스승(敎師)의 마음을 불안케 하느니라.

(증산도 道典 6: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