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시본기(神市本紀) 13장.

 

환인·환웅·단군·왕검의 의미

<대변경(大辯經)>의 주(注)에 이렇게 기록되어 있다.

 
환인(桓仁)은 천신(天神)이라고도 하니 천(天)은 큼(大), 하나(一)라는 뜻이다.

환웅(桓雄)은 천왕(天王)이라도도 하니 왕(王)은 곧 황(皇)이며, 제(帝)이다.

단군(檀君)은 천군(天君)이라고도 하니 제사를 주관하는 제사장이시다.

왕검(王儉)은 감군(監群)이라고도 하는데, 나라를 다스리는 군주이시다.

 

환, 단, 한의 의미
그러므로 하늘에서 내려오는 광명을 환(桓)이라 하고, 땅의 광명을 단(檀)이라 한다.
이른바 환(桓)은 곧 구황(九皇)을 말하는 것이다.

 

한(韓)은 또 크다(大)는 뜻이다.
삼한(三韓)은 풍백·우사·운사를 말하기도 한다.

 

가(加)는 가(家)라는 뜻이다.
오가(五加)는 곧 곡식을 주관[주곡(主穀)]하는 우가(牛加),
어명을 주관[주명(主命)]하는 마가(馬加), 형벌을 주관[주형(主刑)]하는 구가(狗加),

질병을 주관[주병(主病)]하는 저가(豬加),
선악을 주관[主善惡(주선악)]하는 계가(鷄加)를 말한다.
백성은 64겨례요, 무리는 3천이었다.

 

한(韓):천지 광명(환단)의 주인으로서,
천지역사의 주체이자 세계문명의 주체가 된다.

 

그러므로 한(韓)에는
시작, 근본, 통일, 천자, 중심, 세계의 광명이라는 다양한 뜻이 있다.

 

신시본기(神市本紀) 14장.

 

개천·개인·개지의 뜻

성인을 보내어 세상을 다스리는 것을 일러 개천(開天)이라 하니,
하늘을 열었기 때문에 만물을 창조할 수 있다.

 

이것이 곧 이 세상이 하늘의 이법(천리)과 부합되어
하나로 조화[허조동체(虛粗同體)]되는 것이다.

 

인간의 본래 성(인간속에있는삼신의마음)을 여는 것은 개인(開人)이라 하니,
사람들의 마음자리를 열어주기 때문에 세상일이 잘 순환하게 된다.

이로써 형체와 함께 영혼이 성숙해[형혼구연(形魂俱衍)]가는 것이다.

산을 다스려 길을 내는 것을 일러 개지(開地)라 하니,

땅을 개척하기 때문에 능히 때에 알맞은 일을 지어서 세상일이 변화할 수 있게 한다.
이러한 개척의 삶을 통해 지혜를 함께 닦게[지생쌍수(智生雙修)]된다.

 <상생출판 환단고기 역주본>
-태백일사-신시본기14~15장
신시본기(神市本紀) 13장~14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