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원이념

 

오늘의 인류는 모두가 죽음에 이르는 병에 걸려있습니다.

인간이 범한 죄악으로부터 커지기 시작한 이 병의 뿌리는
무엇으로부터 잉태된 것일까요?

 

상제님은 처음으로 이문제를 가장 근본적으로
그리고 소상하게 밝혀 주셨습니다.

 

이죄악과 죽음의 근원은 인간의 마음 깊은 곳에 맺혀
있는 원한으로부터 터져 나온다고 하셨습니다.

 

그러면 원한은 어떻게 하여 생겨나는 것입니까?

인간은 누구나 뜨거운 소망과 욕망을 가지고


아름다운 꿈을 그리면서 살아갑니다.

"원래 인간이 세상에서 하고 싶은 일을 하지 못하면 분통이 터져서
큰 병을 이루느니라"고 하신 말씀과 같이


인간은 동기가 선하든 악하든 간에 자신의 불타는 소원과 욕구충동이
일단 좌절되면, 그가슴에 응어리가 맺히고 분통이 터져
마음 깊은 곳에 원한이 맺히게 됩니다.

이것은 육신을 쓰고 있는 인간의 영원불변한 본성입니다.
 
그리고 가슴 속에 쌓이고 응어리진 욕망과 분함,보복 저주등의
원한을 풀어 버리기 위해 행동으로 옮길 때,

이세상은 갖은 죄악의 파도가 넘실거리게 됩니다.

 

인간은 상대성의 태극 원리로 지어졌기 때문에 선악의 씨를
동시에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사람의 본성은 혹 선하기도 하고 혹 악하기도 하는데
이모든 것의 인간의 죄는 마음에서 일어나서
말과 생각에서 번지며 행동으로 옮길 때 표면화됩니다.

죄의 뿌리가 원한 속에 뻗어 흐르고 있습니다.

원한이 마음에서 끓어올라 생각으로 다져지고
한맺힘이 터져 행동으로 전개될 때 자신과 상대방의 운명을 뒤바꿔 놓고,

또 그 과정은 모두 마음속에 아로새겨져
운명을 졸라매는 업력으로 작용하게 됩니다,

불사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