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벽이미지.jpg

동서고금의 빛나는 역사의 혼들이 후세에

전한 메시지의 핵심을 간추리면, 다음의 세 가지로 요약할 수 있다.


첫째는 장차 이 지상에 꿈의 낙원을 여는 새시대가 도래한다는 것이며,

둘째로는 새시대가 도래하기 직전, 이 지구촌에 일찍이 없었던 파멸적 대변국이 찾아온다는 것이며,

셋째는 절멸의 위기에 처한 인류를 건져내어 새세상으로 인도하는 구원의 메시아에 대한 소식이다.
 
왜 기존의 여러 예언은 종말 위주로 해석되어 왔는가?

동서고금의 성자와 성철, 예언가들은 단순히 종말적 상황만을 전한 것이 아니다

오히려 그 이후에 펼쳐지는 새로운 세계의 도래에 대해서도 분명히 언급했다.
 
하지만 기존의 여러 예언은 지나치게 종말 위주로 해석되어 왔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그 예언을 해석할 수 있는 철학적 안목이 부족했기 때문이다.
 
『이것이 개벽이다』제4부는 동서양의 종말론과 개벽론에 대한 총체적인 해답을 제시하고 있다.

그 핵심 가르침이 바로 우주일년에 대한 것이다.
 
 
극적인 전환점


최근 약 일백 년 동안 전세계 인구는 급격하게 증가했다.
현재는 약 70억을 육박하고 있다.
그러면 사람 숫자는 계속 늘어만 갈 것인가?


어느날 아침 우수수 떨어진 낙엽을 본적이 있는가?

바로 그 때가 여름의 분열성장을 멈추고 가을의 결실로 들어서는 개벽적 전환점이다.


인간의 역사에도 이러한 시간의 마디가 있다.

지구촌의 인구 역시 최고점을 지나 급격히 감소하는 때가있다.
 
초목이 지구년의 틀 속에서 싹트고 자라고 열매맺듯,

인류 문명도 우주일년의 큰 틀 속에서 탄생하고 성장하고 결실한다.

우주일년의 창조원리는 지극히 단순하다.

그 기본이치는 춘하추동을 거듭하는 일년의 순환원리와 동일하다.

하지만 이를 터득하면 종말론의 허와 실을 깨치는 것은 물론, 개벽을 극복하는 생명의 길을 찾을 수 있다.
 

인류역사는 우주일년의 4계절 순환에 따라 전개된다


생장염장.jpg

우주일년의 봄 시대는 지금으로부터 약 5만 년 전에 시작되었다.

 

이 때가 처음으로 현생 인류의 조상(Homo Sapience Sapience)이 화생(化生)되어

지상에 태고문명의 여명이 동트기 시작한‘시원(始原) 문화시대’이다.

이 봄철의 시간정신의 핵심을‘생(生)’이라고 한다.
 
우주의 여름철은 만물이 분열하며

성장하는 시간대로서 그 창조정신의 핵심을 한마디로‘장(長)’이라 일컫는다.

이 때는 우주의 봄철에 화생(化生)된 생명이 번식을 거듭하고, 인류 문명 역시 여러 갈래로 나뉘어 발전한다.
 
우주의 가을철은‘통일의 시대’요, ‘성숙의 시대’이다.

봄·여름의 생장 과정 동안 가꾸어 온 모든 생명의 진액을 갈무리하는 결실의 시대인 것이다.

 

가을이 되어야 비로소 지상에 오곡백과가 탐스럽게 여물듯이, 인류는 우주의 가을시간대에 이르러서야

이 지상에 통일문명의 이상을 성취할 수 있는 것이다.

 

만물을 성숙시키는 가을기운은 금(金)과 대광명의 백색
으로 상징된다. 이처럼 수렴(收斂)·결실하는 가을철정신의 핵심을‘염(斂)’이라 한다.
 
우주의 겨울은 지상의 많은 지역이 얼음으로 뒤덮혀 버리는‘빙하기’이다.

이 시기는 다음 우주 봄철의 새로운 탄생을 예비하기 위해 생명의 진액을 우주의 본원[水]으로 되돌려,

하늘과 땅이 휴식을 취하는 ‘장(藏)’의 시간대이다.
 
우주일년 129,600년 가운데 인간이 문명을 창조하여 살 수 있는 지상의 생존 기간은,

선천 5만 년의 건운(乾運)과 곤운(坤運)의 후천 5만 년 동안의 기간을 합한 10만 년이다.

그리고 나머지 약 3만 년은 빙하기로 천지의 재충전을 위한 휴식기이다.
 
 
선천(先天)과 후천(後天)

우주는 태극의 대칭성 원리에 의해,

크게 양과 음의 시간대인 선천(先天)과 후천(後天)으로 구분되어 순환한다.

 

선천과 후천이란 일년 사계절을

‘전반기 봄·여름’과‘가을·겨울의 후반기’를 선·후로 구분하여 부르는 말이다.

 

물론 하루에도 선·후천은 존재한다.낮(양)과 밤(음)의 주기적인 대칭 변화작용이 그것인데,

하루 중 오전은 선천으로, 오후는 후천으로 작용한다. 여기서 시간대는 항상 음양의 쌍으로 순환하며

존재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선천과 후천은 연결되어 있는 것 같으나 밤과 낮이전혀 질적으로 다르듯이,

사실은 운동하는 원리 자체부터가 정반대이다. 만물이 탄생·성장(자기 발전)운동을 하는

천지의 봄·여름(선천)은 남성 에너지[乾]가 주도하여 인간을 성장시키므로

 

6양(陽)시대 또는 건도(乾道, 陽道)시대라 하고, 후천의 6개월(6×10,800=64,800년) 동안은

여성 에너지[坤]가 중심이 되어 결실 성숙시키므로 6음(陰)시대 또는 곤도(坤道, 陰道)시대라고 한다.
 
이것은 극히 짧은 찰나의 주기에서부터 대우주의 커다란 순환주기에 이르기까지 마찬가지이다.
선천은 생장분열의 과정이기 때문에 과학과 철학이 판을 달리하고, 정치와 종교가 분리되는 때이다.

 

특히 만물이 세분화·다극화의 극한에 다다르는 우주의 여름철 말기가 되면,

인간의 정신마저도 분열기운의 포로가 되어 생명의 근본을 상실하고, 인류사회는 윤리기강이 무너지게 되어

극도의 혼돈 상태를 연출하게 된다.

 

바로 이 우주여름철의 말기가

기성종교에서 외쳐온‘말세’, ‘말법’에 해당하는 시기이다.
 
하지만 우주는 결코 무한히 분열 성장운동만을 계속하는 것은 아니다.

성장이 한계에 다다르면, 우주만유는 필연적으로 그것을 넘어서는 반대 방향의 창조운동을 시작한다.

 

이를 극즉반(極卽反)의 원리라고 하는데

분열의 최극단에 이르면 다시 통일의 새 기운이 움트고,

반대로 통일 수렴의 정점(頂点)에서 다시 분열기운이 싹튼다.

 

마치 달[月]이 차면 다시 기울고,오르막이 다하면 다시 내리막이 있듯이,

선천의 분열도수(度數)가 다[盡]하면 후천개벽의 통일도수가 숙명적으로 밀려오는 것이다.
 
후천 가을세상은 상생(相生)의 시대이며 성숙과 통일의 시대이다.

선천시대 동안 극도로 분열 대립하던 여러 종교와 이념, 사상 등이 모두 하나의 열매진리로 합쳐지고,

정치와 종교도 한 갈래로 통합되어 종교적 이상을 직접 구현하는

새로운 도권(道權) 정치의 대개벽 문화시대가 열린다.
 

우주일년의 계절변화, 개벽

천지개벽(天開地闢)이란

하늘과 땅의 열림, 즉 천지의 생성을 뜻한다 .이를 창조개벽이라 한다.


그런데 변화하는 현실 우주에서의 천지개벽은,

음양의 순환을 통해 우주가 새로운 차원의 변화운동을

시작함으로써 천지의 일체생명이 새로운 시간질서로 들어서는 전환점을 의미한다.


다시 말하면, 천지개벽이란 대국적으로는

천지일월의 각 계절의 운행원리에 의해서 새로운 시간과 공간대가 열리는

천지기운의 대변화 사건을 말한다(자연개벽). 나아가 이러한 시간대의 거대한 변화운동에 따라

 

인간이 묵은 기운을 벗고, 성숙된 새 문명과 새로운 삶의 질서를 열어나가는 것을

의미하기도 한다(문명개벽, 인간개벽)
 
개벽에는 인간이 지상에 처음으로 생겨나는 봄의‘탄생(선천)개벽’,

인류문명이 봄에서 여름철의 성장 과정으로 넘어가는‘중개벽’, 후천가을로 넘어갈 때

인류성숙의 보편적인 세계구원을 위한‘가을개벽’, 그리고 우주의 겨울철로 들어가는‘카오스개벽’이있다.
 
즉, 현실세계에서 작용하는 개벽운동은 모두 사계절의 환절기 때마다 이루어진다.
 
지금은 우주의 여름과 가을이 바뀌는 가을개벽기

그러면 우리는 지금 우주의 일년 가운데 어느 시간대에 살고 있을까?
오늘의 인류는 천지의 일년 중 봄·여름의 성장 과정인 선천시대가 모두 끝나고 통일과 결실의

후천 가을문명시대로 막 전환하려고 하는 대변국기에 처해있다.

다시 말하면 우리는 약 5만 년 전인 이번 우주일년의 봄에 최초로 생겨나

여름철의 기나긴 성장의 여정을 모두 마치고, 이제 자신의 생명을 성숙시켜야 하는

가을우주(후천)의 시간대 속으로 들어서려 하고있다는 것이다.
 
지금은 온 천하가 가을운수(秋運)의 시작으로 들어서고 있느니라. (道典3:11:5)
 
후천개벽이 현실화 될 때, 지축이 바로 서며 지구의 공전궤도가 바뀐다
 

서양의 예언가들과 철인들이 말하는 다가오는 변국 소식은

모두 가을개벽의 현상을 말한 것에 불과할뿐,

그러한 대변화가 구체적으로 자연의 어떤 변화원리에 의해 일어나는가를 해명하지 못하였다.
 
우주일년의 개벽론에 따르면, 우주의 계절변화는 천지의 방위가 바뀜으로써 일어난다.

이것은 현실적으로는‘지구 자전축 경사의 변동과 지구 공전궤도의 변화’로 나타난다.

바로 이것이 천지의 시간질서를완성하는 개벽의 정체이다.
 
* 공부하는 자들이‘방위가 바뀐다’고 이르나니 내가 천지를 돌려놓았음을 세상이 어찌 알리요.( 『道典』4:98)
 
우주 일년의 한 주기 동안 모두 네 번 일어나는 천지개벽의 현상 중에서

인간의 삶에 가장 커다란 영향을 끼치는 개벽이 바로 후천개벽, 가을개벽이다.

 

가을개벽은, 봄·여름의 분열생장 시대를 종결짓고

통일성숙의 후천이 새로 열리는 개벽으로, 이 때는 우주 시공의 에너지장(場, field)이

질적으로 대변화하여 지구를 비롯한 여러 행성의 자전축의 기울기도 동시에 변한다.

 

선천시대에는 지구 자전축이 현재와 같이 동쪽으로 23.5도 기울어져 있지만,

후천 가을철에는 지구 자전축이 정남정북으로 정립한다. 뿐만 아니라 일년 365일의 타원 형태의

지구 공전궤도가 가장이상적인 형태인 일년 360일의 정원궤도로 탈바꿈된다.
 
이 때부터가 실질적인 후천 가을세계로서,

정음정양으로 완전히 조화된 천지기운이 온누리에 넘쳐흘러

명실상부한 신천신지(新天新地)의 새 세계가 열리는 것이다.


그런데 중요한 것은 가을개벽은 인류에게 실로 엄청난 환난과 고난을 몰고 온다는 사실이다.

지축이 바로서는 순간 70억에 육박하는 세계 인류의 운명은 과연 어떻게 될 것인가?

 

바로 이 때 일어나는 대환난이 동서고금의 성자와 수많은 예언가,

철인들이 한결같이 전하고 있는 대파국의 정체이다.
 
오늘의 인류는 우주가 생장분열기(선천말)에서 결실기(가을)로 바뀌려고 하는

결정적인 운명의 문턱을 막 넘으려 하고 있는 것이다.
 
 
후천개벽과 하느님의 강세를 선포한 한민족의 두 성인

우주 시간대의 대칭성과 개벽에 대한 내용은,

모든 세계종교의 각 경전에 조금씩 언급이 되고 있는 우주 창조의 극치의 문제이다.

 

기독교의 신약성서에 나오는“새 하늘 새 땅과

예전의 하늘과 땅”, 불교『미륵경』의“그때(새로운 시간대)에는 기후가 고르고,

사시가 조화되며”라는 내용은 천지와 일월이 새로운 질서로 운행할 것임을 암시해 주는 귀중한 말씀이다.
 
유교의 세계관을 구성하고 있는 역철학에서는 이를 보다 원리적으로 해명해 주고 있다.
 
특히 선·후천 우주 시간대 구조에 대한 비밀은,

약 6천 년의 장구한 세월이 걸려서 체계화된『주역(周易)』과

김일부(1826∼1898) 대성사의『정역(正易)』에 이르러 그 신비의 베일을 완전히 벗게 되었다.

 

그리고 이 선·후천 시간대의 내용을 천상의 하느님으로부터 직접 계시[神敎]받고,

이를 인류구원의 차원에서 전해 주신 분이 바로 동학(천도교)의 교조최수운(1824∼1864) 대성사이다.
 
 
가을개벽을 극복하는 길은 어디에?


가을개벽이 임박하면, 우주의 주재자 하나님이 인간생명의 열매를 추수하기 위해

친히 인간으로 강세하신다. 바로 이분의 진리를 만나는 가을개벽을 극복하는 관건이다.


이에 대한 자세한 해답은『이것이 개벽이다』제4부를 통해 찾아보길 바란다.

우주일년의 주기 129,600년은 이렇게 산출된다
우주의 변화운동의 기본 도수 360은 다시 360회의 완전한 일주기 반복 운동을 함으로써,

대순환의 기본 일주기가 짜여진다.

 

그리하여 지구와 태양[日]과 달[月]의 삼자 운동에서

지구는 하루에 360도의 자전 운동을 하여 낮과 밤의 1일 시간대를 창조해 내는데,

이것이 1년 360일 간 다시 계속 순환함으로써 일년 사계절의 완전한 변화도수를 빚어낸다.

(360도×360일  129,600도).
 
이러한 변화원리와 동일하게,

천지일월이 변화운동할 때도 순환의 일주기인 360년을 다시 360번 순환반복하여

변화의 힘을 계속 누적시키면, 129,600년(360×360)을 한 주기로 하는 천지일월의 사계절이 이루어진다.

 

즉, 이로써 우주의 인간창조 운동의 일주기

<우주조화정신의 창조의 1년 대주기(Cosmicyear, 宇宙年)>가 형성되는 것이다.
 

현대과학이 입증해가는 우주일년의 129,600년 주기
 

오늘날 지질학과 천문학 등 다양한

현대과학의 연구성과에 힘입어 천지 대순환의 일주기인 129,600년의 우주일년이 주목을 받고 있다.
 
장구한 세월에 걸친 지구의 움직임을 조사해온 과학자들은

‘지구에는 빙하기와 간빙기가 교대로 찾아온다’는 사실을 알아내었다.

 

빙하기는 우주일년 가운데 겨울철을 말하는 것이다.

과학자들이 밝힌 바에 의하면‘지난 100만년의 지구역사에서 적어도 7번의 빙하기가 찾아왔었다’는 것인데,

이것은 대략 14만년에 한번씩 빙하기가 도래했다는 것을 말하는 것으로

129,600년(대략 13만년)의 주기와 상당히 근접한것이다.
 
한편 지구환경의 타임캡슐로 일컬어지는

남극의 얼음기둥(약 2500미터)을 채취하여 그 속에 포함된 동위원소의 비율을

분석한 과학자들은 과거 기온을 복원하고 각 시대별 환경을 추적한 결과, 25층의 화산회를 찾아내고

지난 34만년 동안 지구에는‘빙기-간빙기’가 3번 교차되었음을 확인하였다.

이 데이터 역시 증산도에서 말하는 우주일년 129,600년의 타당성을 강력히 뒷받침한다.
 
또한 헝가리에 있는 푸라(Pura) 분화구의 소수내의 화분(花粉) 침전물을

스펙트럼 분석한 과학자들은124,000년의 주기성을 가지고 지구가 변화한다는 사실을 확인하였다.

 

월간개벽중에서..

용봉%20태일.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