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헌 살롱] <51> 지축 변화와 ‘정역(正易)’
입력 : 2004.12.29 18:11 28'

200412290474_00.jpg
▲ 조용헌
이번에 남아시아를 강타한 지진으로 인해서
수마트라섬의 위치가 36m나 남서쪽으로 이동되었다고 한다.
남북으로 1700km, 너비가 450km인 수마트라섬은 한반도의 2배나 되는
거대한 땅덩어리인데, 이런 덩어리가 움직일 정도였다고 하니
그 지변(地變)이 놀랍기만 하다.
 
더 놀라운 부분은 지축(地軸)의 변화이다.
과학자들은 호주 지각판과 유라시아 지각판의 충돌로 말미암아
지구 축의 기울어진 각도에도 변화가 일어났다고 한다.
지축의 변화는 지구 생태계에까지 영향을 미치는 큰 사건이다.

 

이번 사건을 보면서

조선 말기의 예언자 일부(一夫) 김항(金恒·1826 ~1898)이 생각난다.

그가 계룡산 국사봉 밑의 토굴에서 공부하며 저술한 책이 ‘정역(正易)’인데,

그 핵심은 지축이 바뀐다는 내용이다.

 

지축이 바뀔 수 있다는 암시는

일부가 자신의 스승인 연담(蓮潭) 이운규(李雲圭)로부터 전수받은 한시 한 구절에서 비롯되었다.

‘영동천심월(影動天心月)하니 권군심차진(勸君尋此眞)하소’라는 구절이다.

 

‘그림자가 하늘의 달을 움직이게 할 수 있으므로 그대는 이 이치를 깊이 탐구하게’라는 뜻이다.

 

김일부는 스승이 준 ‘영동천심월’이

과연 무슨 의미인가를 평생 동안 탐구한 끝에 내놓은 결론이 바로 지축 변화였고,

그 지축 변화로 말미암아 1년 365일이 360일로 바뀐다고 보았다.

그렇게 되면 지구상의 총체적인 변화가 뒤따른다.

그 변화 중의 하나가 일본이 물속으로 점점 침몰한다는 내용도 포함되어 있다.

지축이 바뀌면 북극의 빙하가 녹아서 일본이 가라앉고 동해안도 강릉 일대는 물속으로 들어간다고 한다.

 

반대로 서해안은 점점 융기되어 수천리의 바다가 육지로 변한다고 전망하였다.

70년대 후반 탄허 스님은 앞으로 일본이 물에 잠긴다는 예언을 여러 번 한 바 있다.

 

탄허 스님의 이러한 예언도

정역’에 나오는 다음과 같은 문구를 풀어서 인용한 것이다.

수조남천수석북지(水潮南天水汐北地), 천일임수혜만절필동(天一壬水兮萬折必東)’.

북극과 남극의 바닷물이 모두 모여 동쪽으로 향한다는 것인데,

여기서 말하는 동쪽은 일본으로 해석한다.

 

이번 지진을 보면서 지축마저 변화한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영구불변은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