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부경과 동학, 진정한 근대사의 출발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