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page_success_03.png

알면 살고 모르면 죽는다

우주

‘우주의 가을이 오고 있다!’


일찍이 인류 역사에 이 한마디 말을 한 사람이 없었다.
동서의 어떤 성자도 장차 인류에게 닥쳐올 대변혁의 실체가 우주의 가을개벽임을 알지 못했다.


증산 상제님께서는 “소년으로도 지각을 차린 자에게는 ‘철을 안다’ 하고,
노인도 몰지각하면 철부지한 아이와 같다”(2:138:3)고 하셨다.

때를 모르고 사는 인생은,
아무리 학덕이 뛰어난 학자나 재능이 특출한 지구촌의 최고 경영자라 하더라도
한낱 철부지[節不知] 인생이라는 말씀이다.


우주의 여름은 이미 끝나고 있다. 누구도 그 시간을 되돌릴 수는 없다.
온 인류는 누구도 예외 없이 천지의 가을을 맞이해야 한다.
천지는 지금 가장 급진적인 파괴와 거듭남의 시대를 향해 거침없이 달려가고 있다.


“천하대세를 아는 자에게는 천하의 살 기운[生氣]이 붙어 있고,
천하대세에 어두운 자에게는 천하의 죽을 기운[死氣]밖에 없느니라” (2:137:3)는 말씀대로
가을개벽의 대세에 눈뜬 자만이 살 길을 찾을 수 있다.
가을개벽 소식을 알면 살고, 그것을 모르면 죽는 것이다.

 

가을 계절의 변화, 대세의 흐름에 눈을 떠서
의식이 성성하게 깨어 있어야 하고 행동도 달라져야 한다.


가을의 열매 진리를 만나야 생존한다

One_way%5B1%5D.JPG


그러면 어떻게 해야 천하대세에 눈 뜰 수 있을까?

 

그 길은 질병대란에서 인간을 건지기 위해 친히 오신 상제님의 도법을 깨닫는 데 있다.


상제님은 당신님의 도법을 ‘판 밖의 남모르는 법’이라 하셨다.
‘이전에도 없고 앞으로도 없는 법[전무지후무지법前無之後無之法]’이라고도 하셨다.


따라서 선천 문화의 ‘판 안’에 물든 채 고정 관념에 갇혀 있으면 상제님의 진리를 제대로 알 수가 없다.
선천 세상에서 공부를 많이 한 지식인, 전문가들은 오히려 그 지식이 장애가 되어
상제님·태모님의 진리를 받아들이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여름에는 여름옷을 입어야 하고, 가을에는 가을옷을 입어야 한다.
의식의 지평을 넓혀서 가을 세상에 알맞은 깨달음의 눈을 갖지 못하면 결코 가을개벽을 극복할 수가 없는 것이다. 상제님은 이것이 무엇보다 중요함을 강조하시며 이렇게 말씀하셨다.

 

●선천 관습 고치기가 죽기보다 어려우니라. (9:208:5)

 

●너희는 낡은 삶을 버리고 새 삶을 도모하라.
묵은 습성이 하나라도 남아 있으면 그 몸이 따라서 망하느니라. (2:41:2~3)

 

 

과감히 묵은 생각을 떨쳐내고 판 안에서 판 밖으로 나와야 한다.
바로 거기에 살 길이 있다. 상제님의 도법은 모든 것이 새롭고 또 새롭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