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진 문명을 찾아서 "신의 지문"

- 1995 그레이엄 핸콕(Graham Hancock)

 

사라진 문명, 신(神), 대재해, 거석문명, 남극대륙, 세차운동..

 

첨부이미지

태양을 숭배한 이집트 문명

인류의 역사는 과연 얼마나 오래 되었을까?

기원전의 초고대문명이 존재 했었으며, 

현재 우리에게 '신'이라 불리우는 종족의 실체를 알고 싶지 않은가?

 

천문학, 지질학, 고대신화와 역사문헌, 컴퓨터 자료분석,

고고학 등을 통해 강력한 증거를 제시하는 작가의 주장은 우리를

설레게하는 동시에, 그의 주장을 인정할 수 밖에 없는

사실로 받아들이게 만드는 호소력과 설득력을 갖추고 있다.

 

소위 '거석문화'로 대변되는

이 초고대문명'신이 만들었다'라고 주장하는 그의 이론을 정리해본다.

 

그의 각본을 정리해 보면,

기원전 우리와 같은 문명, 아니 현생 인류의 문명을 능가하는 뛰어난 과학에 의해

이 세상에 곧 철저한 파괴(우주의 원인이든, 기상이변이든, 어떤 피할 수 없는 재해에 의해서)가 

닥쳐오리라는 예측을 한 인류가 살고 있었다.

 

자료출처 : http://cafe.daum.net/SUBEE/G3u/2086?docid=3471188236&q=%BD%C5%C0%C7%20%C1%F6%B9%AE&re=1

그들은 그들의 기술적 자원을 대량으로 투입하고 최고의 지성을 이용해서 적어도

인류의 일부는 대재해에서 살아남아 과학과 의학, 천문학과 지리학, 건축학과 수학의 지식을 남기려고 한다.

 

물론,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 가능성은 아주 희박함을 알고 있다.

그러나 절멸이라는 예측에 쫓기는 그들은 초인적인 노력으로 방주, 또는 돌성, 지하 벙커,

혹은 튼튼한 건축물을 지으려고 한다. 그들 문명의 자료를 보존, 전승코자 한다.

그렇게 인류의 지혜를 모아서 몇천년 동안 축적된 지식의 핵심 부분을 전달하는 방법을 모색한다.

 

첨부이미지

태양과 달을 숭배한 중앙아메리카 문명

시작은 최악을 대비하는 것에서 출발한다.

대재해에서 살아남았다고 해서 인류가 다시 석기시대로

돌아간다는 것으로 가정하고 시작한다.

 

그들의 문명과 비슷한 고도의 문명이 폐허에서

불사조처럼 일어서기 위해서는 1만년에서 1만2천년 정도

걸린다는 것을 알고 있는 그들은 미래문명에 전달하고

싶은 메세지를 전달하는 방법을 찾아 낸다.

 

 

미래의 인류가 어떤 언어를 사용한다 해도 어떤 윤리,

종교, 관념, 형이상학, 철학을 가진다고 하더라도 메세지가 전달되는 형식.

시간의 흐름을 알려주는 '형식'으로 택한 해결법은 지축의 세차운동이 가진 예측 가능성의 이용이다.

 

그들의 시대를 표시하는 수단.

문명을 전파하는 '형식'으로는 초과학적 건축방식과 벽화를 택한다.

(문자나 책, 혹은 CD나 메모리칩은 발결되지 않았으니 일단 건축물만 논해본다.)

 

1. 드디어 세계 각지에서 일어나는 대규모의 파괴가 시작되었다.

(대홍수, 지각의 이동, 행성과의 충돌, 혹은 그와 비슷한 사고)

 

2. 비교적 소수의 사람만이 살아 남았다. 그리고 그 대다수는 급속하게 미개의 상태로 역행한다.

3. 살아남은 사람 가운데 미래에 대한 비전을 가진 조직화된 소수의 사람들이 존재한다.

숙련된 건축가, 과학자, 기술자, 지도 작성자, 수학자, 의사 등이 포함되어 있다.

 

그들은 사라진 문명을 되찾기 위해 몸을 바치고 미래에 지식을 전달할 방법을 찾는다.

바로 그것을 이해할 수 있는 미래의 사람들을 위해서.

 

첨부이미지

영국의 스톤 헨지

 

위 가정 속의 집단을 "문명을 전파하는 사람"이라고 부르기로 하자.

그들은 단결한다. 처음에는 살기 위해서, 나중에는 지식을 가르치고 나누기 위해서이다.

사명감과 일체감을 공유하기 위해서 종교적 의식이나 신앙의 체계를 만들지도 모른다.

 

이 집단은 자기들끼리 쉽게 식별할 수 있는 상징을 이용해서 공통의 목적에 대한 의식을 고양시켰을 것이다.

예를 들면, 턱수염을 기를 수도 있고, 머리를 몽땅 깎을 수도 있다.

 

십자나 오벨리스크, 혹은 뱀, 개와 같은 동물의 이미지를 사용할 수도 있었을 것이다.

그리고, 이런 이미지가 그 구성원을 단결시켜주었을 것이다.

문명을 전파할 사명감과 자긍심 역시 고취시켜 주었을 것이다.

 

첨부이미지

프랑스의 카르나크 열석

 

대재해가 끝난 뒤의 상황이 매우 좋지 않았다면

문명을 전파하는 사람들 대다수는 실패하거나 한정된 성공밖에 거두지 못했을 것이다.

그러나 그 와중에 소수의 집단이 충분한 기술과 열의를 가지고

영속할 만한 단단한 발판을 구축하는 데에 성공했다고 하자.

 

그것은 아마 비교적 피해가 적었던 지역에 구축되었을 것이다.

그런데 아마도 그 이전에 있었던 대재해의 여파로 그곳에 예기치 못한 재해가 발생했다고 하자.

그것은 한 번에 끝나지 않을 수가 있다. 결국 구축한 발판은 거의 완전히 소멸하게 된다.

 

그 다음엔 어떤 일이 생길까?

한번 어려운 난국을 헤쳐나갔던 이 지식 집단은 새로운 난국에 어떻게 대처할까?

 

첨부이미지 

초고대문명의 중앙아시아 전승, 캄보디아의 앙코르 왕국

 

상황에 따라서는 굳은 결의를 가진 남녀 대표자가 핵심이 되어

이 초고대문명의 정수(精髓)를 보존하여 계승할 수도 있다.

 

게다가 적절한 동기 부여와 교화의 기술이 있어서,

반원시적인 주민들 가운데에서 새로운 구성원이 생기면 이와 같은 집단은 영원히 지속될 것이다.

 

그러나 구성원(구세주를 기다리는 유대 인처럼)들은

자기들의 정체를 드러낼 때가 왔다라는 확신을 가지기까지 몇천 년, 몇만 년을 기다려야 한다.

 

만약 드들에게 그것이 가능하고 그들의 성스러운 목적이

지식을 보존하여 진화된 미래의 문명에 전달하는 것이라고 하면, 그 구성원들은 보존하고자 했던

모든 정보가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의 형태로만 전달되었다고 가정할 수가 없는 것이다.

 

첨부이미지
이집트 기자의 피라미드와 스핑크스

만약 문명을 전달하는 사람들이

남긴 흔적을 '은유화된 책'이라고 부른다면,

 

그들이 가졌던 고도의 과학적 언어를 해독할 수 있는

"충분히 가치가 있는 자"들이 나타났을 때,

 

은유화된 책으로 선조가 남긴 언어를 알아낸 것을

전파하게 되고, 그런 그들의 수는 점점 증가할 것이고,

결국에는 깜짝 놀랄 만한 새로운 사실이

밝혀지게 되는 때가 올 것이다...

 

이것이 그레이엄 핸콕의 각본이다.

 

1. 21세기 초반, 물고자자리의 시대에서 물병자리의 시대로 이행될 때 우리의 문명은 파괴된다.

2. 파괴 속에서 살아남은 사람 가운데에 몇백, 또는 몇천 명의 사람들이 단결해서

과학적 지식의 성과를 보존하고 언제인지는 모르지만 아주 먼 미래에 전달하려고 한다.

 

4. 그 대부분은 실패해서 죽는다. 그러나 어느 지역에서는 성공한 사람이 있어 영속하는 문명의 지문을 남긴다.

 

5. 몇천 년 후 - 아마 몇 번이고 시행착오가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

지식 집단의 일파가 충분히 진화된 문명의 탄생에 영향을 미친다.

 

첨부이미지

태양을 숭배한 남아메리카의 잉카문명, 페루의 마추픽추

 

이 마지막 각본에 어울리는 곳은 물론 이집트이다.

여기서 가설을 몇가지 제시한다. 이 가설들은 앞으로 검증되어야 할 것이다.

먼저 과학적 지식을 가진 집단이 있었다고 하자.

 

그 구성원은 사라진 위대한 해상문명의 생존자로 빠르면 기원전 1만3천년경에 나일강 유역에 살고 있었다.

이 집단은 헬리오폴리스, 기자, 아비도스 등을 중심지로 해서 초기의 농업혁명을 주도 했으며,

기원전 1만년경에 일어난 대홍수와 그외의 재해로 파괴된다.

 

이 지식집단은 실패를 인정하고 빙하시대의 혼돈이 끝날 때까지 철수하기로 한다.

이와 같은 상황에서 거대하고 야심찬 건축계획을 실행하는 것은 이 집단이 가진 과학적 지식을 보존하고

전달하는 하나의 방법이다. 건축물이 있으면 구성원이 살아남지 못하더라도 미래에 지식을 남길 수 있다.

 

즉, 건축물이 충분히 크고, 내구력이 뛰어나며, 집단의 메세지를 암호화할 수 있다면,

그 지식집단이 존재하지 않게 되더라도 메세지는 언젠가 해독이 될 것이다.

 

신화와 건축물을 통해 전해온 선조들의 목소리.

먼 옛날의 위대한 문명이 소멸했다는 흔적들. 원한다면 우리는 귀를 막을 수도 있다.

맷돌이.. 돌고 있다.

 

전에 일어난 일이 다시 일어난다. 전에 행해진 일이 다시 행해진다.

태양 아래에서 새로운 것은 하나도 없다...

 

첨부이미지

여전히 무언가를 기다리고 있는 이스트섬의 석상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