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甑山道우주관

글 수 223
하이데거.jpg  

하이데거가 인정한 천부경

 
천부경과 관련하여 재미있는 예화가 있다.
서울대학교 철학과 교수에 박종흥 교수라는 분이 계셨다.
그 분이 어느 날 전주에서 강의할 때, 부끄러운 자기고백을 한 적이 있었다.
 
서울대의 철학과 교수라고 어깨에 힘주고 프랑스에 간 적이 있었다.
세계적인 철학자인 하이데거가 이 분을 초대했단다.
세계적인 석학 하이데거는 프랑스를 방문한 서울대 철학과의 박종홍교수를 융숭히 대접하며 이렇게 말했다.
 
"내가 당신을 초대한 이유는 당신이 한국사람이기 때문입니다.
내가 유명해진 철학사상은 바로 동양의 무(無) 사상인데, 동양학을 공부하던 중,
아시아의 위대한 문명의 발상지는 한국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세계 역사상 가장 완전무결한 평화적인 정치를
2천년이 넘는 장구한 세월동안 아시아 대륙을 통치한 단군시대가 있었음을 압니다.
 
그래서 나는 동양사상의 종주국인 한국인을 존경합니다.
그리고 나도 무(無) 사상을 동양에서 배웠으며, 그 한줄기를 이용해 이렇게 유명해졌지만,
아직 당신들의 국조 한배검님의 천부경은 이해를 못하겠으니 설명을 해 주십시오."
 
그렇게 말하면서 천부경을 펼쳐 놓았다고 한다.
한국의 유명한 서울대 철학과 교수이니 당연히 천부경 철학을 잘 알고 있으려니 했던 것이었다.
(한국전통사상 연구소 문성철 원장 증언)

 
그런데 문제는 그 박종홍 교수가 천부경의 말만 들었지, 천부경에 대해서 아는 바가 전혀 없었단다.
그래서 아무 말도 못하고, 망신만 잔득 당한채, 얼이 빠져서 돌아왔단다.
 
그래도 그 분은 양심적인 학자이다.
창피한 개인적인 망신담을 강의에서 솔직히 밝혔으니까.
하이데거처럼 세계적인 석학도 인정하는 사상이 바로 천부경이다.
 
하이데거처럼 세계적인 석학도 인정하듯 동양 정신문화의 뿌리는 한국이다.
그리고 하이데거가 그렇게 알고 싶어했던 사상이 바로 천부경이다.
 
천부경은 지금부터 일만 여 년 전
천산에서 득도하고 나라를 세우신 한인천제가 하늘에서 받은 천서이다.
 
그러나 우리는 천부경이라는 용어조차 생소하게 여기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다.
외국 것에는 사족을 못쓰고 우리것은 천시하는 풍조가 문제이다.
우리 영화가 외국 영화제에서 입상을 하거나
권위 있는 칸 영화제 본선에 최초로 올라간 영화가 모두 우리 문화를 소재로 한 것이다.

우리가 최고다. 우리것이 세계적이라는 말을 생각해야 된다.
그러나 인터넷 시대 가장 한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이다 라는 최면에 빠지신 분들은
인터넷세계를 둘러보시면 세계를 향해 뻗어가는 최고는 우리만 있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된다. ...
 
물론 우리 민족은 우수하다.
또 거기에 합당한 고고학적 사료들도 하나둘씩 나오고 있다.
그런데 일부 몰지각한 사람들은 거기에 동조하고 힘을 실어주지는 못하고 깎아내리기 급급하다.
 
오히려 중국, 일본, 소련, 미국 학자들이
우리보다 우리 역사를 더 소중히 하고 밝혀내려 혈안이다.
 
과거 지나족이 금서로 지정한 천부경은
비록 인터넷에서 떠돌지라도 공식적으로 중국 어디에도 없다.
천부경은 우리민족의 보물이다.
 
===============================

천부경원원222_00008.jpg

 

천부경에는 너무도 자세히 개벽하는 원리가 나온다.

 

<대삼합육 생칠팔구>

天一一 地一二 人一三 一積十鉅无궤化三  一積十鉅无궤化三을 해석해보자
一積十鉅란 1에서 10까지 쌓는 다는 말이니 이는 곧 모두 더한다는 말이다.


1에서 10까지 더한 수는 55이다. 55수 이것은 하도의 수를 더한 수다.
이것은 남방 적제의 보좌인 태호 복희씨가 천하에서 용마의 등에 나타난 상을 정리한

하도의 수를 모두 더한 수이다.

 

참고로 하도는 만물이 상생하는 천지창조의 원 설계도로

자연수가 통일하는 상을 표시한 수이며, 낙서는 문왕이 낙수가에서 거북이의 등에 나타난 상을

정리한 것으로, 만물이 상극하며 발전하는 선천의 상이다.


 

낙서는 1에서9까지의 수로 더하면 45수다.

곧 1이 9까지 발전하여 10의 위에 이르고, 또 이 10에서 1일까지 수렴하여 통일하는

이 수를 더한 것을 합하면 100수이다. 다시말하면, 이 하도55수와 낙서의 45수를 더하면 100수이다.


이 100수는 기본 수를 이루었다는 것이지

이것이 곧 자화 대화 작용하는 현실 수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곧 뒤의 大三合六生七八九運三四成環五七이라는 것은
앞의 10조화수의 중재로 대화 자화 작용하는 현실 우주가 변화하는 것을 수리로 밝혀 놓은 것이다.

 

大三合六은 무었인가.

이는 곧 곤지책를 의미한다.


10무극은 성수 9수로서 용사하고 1태극은 성수 6수로써 용사한다.
팔괘의 방위는 목화금수의 사정위와 사유위를 합한 현실 팔방위로서 표현하는 것이므로
5를 제외한 수 1,2,3,4,6에 각각 최대 분열수 9를 곱한 수하여 더한 수 144. 144수는

역학에서 곤책수를 의미한다. 그럼 생칠팔구의 수는 무었인가.

7,8,9에 최대분열수 9를 곱한수 7*9=63, 8*9=72, 9*9=81 이 것을 모두 더한 수는 216이다.
곧 역학에서 이야기 하는 건지책이다. 건지책과 곤지책를 더한 수는 360수이다.

360수는 가장 이상적인 수이다.

 

현재 23.5도 기울어진 지구의 1년은 약365.25일이다.

현재 23.5도 기울어진 지축이 불원간 바로 서게 되는데 이것을 일컬어 개벽이라 한다.

 

지축이 정북으로 바로 서게되면

지구가 태양둘레를 360일에 한번 돌게 되어
극한극서 즉 봄여름가을겨울이 없어지고 봄과가을과 같은 날씨가 지속된다.
곧, 서로 극하는 상극의 질서가 서로가 서로를 살리는 상생의 질서로 바뀌게 된다는 말이다.

 

참고로, 우주는 이 360과 앞서 이야기한

일적십거의 10(토)의 10무극수와 성환오칠의 5(토)황극의 수가 더하여

온 지구가 얼음으로 뒤덮인 빙하기의 지구 1년 375일 원역으로 출발하였다.

 

이 375일에서 지구 1년 366일로 선천 창조 개벽이 되고
(인류와 한민족의 시조 곧 영구생명의 근본인 삼신이라 일컬어지는 나반과 아만이 366개의 지류인
바이칼호 곧 천해에서 이 때에 화생되어 나온다.

 

곧 천지 지리 인사가 합일한 것이다. 천일일 지일이 인일삼과 부합한다.

또한 삼일신고는 366개의 글자로 구성) 이 366일이 다시 약 365.25일로 되고

우리가 살고 있는 이 때의 지구 일년 365.25일이 조만간 지구의 23.5도 기울어진 축이

바로서 360일로 바뀐다.


375-▶366-▶365.25-▶360 375=360+15일)
15*12=180=100+80=99+81 366=360+6일) 6*12=72 365.25=360+5.25일) 5*12+1/4*12=63 360=360+0일)
0*9=0 곧 하루는 12시간으로 9수가 등감하면서 개벽이 이루어지는 원리를 알 수 있겠다.

 

천부경은 가로 9자 세로 9자로 9*9=81자로 이루어져 있다.

1,2,3,4,5,6,7,8,9,8,7,6,5,4,3,2,1 곧 1에서9까지 분열 생장하였다가
다시 987654321로 성숙 통일하는 기본 이치를 따른 것으로 그 자체는 구수 등감하여

개벽이 이루어지는 원리를 표현한 것이다.

 

곧 건지책 216과 곤지책 144수를 더한 360일이 이루어지는 것이다.
그리고 이 360을 360으로 곱하면 우주 일년 129600년의 수리가 나온다.

우주는 129600년인데 이제 선천 개벽한 이래로

5만년의 시운이 지나고 대개벽이 이루어지는 순간이 도래한 것이다.

 

원래 인류가 대개벽과 병겁으로 멸종하게 되어 있지만
한민족의 천부인인 의통 해인으로 지구 인류의 약 1% 정도를 살리게 된다.


소개벽(366일에서 365.25일로 변모. 충격이 작기 때문에 소개벽이라 함)때의
아틀란티스와 뮤우대륙의 침몰 그리고 정사년 구년 홍수(노아의 홍수) 때의 충격을 생각해 보라.


구수 등감하여 대개벽이 되면, 인류가 그토록 고대하던

편벽된 음양이 없어지고 정음정양의 후천선경의 기본 환경이 조성된다.

 

사시가 고르며 억음존양의 굴레속에서 눈물많았던

여성의 권위가 신장되어 남녀동권시대가 열리고 정음정양의 후천선경의 기본 환경이 조성된다.
그러나 선천 역사가 그러하듯이 우리에게는 하나의 커다란 통과 의례가 기다리고 있다.

 

366일에서 지금의 365.25일로 전환하였을 때,
아틀란티스 대륙과 뮤우 대륙이 가라앉았고, 또한 지금부터 5600년 전에 환웅천황의

개척사도 바로 끊임없이 변동하는 자연의 개벽의 주기 속에서 이루어지는 인간 개벽의 역사였으며,


지금부터 4300여년전 구년홍수(노아의 홍수) 속에서의 선기옥형의 치수사업도

자연개벽에 따른 인간개벽의 역사였다. 자연의 개벽 중에 가장 크다 하여 이름 부쳐진 대개벽에서

살아남고 살아남지 않고의 비결은 인간 개벽에 달려 있다고 할 것이다.


그 인간 개벽의 가장 핵심되는 것은

천부인의 권위를 가진 종통을 바로 잡는데 있다할 것이다.


곧 종통의 핵심은 天父 地師 人君의 군사부 일체로서 참스승을 만나는데 있다 할 것이다.

한반도는 공자가 이야기했듯 결실의 땅으로서 대개벽을 예비하는 땅이고,


천부경에서 이야기하는

一積十鉅无궤化三 10무극의 삼신일체상제가 강림하는 땅인 것이다.

 

한반도는 마한(여기서 馬는 七午火 이 7은 성환오칠의 七이다.

칠은 五皇極이 用하는 자리. 후천의 광명문명을 연다는 의미. 칠화는 10토을 떠받치는 자리다.
그 칠화를 바탕으로 광명을 여는 韓(사람밝을 한)이 나온다는 뜻이다.


곧 환단고기에서 이야기하는 삼신일체의 상제가 인간으로 탄강하는 땅이라는 뜻이다.

땅으로 진시황이 영원히 사는 불로초를 찾기 위하여

동남동녀 800를 보낸 삼신산이 있는   신선의 땅으로 지금부터 130 여년 전에

삼신상제이신 강증산(백두산을 다른 말로 증산이라 하며 최고 높은 봉우리를 증산이라 한다.

 

증은 시루증으로 속이 텅이어 있어 만물을 포용하고

완성시킨다는 의미 상수로는 十未土) 상제께서 탄강하시여 대개벽구원의 구년천지공사를 보셨던 땅이다.

곧 자연 대개벽의 물결 속에서

이루어지는 인간 문명의 완성은 증산도의 의통 해인을 얻는 자에게 돌아간다 할 것이다.

 

                                           

천부경의 진실과  천부경의 의미

 

천부경은 신시때에 신지 혁덕에게 명하여 녹도의 글로써 기록케 하였습니다.
삼황내문경은 자부선생이 헌원에게 주었으며, 경문은 신시의 녹서로 기록되어 세 편으로 나뉘어져 있었습니다.
후세 사람들이 추연하고 주를 더하여 따로 신선음부의 설이라고 한 것이죠.


신시에서 신시의 글로 천부경과 삼황내문경이 만들어졌음을 알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천부경을 풀이하기 전에 삼황내문경은 무었이고, 어떤 내용을 담고있는가를 살펴봅시다.

삼황내문은 전래를 살펴보면 자부선생이 황제에게 준 것으로 세 편으로 나뉘어진 것입니다.


그 시대가 치우천황과 싸우던 시기인데,

<춘추전국지>에 의하면 황제가 치우에게 연전연패하자,
하늘에 기도를 했고, 구천현녀(九天玄女)가 나타나서 황제에게 천서(天書)세 권을 주었습니다.
각 권에는 천기(天機), 인간(人間), 지맥(地脈)의 삼도(三道)가 적혀 있는 것이라 하였죠.
이에 헌원은 치우에게 이겨 천하를 통일하였다고 전해집니다.

 

중국사 특유의 과장이야 어찌되었든, 황제는 구천현녀에게 세가지 천서를 받았고,
그것이 하늘, 땅, 사람에 관련된 경문임을 밝혀놓았습니다.

여기서 구천현녀는 자부선생임이 밝혀집니다. 아마도 서로 불렀던 이름이 같지 않았나 봅니다.

그렇다면 구천현녀가 어떤 책을 남겼느냐가 의문이 되겠죠.


인터넷에 구천현녀를 검색해보면

구천현녀는 태을, 기문, 육임이란 책을 황제에게 전해준 것으로 나타납니다.
태을은 하늘의 모든 법도를, 기문은 땅의 모든 법도를, 육임은 인간의 모든 법도를 총 망라한 책이라 하는군요.

 

그렇다면 여기서 정리를 해보면

자부선생이 황제에게 준 삼황내문경은 세권이고, 중국사에선 구천현녀가 황제에게 전해준 것으로 나타납니다.
구천현녀는 태을, 기문, 육임을 황제에게 주었습니다.


현제 존재하는 책은 육임뿐인데,

태을은 세월이 오래 흘러서 그 자체가 사라졌고,

기문은 역시 문서는 전하지 않지만 풍수지리로 변하였다 합니다.
현존하는 육임은 삼황내문중 하나이며, 신시때에 만들어진 것임을 알 수 있을겁니다.


육임(六壬)은 인간사를 논하는 학문입니다.

따라서 점성술도 관여되어있고, 천문학과도 관련되어 있습니다.


또 말로는 표현할 수 없는 기이한 것까지도 담고 있어서
자칫 이해를 잘못하게되면 점쟁이가 보는 사주팔자로 치부해 버릴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지금까지 위에서 밝혀왔듯이
육임은 신시때에 삼황내문중 하나로써 만만치 않은 것이 담겨져 있을 겁니다.
황제가 사용했던것이 사주팔자는 아닐겁니다. 그렇다면 육임의 진정한 내용을 하나씩 살펴봅시다.

 

육임(六壬)의 이해-

 

황도(黃道)
천구상에서 태양이 운행하는 길을 황도(黃道)라 합니다.
황도면은 지구의 공전궤도면과 일치합니다.
황도선 상을 지나는 12개의 별들의 위치를 관측함으로써 황도를 자세히 측정할 수 있습니다.


서양에서는 옛부터 황도(태양의 길)을 찾아내기 위해
황도선상에 일정한 간격의 짐승을 연상하여 수대(獸帶)라고 불렀습니다.

황도상의 수대에는 12개의 별자리가 배치되어 있으며 이것을 황도 12궁(黃道 十二宮)이라고 불렀습니다.


태양은 이 12궁의 별자리를 물고기.양.황소.쌍동이.게.사자.처녀.천칭.전갈.궁수.염소.물병의  순서로
한달에 평균 한궁씩 동(東)으로 옮겨가며 12개월 동안 한바퀴를 돕니다.

 

또한 천구상의 적도는 오랜 세월이 지남에 따라 변할 수 있지만
황도는 변하지 않으므로(태양계에서는 태양이 중심이기 때문), 황도 12궁은 항상 수대안에서 불변하게 됩니다.


태고적부터 인류는 동서를 막론하고

미래에 대한 의구심을 극복하기 위해 적극적인 연구를 계속했습니다.
하늘에서 일어나는 모든 현상이 지구의 운명을 좌우한다고 믿었으며,

지구는 땅에 두 발을 붙이고 살아가는 인간에게 절대적 영향을 줄 것이라는 믿음이 지배적이었습니다.

 

알고보면 아주 단순한 이론입니다.
천구상에서 태양의 길인 황도는 유독 12개의 별자리 위를 지나면서 원을 그립니다.
서양의 점성술은 그 12개의 별자리가 인간과 우주의 과거, 현재, 미래의 운명을 좌우한다고 믿고 있습니다.


물론 육임(六壬)에서도 황도의 의미는 중요합니다.

달마다 변하는 월장(月將)이라는 개념이 있는데, 월장은 특정한 달의 우주속에 자리잡고 있는

태양의 위치를 말합니다. 다시말해 지구와 합을 이루는 태양의 12개점, 12개의 별자리를 의미합니다.


현재 태양의 위치가 어느 별자리인가에 의해 우주를 파악하고, 인간을 파악하는 것이 육임(六壬)입니다.

지구는 하나의 별자리에 지배를 받는 기간이 평균 2160년 입니다.
다시말해 태양은 황도 12궁을 돌고, 지구는 하나의 별자리에 2160년간 지배를 받게됩니다.


12개의 별이 지구를 관장하는 총 기간이 2만5천9백20년이 되는것이죠.

육임(六壬)은 60진법에 의해 놀라우리만큼 정교한 계선밥에 의해 완성된 학문입니다.


육십갑자(六十甲子) 라 불리우는 것이 그것인데 고대사회의 수사로 사용되었습니다.
육임은 우주운행의 원리를 60진법의 수리체계 안에서 파악하고 있습니다.

왜 60진법인가? 60진법이야말로

우주 수의 원초적 개념이며, 최초의 신성을 갖춘 인간 정신세계의 수 개념이기 때문입니다.
육임에서는 60진법의 신성한 논리적 수의 세계를 토대로 이 우주의 주기를 4백3십2만년으로 봅니다.
별과 태양의 주기는 2만5천9백20년 입니다.


여기까지가 육임에 대한 설명입니다.
천문학에 대해 잘 모르시는 분은 장황한 설명에 자못 놀라실 겁니다.
저도 처음에 다소 생소했고, 나중에 많이 놀랐으니까요.

 

그럼 육임에 대한 설명은 이쯤하고, 육임과 천부경의 관계를 설명하고,
천부경을 풀이하여야 하는데 어떻게 설명을 하여야 쉽게 이해를 할 수 있을까요?
여기서 저는 육임과 천부경을 비교하던중 무척 놀라운 것을 발견하였습니다.
온 몸에 전율이 감돌 정도였죠.

 

육임(六壬)에는 육임 기문법이 있습니다.
지구를 논하는 육임법인데, 지구전체를 648지역으로 등분하여놓고, 72지역을 다시 이분합니다.

이 지역을 모두 합산하면 720 지역이 됩니다.

이 720지역을 육임의 720육임신과(六壬神課)에 비교 설명하는 것입니다.
 

 

 도전-샘플2.gif

도통 전수의 도맥 공사


하루는 태모님께서 성도들을 앉히신 후에
전선필에게 명하시어 중앙에 황룡기(黃龍旗)를 세우고
그 아래에 청수 한 동이를 떠다 놓게 하시니라.

 

이어 “말뚝을 박아라.” 하시고 일곱 고랑으로 된 우산을 펴서
말뚝에 잡아매게 하시며 다시 “청수를 우산 위에 부어라.” 하시거늘

 

그대로 행하매 태모님께서
우산의 몇 고랑이나 물이 내려갔느냐?” 하고 물으시는지라
선필이 아뢰기를 “우산의 여섯 고랑만 물이 흐르고 한 고랑은 흐르지 않았습니다.” 하니


말씀하시기를 “마저 내려가야 할걸.” 하시며
더 부어라.” 하시므로 더 부은 후에 “다 흘렀습니다.” 하고 아뢰니라.

 

이에 태모님께서 기뻐하시며
세상을 다 추려 잡을 수는 없으니 이만하여도 종자(種子)는 하겠다.” 하시고
대도통은 육(六)으로 되느니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11:138)

 

포교의 도(道), 육임조직의 연맥 도수

 

나를 믿는 자는 매인(每人)이 6인씩 전하라.
포교의 도(道)가 먼저 육임(六任)을 정하고 차례로 전하여
천하에 미치게 되나니 이것이 연맥(連脈)이니라.
(증산도 道典 8:101)

 

인류 구원의 의통구호대 육임조직 공사

무신(戊申 : 道紀 38, 1908)년 여름에 고부 와룡리(古阜 臥龍里)에 계실 때
하루는 상제님께서 박공우(朴公又)에게 “마음으로 속 육임(六任)을 정하라.” 하시거늘

 

공우가 마음으로 육임을 생각하여 정할 때
한 사람을 생각하니 문득 “불가하다.” 하시므로 다른 사람으로 바꾸어 정하니라.

 

속 육임을 정할 때 불가하다고 말씀하신 사람은 며칠 후에 죽으니라.
(증산도 道典 7:31)

 

후천선경의 대학교 사명, 육임 조직

백암리에 계실 때 하루는 경학에게 “무당 여섯 명을 불러오라.” 하시어

경학으로 하여금 두건과 두루마기를 벗기고 각기 청수 한 그릇씩 모시게 한 뒤에

여섯 사람에게 “청수 그릇을 향하여 사배(四拜)하라.” 하시니라.

 

이어 상제님께서 먼저 시천주주(侍天主呪)를
세 번 읽으시고 여섯 명에게 따라 읽게 하신 뒤에

거주성명을 물으시고 “세상에서 사람들이 다 아는 이름이냐?” 하시니
모두가 “그러하옵니다.” 하고 대답하니라.

 

상제님께서 다시 “청수를 마시라.” 하시매
여섯 사람이 명하신 대로 하니 말씀하시기를 “이것이 복록이니라.” 하시고
이제 여섯 사람에게 도(道)를 전하였으니 이는 천하의 대학(大學)이니라.

 

이 때는 해원시대라.
도를 전하는 것을 빈천한 사람으로부터 시작하느니라.” 하시니라.
또 말씀하시기를 “내가 비로소 ‘육기초(六基礎)’를 놓고 신명 공부를 시켰느니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6:62)

 

=================================

 

한민족의 뿌리와 미래

 

천부경은 한마디로 자연섭리(易學)를 담고 있는 우주변화원리의 극치이다.

 

신교 3대경전과 철학


경전
조하경:천부경-우주만물과 인간의 조화원리를 담고있다.
교화경:삼일신고-하나님의 진리법칙을 가르친다
치화경:참전계경-인간완성을 위한 수신서

 

천부경,삼일신고,참전계경

 

천부경과 삼일신고는 9천년전인 환국시대부터 구전되어오다가,
6천년전 환웅천제이후 녹도문자로 기록  참전계경(366사)-환웅천제로부터 유래,

환웅천제께서 배달국을 여신 시점


삼일신고(366자)

1장-허공-36자
2장-일신-51자
3장-천궁-40자
4장-세계-72자
5장-인물-167자

366사는 모두 8강령으로 크게 상경과 하경으로 나뉜다.


366사의 숫자 366은 삼일신고의 총글자수 366자와 일치
366이란 숫자가 삼일신고와 366사에 공통적으로 쓰인것은 같은 내용을 전달하되 

그 전달체계만 다르기 대문 천부경,삼일신고,366사의 가르침은 단군조선으로 그대로 계승


단군조선때는 전서로 전했다. 단군조선의 후예들인 부여,고구려,대진국(발해)과 

요,금,청(배달겨레의 한 분파가 세운 나라)나라 뿐 아니라. 터어키,일본등에 까지 전해졌다.

 

천부경

이미지

천부경의 유래와 구전내력

 

천부경    천제환국 구전지서야
天符經은 天帝桓國 口傳之書也


천부경은 천제환인의 환국으로부터 구전되어온 글이다.

 

환웅대성    천강후    명신지 혁덕
桓雄大聖이 天降後에 命神誌 赫德하여


환웅대성존께서 하늘의 뜻을 받들어 (태백산으로)내려오신뒤에 신지혁덕에게 명하여

 

이녹도문    기지
以鹿圖文으로 記之러니
녹도문으로 이를 기록하였는데

 

최고운 치원   역상견신지전고비
崔孤雲 致遠이 亦嘗見神誌篆古碑하고


고운 최치원이 일찍이 신지의 전고비를 보고

 

갱부작첩      이전어세자야
更復作帖하여 而傳於世者也라


다시 첩으로 만들어 세상에 전한것이다.

 

연      지본조       전의유서
然이나 至本朝하여 專意儒書하고


그러나 본조(한양조선)에

이르러서는 세상사람이 오로지 유가의 글만 공부할뿐

 

갱불여유의상문 이욕존자       기역한재
更不與早衣相聞 而欲存者하니 其亦恨哉

다시 조의의 정신을 되살려

서로 들어보고 보존하려는 자가 없으니 참으로 한스러운 일이라 하리로다.

 

이고    특표이출지      이시후래
以故로 特表而出之하여 以示後來하노라


그러므로 특별히 이를 들춰내어 자손들에게 전하고자 한다.

 

 

천부경의 의의

 

81자에 불과한 천부경은 1만년 우리역사,

인류문명사의 시원과 함께 하여온 가장 오래된 경전,

가장 간결,가장 완전, 가장 심오한 불변의 진리.

미국CIA에서 전세계의 암호와 경전을 다 해독해지만 유일하게 천부경만은 해독하지못했다고 한다.


천부경을 알지 못하고는 동양사상,특히 한민족의 신교정신을 이해할수 없다.
천부경은 우리 민족의 으뜸가는 뿌리사상이다.


천부경은 하느님께서 우리 한민족에게만 주신 특별한 진리의 말씀이다.

 

한민족의 3대 건국이념인

광명이세,홍익인간,제세이화 사상의 뿌리가
천부경을 비롯한 신교의 3대경전안에 모두 들어있다.


인간의 삶에 대한 영원한 도를 깨닫게 하는 하늘의 말씀이 들어있다.

천부경에는 한국을 상징하는 음양태극과 천지인 삼태극의 뿌리가 들어있다.


천부경은 한사상의 원류이며,역학과 상수학의 모체
천부경은 하늘의 법도,즉 우주의 창조적 이치를 가장 논리적이고 압축적으로 해설한

지상 최고의 경전

천부경은 세상에 존재하는 공간 속의

모든 것을 알아낼수잇는 원리를 담고있는 위대한 진리
천부경은 앞으로 전개될 후천의 세계를 상징,밝은 미래를 약속하고잇다.

 

천부경의 전래경로
9천년부터 구전되어오던것으로 6천년전 녹도문으로 전해졌고
4400년전 단군조선시대에는 전서로 전해짐

 

신라의 반도통일이후 천부경 공부는 열기가 식어지고

최치원이 돌로만든 비석에 전서로 새겨진 천부경을 발견,묘향산 석벽에 한문으로 옮겨놓음

 

천부경이 모습을 다시 드러낸것은 1916년 계연수 선생이 묘향산 석벽 발견,
탁본해서 1917년 단군교당으로 원본보냄

 

 

농은본 천부경의 출현              

 

  1. 개요

 

 2012FD114C0E3C7326DA6B

 

 

 

 

 

                                        

농은본 천부경

 

天符經’이라는

글자와 낙관은 훗날 삽입한 것이라고 해요.

 

현재까지 알려진 천부경은 다음과 같이 5종이 있습니다.

 

① 묘향산 석벽본: 운초(雲樵) 계연수(桂延壽)가 발견

② 태백일사본(太白逸史本): 이맥의 <태백일사>에 실려 있음

③ 최고운(崔孤雲:최치원) 사적본(事蹟本):

최문창(崔文昌)전집에 나옴

④ 노사전(蘆沙傳) 전비문본(篆碑文本): 蘆沙 奇正鎭

⑤ 농은본(農隱本)

 

 

 

이중 ①과 ②는 완전히 일치해요.

농은본과 각본과의 차이 부분을 비교하면 다음 표와 같아요.

    

농은본

태백일사본

묘향산 석벽본

최고운 사적본

노사전

전비문본

三極

三極

三極

三極

鉅無匱

鉅無匱

鉅無

鉅無匱

三四

三四

三四

三四

一妙衍

一妙衍

杳演

一妙衍

昻明

昻明

昻明

天地一

天地一

 

농은본은 태백일사본과 여섯 글자가 다르고, 최고운 사적본과는 11자가 달라요.

특히 ‘成玄五十’과 ‘成環五七’의 차이는 대단히 중요한 의미가 있어요.

농은본은 진위에 관한 논란이 있지만 그 내용을 보면, 다른 천부경보다

원본에 가장 가까운 천부경이라고 여겨지기 때문에,

여기에서는 농은본을 중심으로 살펴보려고 합니다.

 

아래의 글은 박대종씨의 「한국에서 발견된 갑골문자에 관한 연구」논문에서 발췌한 글입니다.

 

  천부경(天符經)은 한 민족 최고(最古)의 나라로 알려진

환국(桓國)에서 비롯, 구전되어 오던 중 환웅(桓雄)의 명에 의해 신지(新誌) 혁덕(赫德)에 의해

최초로 녹도문(鹿圖文)으로 기록되었고 후에 신라의 최치원이 옛비석에서

 

신지(新誌)[*단군시대의 천황의 명령을 전하고 출납의 임무를 전담하다가

혁덕이후 기록을 담당했던 벼슬의 이름, 앞의 신지혁덕과는 다른 사람임]가 쓴 전자(篆字)로 된

고각본(古刻本)을 찾아내어 그것을 다시 첩(帖)으로 만들어 세상에 전하게 된 것이라고 한다.

 

천부경은 고려말까지 전해져 내려오다 유교를 숭상하는 조선왕조 때 묻혀버린다.

그리고 오랜 세월이 지난 1916년에 대종교도 계연수(桂延壽)가 묘향산 석벽에서 이를 발견하고,

1917년 탁본을 대종교에 전하여 다시 맥을 잇게 된 것이다.

 

갑골문은 1899년 중국대륙에서 최초로 발견됐지만

고대최고의 문자학서인 "설문해자(說文解字)"를 지은 후한(後漢 A.D 25~ 220)의

허신(許愼)조차도 갑골문을 몰랐었다. 중국에서 갑골문을 본 사람들은 많았지만 그것의 실체를 아는

사람은 거의 없었다. 그러던 중 청나라 말기 1899년에 학자인 왕의영(王懿榮)에 의해 처

음으로 세상에 알려졌다.

 

그런데 고려말 충신인 농은(農隱) 민안부(閔安富)의 유품에서 발견된

천부경문(天符經文)에서 은허 갑골문과 동일한 글자들이 다수 발견되었다.

 

지금으로부터 약 650년전의 인물인 민안부가 중국대륙 은허에서

발견된 갑골문을 보고 천부경을 작성할 수는 없는 일이다.

 

또한 중국대륙에서는 아직까지 발견되지 않았거나 발견되었다

하더라도 미해독된 갑골문자들이 농은유집 천부경에 다수 발견, 확인됐다는 점이다.

 

농은 민안부는 목은 이색, 포은 정몽주, 도은 이숭인, 야은 길재,

수은 김충한과 더불어 6은(六隱)으로 불리었던 충신으로 조선이 개국하자 고려신하로서

도리를 다하지 못했다며 두문동(杜門同)에 은거한 72현 중의 한 사람이다.

 

주목할 점은 조선조 이맥이 "태백일사"에서

“세상에 전하는 바 목은 이색, 범세동은 모두 천부경을 주해하였다”고 증언한 점이다.

이색은 민안부와 당시 교분이 두터웠고, 범세동은 민안부와 같이 두문동에 들어간 72현 중의 한사람이다.

 

이는 민안부도 천부경을 공유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말해준다.

즉 고려충신 72현들 사이에서 천부경은 여러 부 작성되어 귀중하게 보관되었고,

이번에 발견된 농은 민안부의 천부경은 그의 후손인 민홍규씨가 2000년초 송호수 박사를 찾아가

선보임으로써 공개된 것이다.

또 주목할 점은 민족경전인 "삼일신고"의 내용 중

발해 문왕인 지은 "삼일신고 봉장기"에 단군이 신지에게 "삼일신고"를 그리라는 명을 내렸다는 구절이 나온다.

 

"천부경"이 "삼일신고"의 한쌍임을 고려할 때

천부경에 대해서도 동일한 그림문자로 돌 위에 새겼다는 추정이 가능해진다.

 

또한 "후조선기"에는 ‘기자(箕子)가 부여의 법학자였던

왕수긍(王受兢)을 초빙해 박달나무에 은문(殷文)으로 삼일신고를 쓰게 하여 그것을 읽었다’라고

기록이 있다. 종래 기자동래설(箕子東來說)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이 지배적이지만,

 

일반적으로 기자는 은나라의 현인(賢人)으로 주(周)나라 무왕(武王)이

은나라를 빼앗자 B.C 1122년에 동쪽 조선으로 들어와 기자조선을 건국한 이로 알려졌는데,

B.C 1122년이면 지금으로부터 3122년 전으로 은허 갑골문 시기와 일치한다.

 

이를 종합할 때 민안부의 "농은본 천부경"은 기자의 초빙(招聘) 및

지시하에 왕수긍이 삼일신고와 함께 은문(은허갑골문)으로 쓴 진본을 후대에 일급

서예가가 지금으로부터 최소 6백년전 이상의 옛날에 정밀모사한 모사본으로,

왕수긍이 쓴 당시 연도는 지금으로부터 약 3100년 전으로 추정된다.

 

그리고 기자 이전의 원본 천부경, 즉 단군 나아가 환웅시대의 천부경까지 고려하면

천부경 자체는 그보다 훨씬 멀리까지 소급된다.

용봉.jpg  

 

불사조폅집^^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번호
제목
글쓴이
공지 알음은 강절의 지식이 있나니 내 비결이니라.
id: 불사조불사조
2018-09-17 171
공지 과학적으로 밝힌 우주1년의 밀란코비치_이론.avi
id: 불사조불사조
2018-09-17 145
공지 지구에 빙하기와 간빙기가 오는 이유
id: 불사조불사조
2018-09-17 219
공지 빙하기 간빙기 5만년
id: 불사조불사조
2018-09-17 142
공지 위기에서 구한 인물들은 한결 같이 신교의 정신으로 나라를 지켜 내었습니다.
불사조
2017-04-13 901
공지 우주탄생 개벽과 인류문명 탄생 창세개벽 아틀란티스
불사조
2017-04-13 852
공지 차지연의 불후의 명곡 네박자 봄 여름 가을 겨울의 이치
불사조
2017-04-11 1078
공지 일만 이천 명의 도통군자(道通君子)가 출세하리라.” 하니라.
불사조
2017-04-11 831
공지 항상 주저 마시고 문의 연락 주세요 환영합니다^^
불사조
2017-04-08 825
공지 이 난세에 살아남을 수 있는 유일한 진리
불사조
2017-04-08 867
공지 신神(천지의 조화기운)은 그대가 준비되어 있을 때 찾아오기 때문이다.
불사조
2015-04-14 2761
공지 정의도의 핵심
불사조
2014-06-25 4872
공지 원회운세와 천상 신명계의 입체적 구조 (9天 차등, 33天 평등)
불사조
2014-06-04 4593
공지 참여를 하라 이거여.
불사조
2014-05-24 4703
공지 우주 도통사道統史(도통맥)에 있으서 극치의 道秘이며 결론이다.
불사조
2014-05-24 4400
공지 민족의 위기 때마다 유감없이 표출되었다.
불사조
2014-01-10 5188
공지 조금도 깨닫지 못하고 이(利)끗에만 몰두하니 어찌 애석치 아니하리오.
불사조
2014-01-10 5199
공지 그릇을 비우면 물건을 담을 수 있고 마음을 비우면 도를 받을 수 있느니라.
불사조
2014-01-06 5182
공지 고구려로부터 발해로 전해진 한문본 <삼일신고>는 먼저 발해의 왕실로 들어갔다.
불사조
2013-12-01 5420
공지 조상 대대로 한 일을 총 결산한다.
불사조
2013-11-29 5493
공지 우주의 사계절변화에 따른 지축이동을 설명해 드립니다.
불사조
2013-10-18 7343
공지 홈 운영자와 대화를 주저 마시고 문의 연락 주세요 환영합니다^^
불사조
2013-10-16 5554
공지 앞으로 여자가 위에서 합궁(合宮)하는 때가 오느니라
불사조
2013-03-19 7054
공지 인생의 근본 원리를 모르고 있도다
불사조
2012-07-17 5930
공지 황극경세서(皇極經世書)란
불사조
2012-07-17 7522
공지 알음은 강절(康節)의 지식이 있나니 모두 내 비결이니라.
불사조
2012-07-17 6592
공지 그렇다면 우주 1년의 목적은 과연 무엇일까?
불사조
2011-07-27 7317
공지 달력에 담긴 우주 1년 4계절 변화의 비밀
불사조
2011-07-27 7856
공지 지축의 경사도에 따라 지축이 정립 될 때 그 충격의 영향력은 엄청난것이다.
불사조
2011-07-27 7183
공지 헝가리에 있는 풀라 분화구의 꽃가루 분석을 통해 2
불사조
2011-07-27 7975
공지 왜 '우주1년'을 알아야 하는가.
불사조
2011-07-27 7268
공지 양의 역운동과 음의 순운동
불사조
2011-07-26 7655
공지 우주 1년은 천지가 인간 농사를 짓는 한 주기이다.
불사조
2010-08-25 7096
공지 지축이 정립되는 후천개벽과 구궁팔풍운동九宮八風運動
불사조
2009-11-11 9252
공지 그린란드와 남극 대륙의 빙상 융해로 지구 자전축 변하고 있어 
불사조
2009-10-29 8966
공지 천지운행의 원리 원회운세(元會運世)
불사조
2008-07-05 13274
공지 연월일시로 천지의 종시(終始)를 다하였으며
불사조
2008-06-29 10164
공지 우주변화의원리인 우주의 1년은 129600년 순환주기로 변한다
불사조
2008-06-26 11579
185 우주1년 두 하늘이야기 선천개벽과 후천개벽, 천부경,하도,낙서,상제님 강세,원시반본,내조상이 하느님이다
id: 불사조불사조
2019-08-22 89
184 개벽이 오는 이치를 밝혀주는 한장의 그림 우주일년 도표
불사조
2018-05-16 182
183 지금은 진화의 오메가 포인트, 정점이지 종말이 아니다
불사조
2018-01-23 337
182 우주1년이야기와 가을개벽 전지구촌 인류가 살아서 경험하게 된다
불사조
2018-01-23 390
181 가을개벽의 시간대가 다가올수록 대지진, 기상이변등 가을천지의 열매인간이 되기 위한 시련이 찾아온다
불사조
2018-01-23 364
180 가을천지의 서릿발 기운, 대량멸종사태 총정리, 지금은 진화의 오메가 포인트
불사조
2018-01-23 364
179 증산도의 가을개벽 소식 3대 개벽, 총정리
불사조
2018-01-23 369
178 지축이 정립되어 일어나는 지구곳곳의 변화모습
불사조
2018-01-23 348
177 지축정립시 부산은 백지석장이 뜬다는 뜻이 무엇인가
불사조
2018-01-23 364
176 지축이 바뀐다, 극이동이 일어난다 상제님은 내가 천지를 돌려놓았다, 선천은 인월 음력 1월이 한해의 시작, 후천은 음력 2월이 1월이 된다
불사조
2018-01-23 364
175 문명개벽에 대한 석학들의 메시지 자본주의 시스템은 붕괴한다
불사조
2018-01-23 368
174 우주1년은 129600년 서양과학에서 빙하기의 도래가 약 13만년주기
불사조
2018-01-23 352
173 개벽이 오는 이치를 밝혀주는 한장의 그림 우주일년 도표
불사조
2018-01-23 362
172 우주1년이야기와 가을개벽 전지구촌 인류가 살아서 경험하게 된다
불사조
2018-01-23 344
171 단군조선의 문화 업적1 역법 달력의 완성
불사조
2018-01-23 368
170 지구 대기행 2편 갈라지는 대륙
불사조
2017-09-24 631
169 [TED] 왜 특정한 32가지 기호들이 유럽 전역 고대 동굴서 발견되나
불사조
2017-09-24 620
168 수학은 모든 과학의 여왕이며 수 이론(數論)은 수학의 여왕이다.
불사조
2017-08-08 684
167 하이테크 고대문명 1부 고대의 거대 기계
불사조
2017-08-07 672
166 우주일년의 달력에 따라 약속을 지키는 도리를 아는자가 됩시다.
불사조
2017-08-06 664
165 시간의 규칙을 어기는자는 멸망합니다 ᆞ이것이 시대적 진리입니다 ᆞ
불사조
2017-07-28 731
164 지구에 관한 충격적인 진실
불사조
2017-07-25 638
163 인류는 3650년 마다 반복된다?
불사조
2017-07-25 696
162 1만년 전 지구에 핵전쟁이 났었다? 인류학자들끼리 논란중인 지구리셋 설
불사조
2017-07-25 696
161 한민족이라면 반드시 시청해야 하는 것이며
불사조
2017-07-04 734
160 강태공이 '육도삼략'에서 전하는 "생장염장"의 법칙이 핵심이다.
불사조
2017-07-03 736
159 강태공도 육도삼략에서 제일 먼저 전한 천지가 둥글어가는 법칙은, 우주1년
불사조
2017-07-03 782
158 바다속에 잠긴 빙하시대 대홍수의 전설
불사조
2017-05-05 842
157 근본을 모르는 종교 지도자들의 종말
불사조
2017-05-02 851
156 유비무환이다.이제는 시절의 때가 되어 과감한 결단을 내려야 할 시점이다.
불사조
2017-04-29 822
155 천부경 하도 낙서 그리고 우주일년
불사조
2017-04-17 816
154 우주 통치의 근본원리
불사조
2017-04-13 911
153 개벽의 핵심 우주1년 이야기 우주의 질서를 바꾸는 상제님
불사조
2017-04-12 879
152 우주1년은 129600년 서양과학에서 빙하기의 도래가 약 13만년주기
불사조
2017-04-12 803
151 증산도 종도사님으로부터 직접듣는 우주일년 총정리
불사조
2017-04-08 871
150 [종도사님 도훈] 우주일년 선후천 이야기
불사조
2017-04-08 830
149 [태상종도사님 도훈] 지금은 통일문화가 나오는 때
불사조
2017-04-08 852
148 증산도 안운산 태상종도사님 도훈 가을개벽기, 조상과 자손의 관계
불사조
2017-04-08 1304
147 천지의 역사를 사람이 한다 [안운산 증산도 태상종도사님 3-2]
불사조
2017-04-08 840
146 봄에는 만물을 낳고 가을에는 추수하는 자연의 섭리 [안운산 증산도 태상종도사님 3-1]
불사조
2017-04-08 809
145 증산도는 천지의 결실이자 열매(정리)
불사조
2017-04-08 810
144 지금은 천지에서 사람농사를 지어서 사람개벽을 하는 때 [안운산 증산도 태상종도사님 2-5]
불사조
2017-04-08 839
143 만국활계남조선(萬國活計南朝鮮) [안운산 증산도 태상종도사님 2-4]
불사조
2017-04-08 922
142 대자연의 섭리가 진리의 모태이다 [안운산 증산도 태상종도사님 2-2]
불사조
2017-04-08 802
141 증산도는 천지의 결실이자 열매 [안운산 증산도 태상종도사님 2-1]
불사조
2017-04-08 812
140 이번에 씨종자가 추려진다 [안운산 증산도 태상종도사님 1-7]
불사조
2017-04-08 796
139 조상의 자손이 살아남는가? [안운산 증산도 태상종도사님 1-6]
불사조
2017-04-08 867
138 지금은 천지에서 씨종자를 추리는 때 [안운산 증산도 태상종도사님 1-5]
불사조
2017-04-08 881
137 왜 개벽이 일어나는가? [안운산 증산도 태상종도사님 1-4]
불사조
2017-04-07 815
136 증산도는 천지의 이법을 집행하는 곳 [안운산 증산도 태상종도사님 1-3]
불사조
2017-04-07 842
135 원시반본의 섭리 [안운산 증산도 태상종도사님 1-2]
불사조
2017-04-07 859
134 왜 증산도가 이 세상에 출현해야 되는가? [안운산 증산도 태상종도사님 1-1]
불사조
2017-04-07 878
133 안운산 태상종도사님 대도말씀 26회
불사조
2017-04-07 813
132 안운산 태상종도사님 대도말씀 25회
불사조
2017-04-07 821
131 안운산 태상종도사님 대도말씀 24회
불사조
2017-04-07 813
130 안운산 태상종도사님 대도말씀 23회
불사조
2017-04-07 872
129 안운산 태상종도사님 대도말씀 22회
불사조
2017-04-07 840
128 안운산 태상종도사님 대도말씀 21회
불사조
2017-04-07 911
127 안운산 태상종도사님 대도말씀 20회
불사조
2017-04-07 808
126 안운산 태상종도사님 대도말씀 19회
불사조
2017-04-07 830
125 안운산 태상종도사님 대도말씀 18회
불사조
2017-04-07 832
124 안운산 태상종도사님 대도말씀 17회
불사조
2017-04-07 905
123 안운산 태상종도사님 대도말씀 16회
불사조
2017-04-07 843
122 안운산 태상종도사님 대도말씀 15회
불사조
2017-04-07 820
121 안운산 태상종도사님 대도말씀 14회
불사조
2017-04-07 874
120 안운산 태상종도사님 대도말씀 13회
불사조
2017-04-07 892
119 STB상생방송 증산도 안운산태상종도사님 대도말씀 12회
불사조
2017-04-07 933
118 STB상생방송 증산도 안운산태상종도사님 대도말씀 10회
불사조
2017-04-07 833
117 STB상생방송 증산도 안운산 태상종도사님 대도말씀 9회
불사조
2017-04-07 873
116 STB상생방송 증산도 안운산태상종도사님 대도말씀 8회
불사조
2017-04-07 865
115 STB상생방송 증산도 안운산태상종도사님 대도말씀 7회
불사조
2017-04-07 858
114 자기 조상이 하나님이다 안운산태상종도사님 대도말씀 6회
불사조
2017-04-07 848
113 STB상생방송 증산도 안운산 태상종도사님 대도말씀 5회
불사조
2017-04-07 834
112 STB상생방송 증산도 안운산태상종도사님 대도말씀 4회
불사조
2017-04-07 811
111 STB상생방송 증산도 안운산태상종도사님 대도말씀 3회
불사조
2017-04-07 895
110 STB상생방송 증산도 안운산 태상 종도사님 대도말씀 2회
불사조
2017-04-07 896
109 STB상생방송 증산도 안운산 태상 종도사님 대도말씀 1회
불사조
2017-04-07 828
108 우주의 순환 목적 애니메이션 증산도 안운산 태상종도사님
불사조
2017-04-07 849
107 대자연의 섭리가 진리의 모태이다
불사조
2017-04-07 907
아시아의 위대한 문명의 발상지는 한국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불사조
2014-06-04 4643
105 육도삼략(六蹈三略) <第1章 文師(문사1)-하늘이 스승을 보내다.
불사조
2014-05-04 4788
104 우주의 순환 이치를 알아야 이 길을 찾을 수 있느니라.
불사조
2014-03-27 4817
103 천지의 일은 때가 이르지 아니하면 사람이 감히 알 수 없느니라.
불사조
2014-03-27 4906
102 시간의 비밀, 천지일월의 변화법칙
불사조
2014-03-27 5821
101 태모님께서 주역 공부하는 사람을 보시면 “병신 육갑한다.” 하시고
불사조
2014-03-27 4935
100 불의의 역사를 진리의 칼날로 끊어버려야 하리라..
불사조
2014-03-17 5096
99 STB상생방송 천부경과 인류의 미래 1.2.3.4.강
불사조
2014-03-01 5150
98 STB상생방송 STB콜로키움 역학의 후천소식 1부 2부
불사조
2014-01-30 5647
97 여름에서 가을로 넘어가는 시기에 우주환절기가 닥친다.
불사조
2014-01-28 5269
96 탄허스님의 역철학(易哲學)적 예지
불사조
2014-01-17 5227
95 가장 중요한 것은 역사적으로 진리의 원주인을 아는 것입니다.
불사조
2014-01-16 4586
94 하느님은 (10 : 완성수) 십(十) 수이시다.
불사조
2014-01-15 5086
93 권력자들이 달력 개혁에 집착한 이유는 뭘까요
불사조
2014-01-12 5478
92 시간과 권력의 역사
불사조
2014-01-12 5094
91 역사와 인간 문명사의 상극의 전 과정을 종결짓는 의미로서 ...................
불사조
2014-01-01 4632
90 신교는 현대의 종교학에서는 샤머니즘 [shamanism] 이라 합니다.
불사조
2013-12-28 5250
89 SBS 스페셜 - 대지진 경고! 지금 일본은
불사조
2013-10-13 5572
88 기후 전쟁 1부-지구온난화, 긴 전쟁의 시작
불사조
2013-10-13 5999
87 제5빙하기의경고.
불사조
2013-10-13 5299
86 인류의 역사를 다시 써야할 증거들 - 클라우스 도나
불사조
2013-10-13 5349
85 러시아서 10만 년 이상 된 빙하 발견
불사조
2013-10-12 5425
84 지구온난화로 45년 뒤에 뉴욕·파리 멸망…서울은 더 빨라
불사조
2013-10-11 5492
83 세상의 모든 다큐.120130.모순의 결정체,얼음의 신비.
불사조
2013-09-29 5743
82 파키스탄 7.7 강진…"지각변동으로 섬까지 생겨"
불사조
2013-09-25 5407
81 한반도는 빙하기 야생동물의 피난처였다
불사조
2013-09-25 5414
80 지구의 지축이 러시아쪽으로 급격히 이동하고 있다!
불사조
2013-09-22 5600
79 DNA가 진화론이 거짓말임을 밝히다-Dr.Carl Werner 박사의 증언
불사조
2013-09-21 5623
78 인류재앙 가상 시나리오 3 - 지구 자전이 멈춘다면
불사조
2013-09-14 5566
77 그린란드 빙상 밑 길이 800㎞ 거대 협곡 발견
불사조
2013-08-30 5413
76 “기후변화 규명 중요단서”
불사조
2013-08-12 5467
75 동이족이 최초의 달력인 음력[陰曆]을 만들었다
불사조
2013-08-01 5871
74 그 예언을 해석할 수 있는 철학적 안목이 부족했기 때문이다.
불사조
2013-05-12 5312
73 다시 얘기하지만, 금화가 교역기라. 여름과 가을이 바뀌는 때다.
불사조
2013-04-30 5602
72 우주1년 129600년 빙하기 분석.avi .
불사조
2013-04-12 5729
71 1 Heaven and Earths Dynamic of Change 지구1년 태사부님 영문판1
불사조
2013-04-12 5964
70 원과 한의 문제
불사조
2013-04-12 5665
69 조용헌 살롱 <51> 지축 변화와 ‘정역(正易)’
불사조
2013-04-09 6289
68 우주의 운동이라는 것은 분열과 통일을 영원히 반복하는 것뿐입니다.
불사조
2013-04-04 5711
67 오운육기五運六氣의 변화
불사조
2013-04-04 8597
66 '천년에 한번' 최악의 재앙…日 열도가 떨고있다
불사조
2013-03-20 5690
65 전에 일어난 일이 다시 일어난다. 전에 행해진 일이 다시 행해진다.
불사조
2013-03-20 5734
64 오늘날의 현대 과학문명도 흔적을 남기고 사라질 것인가의 의문을 독자에게 던진다!
불사조
2013-03-20 7034
63 포태양생욕대관왕쇠병사장(胞胎養生浴帶冠旺衰病死葬)으로 순환한다.
불사조
2013-03-20 7981
62 기원전과 기원후의 의미
불사조
2013-03-19 6569
61 다큐특선 피부색에 감춰진 비밀 110308 HDTV XviD Baros .
불사조
2013-03-15 5993
60 지구의 탄생과 생명체의 기원
불사조
2013-03-15 6077
59 환국은 무병장수의 황금 시대였다.
불사조
2013-03-12 5234
58 그리고 그 문명을 만든 폭력 역시 유럽의 폭력처럼 기후가 원인이었다고 말한다.
불사조
2013-03-12 4634
57 지구의 긴 겨울에 태어난 인류
불사조
2013-03-11 5297
56 혹독한 지구환경 변화가 있었던 과거의 메시지로부터
불사조
2013-03-11 5474
55 오슬로대 "인도양 밑에, 사라진 고대 대륙 있다"
불사조
2013-02-25 5675
54 공룡 멸종의 '진짜’ 이유 밝혀져..
불사조
2013-02-25 5726
53 생장염장으로 순환하는 우주변화이법
불사조
2013-01-20 5815
52 [도훈] 우주1년의 선천과 후천
불사조
2013-01-20 6030
51 [도훈] 우주1년의 인간농사 짓는 이법
불사조
2013-01-20 5785
50 [도훈] 천지의 법도, 춘생추살
불사조
2013-01-20 5944
49 우주1년주기 약10만년 밀란코비치 이론.wmv .
불사조
2013-01-20 6090
48 우주에도 사계절이 있다 (650k)
불사조
2013-01-20 5825
47 진리의 눈, 우주1년 (650k)
불사조
2013-01-20 5894
46 [도훈]인류가 맞이하는 후천선경 .
불사조
2013-01-20 5927
45 [도훈]후천선경을 여는 증산도의 비전 .
불사조
2013-01-20 5940
44 한민족 뿌리탐사 바이칼을 가다! .
불사조
2013-01-20 5680
43 한민족 뿌리탐사 바이칼을 가다!
불사조
2012-09-12 6090
42 바다에 잠겨있는 고대 유적
불사조
2012-08-11 6144
41 화분(꽃가루) 침전물 스펙트럼 분석
불사조
2012-08-11 6099
40 인류의 빙기와 간빙기의 반복
불사조
2012-08-11 6479
39 약 10만년 주기의 지구 궤도 변화
불사조
2012-08-11 6160
38 소강절의 생애(生涯)와 사상(思懇)
불사조
2012-07-17 6534
37 소강절의 천지운행원리 원회운세(元會運世)
불사조
2012-07-17 6070
36 소강절 도통의 경계
불사조
2012-07-17 6469
35 이것은 모두 천지자연의 수이며 지혜를 짜서 찾아낸 것이 아니다.
불사조
2012-07-17 5933
34 관물외편 下之 十一.
불사조
2012-07-17 5918
33 관물외편 下之十.
불사조
2012-07-17 5750
32 관물외편 下之九
불사조
2012-07-17 5959
31 관물외편 下之八
불사조
2012-07-17 5995
30 觀物外篇 下之六
불사조
2012-07-17 5802
29 觀物外篇 下之五
불사조
2012-07-17 5898
28 觀物外篇 下之四
불사조
2012-07-17 5792
27 觀物外篇 下之三
불사조
2012-07-17 5787
26 觀物外篇 下之二
불사조
2012-07-17 5954
25 觀物外篇 下之一
불사조
2012-07-17 5792
24 觀物外篇 上之十一.
불사조
2012-07-17 5544
23 觀物外篇 上之十.
불사조
2012-07-17 5731
22 觀物外篇 上之九.
불사조
2012-07-17 5647
21 觀物外篇 上之八
불사조
2012-07-17 5697
20 觀物外篇 上之七
불사조
2012-07-17 5659
19 觀物外篇 上之六.
불사조
2012-07-17 5648
18 觀物外篇 上之五
불사조
2012-07-17 5512
17 觀物外篇 上之四.
불사조
2012-07-17 5596
16 觀物外篇 上之三.
불사조
2012-07-17 5873
15 觀物外篇 上之一
불사조
2012-07-17 5444
14 소강절의 황극경세서 - 觀物內篇之一
불사조
2012-07-17 6564
13 천체(지축)의 경사와 이동(先天과 後天)
불사조
2012-07-17 6632
12 상수학 대가, 소강절
불사조
2012-07-17 6304
11 觀物 內篇之八부터 觀物內篇之十二까지
불사조
2012-07-17 6112
10 소강절의 황극경세서 - 觀物 內篇之三.
불사조
2012-07-17 6317
9 소강절의 황극경세서 - 觀物 內篇之二
불사조
2012-07-17 6359
8 1만 2천 년 전에 끝났으며, 약 10만 년 정도 지속되었다.
불사조
2012-04-07 5737
7 지구공전과 계절변화
불사조
2012-02-12 6199
6 봄여름은 천지가 상극질서로 돌아간다.
불사조
2011-08-03 7568
5 우주는 어떻게 변화하는가.
불사조
2011-07-26 7173
4 왜 자연으로 눈을 돌려야 하는가.
불사조
2011-07-26 7215
3 이천칠지 (二天七地) 역할을 함을 명시하고 있다.
불사조
2009-11-25 7224
2 바다대기행=주기적으로 찾아오는 소개벽의 증거
불사조
2008-09-20 7285
1 엘고어 불편한진실(자막)지축 정립과 빙하기 주기
불사조
2008-09-20 8437
운영자페이스북 대한사랑 카페 상생 방송국 운영자페이스북 상생출판사 증산도 도전 운영자Daum카페
w66.png
홈페이지 운영자 불사조 E-mail=kjh1691@hanmail.net E-mail=hoomchi@naver.com TEL-010-8902-3727
본 사이트는 증산도 진리를 전인류에게 알리기 위해 개인이 설립한 홈페이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