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의 창세사 인류최초의 나라 환국은 무병장수의 황금 시대였다.

 

환국은 무병장수의 황금 시대였다.

 

현생 인류의 아버지 어머니‘, 나반’과‘ 아만’

최초의 인류는‘ 루시’라 이름 붙인 화석인류가 발견됨으로써

밝혀진 약 350만 년 전의 오스트랄로피테쿠스이다.

 

그 후 약 20만 년 전 불을 사용할 줄 알고, 사냥을 하며, 사회를 이루어 서로 보살피며

살았던‘ 직립인(호모 에렉투스Homo Erectus)’이 등장하였다.

이들은 우리가 인간다운 특징이라 생각하는 것을 처음으로 가진 존재였다.

 

그 다음으로 출현한 인류는 네안데르탈인이라고도 불리는‘ 슬기 인간(호모 사피엔스Homo Sapiens)’이다.

호모 사피엔스는 언어를 사용하였고, 처음으로 배를 만들어 바다를 건널 줄도 알았다.

 

그러다가 지금으로부터 약 5만 년 전에 오늘날의 인류인‘

슬기 슬기 인간’(호모 사피엔스 사피엔스Homo Sapiens Sapiens)이 나타나

지구의 새로운 주인이 되었다.

 

프랑스 아키텐주州의 크로마뇽 동굴에서 맨 처음 발견되어 크로마뇽인이라고도 불리는 이들이

현생 인류의 직접적인 조상이다.

 

동양의‘ 우주 1년 선후천 개벽론’에 의하면 인간은 우주 1년을 한 주기로 하여 출현하고 소멸한다.

다시 말해서 약 13만 년을 주기로 순환하는 우주 1년에서 인간은 우주년의 봄에 태어나

여름, 가을 동안 번성하다가 우주년의 겨울, 즉 빙하기에 멸절한다.

 

때문에 크로마뇽인 이전의 인간은 지나간 우주년의 인간이고,

크로마뇽인으로부터 시작된 현생 인류는 약 5만 년 전 이번 우주년의 봄개벽 때 생겨난 것이다.

 

그렇다면『 환단고기』는 오늘날 인류의 탄생에 대해 어떻게 전하고 있는가?

현 인류의 역사는 나반那般과 아만阿曼으로부터 시작되었는데,

두 분은 북극수北極水의 조화로 생겨났다고 전한다.

북극수는 천도의 변화 운동이 시작되는 북극에서 생겨난 생명 창조무병장수의 물이다.

삼신의 조화 손길로 북극수가 인간을 낳는 생명의 씨가 되어 인류의 첫 조상을 낳은 것이다

『( 태백일사』).

 

북극수는‘ 인류 탄생의 바다’라 불리는 바이칼호를 가리킨다.

바이칼호는 주위로부터 360여개의 물줄기가 흘러 들어와 생겼는데,

물의 성분이 어머니의 양수와 비슷하다고 한다. 바이칼호는 인간을 탄생시킨 지구의 자궁이다.

북극수의 조화로 생겨난 두 분은 꿈에 삼신상제님의 가르침을 받고

스스로 혼례를 올려 인류의 어버이가 되었다.

 

그런데 알타이 산맥과 바이칼호 주변에서 2만5천~4만5천 년 전에 인간이 살았던 흔적이 발견되었다.

『 환단고기』의 기록에 비추어, 그것은 나반과 아만의 후손이 살았던 흔적으로 볼 수 있다.

 

오환건국吾桓建國이 최고最古라

 

이번 우주년의 봄이 시작되고도 계속 남아 있던 얼음 층이

약 1만1천 년 전에 북쪽으로 완전히 물러가면서 오늘날과 같이 따뜻한 기후가 되었다.

이를 기점으로 인류가 다시 번성하기 시작하여

약 9천 년 전에 형성된 새로운 문명 집단이 바로 ‘환족桓族’이다.

환족은 나반과 아만의 후손으로, 모두 아홉 종족으로 이루어져 있었다.

『( 삼성기 하』).

 

환족은 중앙아시아의 천산(일명 파내류산)을 중심으로 인류 최초의 국가인 환국을 세웠다.

현 인류가 처음 화생한 곳은 바이칼호이지만,

첫 문명을 일군 곳은 그 보다 아래쪽인 중앙아시아 동쪽 지역이었다.

환국은 천산에서 동쪽으로 뻗어나가 그 영토가 동서 2만여 리, 남북 5만 리에 달하였다.

 

중앙아시아에서 시베리아, 만주에 이르는 방대한 영역이었다.

BCE 7000년경 천산을 터전으로 한‘ 우리 환족의 나라 세움[吾桓建國]’, 이것을『 삼성기 상』은

현 인류의 건국사에서‘ 가장 오래된[最古]’ 사건이라 선언한다.

 

그런데 인류의 첫 나라 이름이 왜 환국이었을까?

국의 환은‘ 밝을 환桓’ 자로 광명을 상징한다.

특히‘ 하늘에서 내려오는 환하게 빛나는 광명’, 천광명天光明을 상징한다.

환국 사람들은 태양을 광명이 모이고 삼신이 머무는 곳으로 여겼다.

광명은 곧 삼신상제님의 신성과 지혜를 상징한다.

이로 볼 때, 환국은 다름 아닌‘ 천상 삼신상제님의 나라가 인간 세상에 이식된 첫 나라’이다.

 

환은 단지 나라 이름으로 그치지 않았다.

당시 사람들은 모두 스스로를‘ 환’이라 불렀다.

당시의 인간은 삼신상제님의 신성을 그대로 발현하며 천지와 같이 환하게 빛나는 존재들이었다.

그리고 그 모든 환을 다스리는 사람을 인仁이라 불렀다.

 

그래서 환국의 통치자를 환인桓仁이라 했다.

어질 인仁’을 써서 환인이라 부른것은 사람을 구제하고 세상을 다스림에 있어

반드시 어진 마음으로 하였기 때문이었다.

 

당시 환인은 오가五加 부족장 중에서 백성들의 추대를 받아 선출되었다.

그것은 9환족이 모두 대동단결하여 한마음이 되게 하기 위함이었다. 환인은 정성과 믿음, 공경과 근면,

효도와 순종, 청렴과 의리, 겸손과 화평이라는 오훈五訓의 가르침으로 백성을 다스렸다.

 

태왕사~1.JPG

 

환국의 초대 통치자는 안파견安巴堅 환인천제였다.

안파견은하늘을 계승하여 부권父權을 세운다『( 태백일사』「 삼신오제본기」)”는 뜻으로‘

아버지’를 뜻한다. 안파견 환인 이후 환국은 7세 환인천제까지 계승되었으며

총 3,301년(BCE 7197~BCE 3897)동안 존속하였다.

 

환국은 무병장수의 황금 시대였다.

인류의 첫 나라인 환국은 삼성조의 첫 시대로‘ 조화신造化神의 신성을 구현한 때’였다.

다시 말해서 인간이 대자연과 한마음이 되어 천지의 조화기운 속에 살던 시대였다.

때문에‘ 사람을 사귐에 친하고 멀리하는 구별이 없고, 높고 낮음의 차별이 없었으며’『( 태백일사』)

전쟁과 폭력이 없어, 모든 사람들이 천지의 광명을 직접 체험하며 무병장수하는 신선의 삶을 누렸다.

한마디로 환국은 자연과 인간이 극치의 조화를 이룬 시대였다.

 

3,301년의 역사를 7세에 걸쳐 환인천제가 이끌었다는『 환단고기』의 기록은

당시의 장수문화를 대변한다. 이를 7대 왕조사로 보는 것은 태곳적 조화문명에 대한 무지의 소치이다.

오래도록 사시며[長生久視] 항상 즐거움을 누렸다[恒得快樂]’『( 삼성기 상』)

도를 깨쳐 장생하시니[得道長生] 온 몸에는 병이 없었다[擧身無病]’『( 삼성기 하』) 등의 기록에서도,

환인의‘ 평균 재위기간 470년’이 결코 불가능한 것이 아님을 알 수 있다.

 

동양 의학서의 고전인『 황제내경』 제1장에 나오는 황제와 기백의 대화에서도

먼 옛날에 누렸던 장수문화를 확인할 수 있다‘.

 

옛 사람들은 어찌하여 백세가 넘도록 건강하게 살았는가?’라는 황제의 질문에

기백이‘ 그들은 천지의 법칙을 지키며 살았기 때문’이라 답하였다.

 

『 구약전서』「 창세기」에 나오는 아담의 자손들도

노아에 이르기까지 모두 수백 살의 장수를 누렸고, 믿음의 아버지 아브라함도 175세를 살았다.

우리나라의 신선 계보를 적은『 청학집』에서 동방 선의 최고最古 조상으로 환인을 지목한 것에서도

환국은 인간이 선仙의 경지에서 살았던 조화시대임을 유추해 볼 수 있다.

 

서양의 고대문명 연구가들은 인류 역사의 초기를‘ 황금 시대the golden age’라 부른다.

각기 다른 분야에서 고대의 황금 시대를 규명해 온 그들은,‘ 금속 무기가 없이 오직 석기만을 쓰던

그 시대 인간들은 전쟁을 꾀하지도 않고, 사람을 대규모로 살상하지도 않고,

하늘과 땅에 애정을 듬뿍 쏟으며 살았다’라고 말한다.

 

예를 들면, 원시 샤머니즘을 연구한 독일인 칼바이트H. Kalweit는,“

먼 옛날은 인간이 행복과 평화 속에 살면서 초자연적인 힘을 쓰던 황금 시대로,

그때 사람들은 별 어려움 없이 신과 소통할 수 있었고, 죽음을 모르고

질병과 고통이 없는 자유로운 경지에서 살았다”『( Shamans, healers, and medicine men』)라고 말한다.

 

세계의 거석문화를 연구하는 마샬Peter Marshall 또한,“ 거석 유적지가 요새로 쓰인 흔적이 없고

주변에서 무기가 발견되지 않는 점으로 보아, 고대 사람들은 평화롭고 창조적인 문명의 황금시대를 누렸다”

『( 유럽의 잃어버린 문명』)라고 하였다.

 

태고시대 인류는 동서양을 막론하고

모두 하늘과 직접 소통하며 천지광명 속에 살면서 무병장수를 누리는 신선 생활을 하였던 것이다.

 

환국의 열 두 나라

환국은 모두 아홉 족속[九桓]으로 나뉘었고, 이 9환족은 열 두 나라를 이루고 살았다.
12환국의 이름은 이러하다.

『단군세기』를 보면 양운국, 일군국, 수밀이국, 구다천국 등은

고조선의 21세, 27세 단군 때까지 나라 이름으로 계속 사용되었다.

고조선 시대의 제후국으로 기록되어 있는 이 네 나라의 이름은 12환국에서 유래한 것이다.

 

중국 문헌에서도 12환국의 이름을 볼 수 있다.

예컨대『 진서晉書』「 사이전四夷傳」에 비리국, 양운국, 구막한국, 일군국이라는 이름이 보인다.

이들은 2만~5만 호戶정도를 가진 소국으로 시베리아 등지에 위치해 있었다고 한다.

『 당서唐書』「 북적전北狄傳」에는 우루국이라는 이름이 보인다.『

 삼국사기』에는 구다천국과 매구여국이 구다국句茶國과 매구곡賣溝谷이란 이름으로 남아 있다.

 

오늘날 전 세계 모든 나라의 시원이라 할 수 있는

환국이 열 두 나라로 이루어진 배경에는 심오한 우주론적 원리가 있다.

동양의 천지(음양)론에 의하면 하늘의 질서는 10수[十干]로 펼쳐지고 땅의 질서는

12수[十二支]로 펼쳐지므로, 땅에서 일어나는 모든 변화는 12수를 한 주기로 하여 일어난다.

그래서 삼신상제님의 나라가 땅에 이식된 첫 나라인 환국도 열 두 나라로써 그 역사를 만들어 나간 것이다.

 

그런데 흥미롭게도 이 12수는 동서양의 여러 고대신화에 나오는 신의 숫자와 일치한다.

그리스 신화에서, 제우스를 비롯한 올림포스 신전의 신은 언제나 열둘이었다.

새로운 한 명의 신이 추가되면 기존의 한 신이 빠지는 방법으로 항상 12수가 유지되었다.

인도의 고대 경전『 베다』에 나오는 중요한 신도 12명이다.

뿐만 아니라 인도 신들의 아내, 자식에 대한 이야기는 그리스 신화의 복사판이나 다름없다.

 

그리스인과 인도인이 갈려 나간 근원으로 추정되는 소아시아 지역의 히타이트족도 12신을 모셨다.

고대 히타이트의 수도 외곽(현재 야질리카야Yazilikaya라 불리는 곳)에서 나온 반원형으로 된

석조 조각물에 12명씩 짝을 지어 행진하는 신이 새겨져 있다.

 

이집트에서도 위대한 신들은 120명으로 구성되어 있어

최고의 신, 라(Ra, 창조자)가 12명으로 된 신들의 회합을 주관한다.

 

그리스, 인도, 소아시아, 이집트와 같은 동서양 고대문명 발상지의 신화에 등장하는 신이

열 셋도 열 하나도 아닌 열 두 명이었다는 것은

인류 문명이 하나의 시원처에서 뻗어 나왔을 가능성을 강하게 시사한다.

 

갑자기 나타난 수메르문명

근동의 고대 언어와 역사를 연구하는 시친Zecharia Sitchin은

동서 신화의 12신이 유래한 근원을 메소포타미아에서 꽃피웠던 수메르문명으로 지적한다.

수메르 신들 가운데 중요한 자리를 차지한 신은 남자 여섯, 여자 여섯으로 정확히 12명이다.

그렇다면 수메르의 12신은 어디에서 온 것일까?

 

수메르문명에 대해 서양 학자들은 이구동성으로‘

아주 갑작스럽고, 전혀 앞선 문명 없이 독자적으로 발생하였다’고 말한다.

그래서‘ 수메르인들은 어디에서 왔고, 그 문명은 어떻게 생겨났는가?’

라는 것이 수메르에 대한 가장 큰 의문이라 지적한다.

 

근동(지금의 이라크) 일대에서 발굴되는 토기의 연대를 비교한 결과,

수메르인은 이란 북쪽에 있는 카프카스 산맥 인근 지역에 정착하였다가 나중에 남쪽으로

메소포타미아 평원에 이주하여 문명의 꽃을 피운 것으로 밝혀졌다.

 

수메르의 점토판 기록에 따르면, 수메르인은‘ 안샨Anshan으로부터 넘어왔다’고 말한다.

수메르 말로 안An은 하늘, 샨shan은 산을 의미한다.

안샨의 한자식 표기, ‘천산’이 환국 문명의 중심이었던 천산天山과 동일한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니다.

 

수메르의 창세 신화를 보면 수메르인은 후두부가 평평하고 머리카락이 검은 인종이다.

그들은 한국 사람들처럼 결혼 전에 함을 지는 풍습이 있었고, 동북아의 60갑자처럼 60진법을 사용하였다.

그리고 수메르어는 현대 언어들 가운데 한국어와 유사성이 가장 크다.

 

우리말과 같이 토씨(은, 는, 이, 가)로써 단어와 단어 사이를 연결하고, 주어+목적어+서술어 순서로

문장을 구성할 뿐만 아니라, 엄마·아빠를 비롯한 많은 단어들이 한글과 똑같거나 아주 유사하다.

 

 고구랴~1.JPG

 

 그들의 철학과 사상 또한 동방문화와 많은 유사점을 보인다.

그들은 우주를 ‘안키Anki(천지)’라 불렀다.“ 우주는‘ 둥근 하늘, 안An’과‘ 평평한 땅,

키Ki’로 이뤄져 있다”고 믿은 그들의 사상은, 동양의 천지인 삼재론에 근거한 천원지방 사상과 다를 바 없다.

 

수메르인의 천지론은 대자연에 대해 깨친 가장 위대한 사고라 할 것이다.

그리고 그들은 동양 제왕문화에서 나타나는 천명天命사상을 가지고 있었다.

수메르 역대 왕의 이름을 기록한『 왕명록王名錄』의 1단 1행은“ 왕권이 하늘에서 내려왔을 때

왕권은 에리두에 있었다”라고 말한다. 하늘로부터 왕권을 부여받는다는 것이다.

 

또한 수메르인들은 특이하게 학교 선생을‘ 학교 아버지(school father)’,

학생을‘ 학교 아들(school son)’이라 불렀다. 동양에서만 볼 수 있는,

임금과 스승과 아버지를 동일시하는 군사부 사상을 그들도 가지고 있었던 것이다.

 

수메르인들의 점토판을 해독하여

그들의 생김새, 사회 제도, 풍습, 언어 등을 총체적으로 파악한 크레이머Samuel Kramer 박사는

5,500년 전에 수메르문명을 연 사람들의 정체에 대해‘ 동방에서 왔다’라고 결론지었다.

 

그 동방문명의 정체는『 환단고기』에서 찾아볼 수 있다.

1만여 년 전 지금과 같은 기후가 되어 환국 문명이 생겨난 후, 약 6천 년 전 다시 한 번

기후에 큰 변동이 생겨 환국 백성들은 더 따뜻한 곳을 찾아 대대적으로 이동하게 되었다.

이때 환국의 서남쪽에 위치한 우루국과 수밀이국 사람들이

이란의 산악지대를 거쳐 메소포타미아 지역으로 남하하여 개척한 문명이 바로 수메르인 것이다.

 

수메르에서 갈려 나간 서양 문명

수메르 신화가 서양 신화의 근원인 것처럼 수메르문명은 서양 문명의 모체로 일컬어진다.

BCE 1500년경‘ 지금의 이란 북쪽 카프카스 산맥 지역에 살던 고대 종족’, 즉

초기 수메르인의 일부가 남쪽의 인도로 이하였고,

다른 일부는 소아시아(지금의 터키)를 거쳐 그리이주하였다.

이집트문명은 수메르보다 500년 후에 이루어진 것으로

이집트의 건축, 기술, 문자 등은 모두 수메르문명에서 유래하였다.

 

그리고 유대문명은 수메르인들이 강을 건너 가 개척한 것이다.

갈데아 우르에서 태어난 아브라함이 하란을 거쳐 가나안 지역으로 이주하려면 티그리스,

유프라테스 강을 건너야 했다. 때문에 유대인들이‘ 강을 건너온 자(hebrew)’라 불리는 것이다.

 

구약전서』에는 이집트인, 가나안인, 히타이트인, 아시리아인, 바빌로니아인 등

고대 중동의 주요 문명집단이 다 거론되지만, 수메르인은 등장하지 않는다.

이것은 수메르인이 자기네 조상인 까닭에 이방인들의 이름 속에 포함시키지 않았기 때문이다

『( 문명의 창세기』).

 

수메르문명은 유럽으로도 전파되었다. 수메르 사람들이 인도와 그리스로 이주 할 때,

그 중 일부는 흑해를 돌아 러시아 평야지역을 거쳐 유럽으로 이동하였다.

 

인도, 그리스, 이집트, 유대, 유럽 문명 등의 근원으로 밝혀진 수메르!

서양 학자들은 아주 갑작스럽게 나타난 수메르문명을 인류 최고最古의 문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그러나『 환단고기』의 기록과 고고학의 발견을 종합하면,

수메르는 환국의 열 두 나라 중 수밀이국과 결코 무관한 문명이 아님을 알 수 있다.

 

동북아에서 넘어간 인디언

환국의 환족은 베링해협을 건너 남북 아메리카대륙으로도 이주하였다.

이것은 인디언의 언어, 혈액형, 체질, 치아 등을 연구한 고고학자와 인류학자들의 주장과도 일치한다.

눈으로 보기에도 아시아인에 가까운 인디언은 동북아에서 건너 간 사람들인 것이다.

 

인디언과 동북아인의 연관성은 인디언의 생활도구와 풍습에서도 확인된다.

미국 오리건 주에서 발굴된 짚신 75켤레는 동북아의 짚신과 흡사한데 약 9천 년 전의 것이라 한다.

9천 년 전이라면, 그때는 환국시대가 아닌가. 필자가 수년 전 미국 스미소니언박물관을 들렀을 때

1층 인디언관에서 본 절구, 소쿠리, 베틀, 어망 등은 우리네 것과 너무나 흡사하였다.

그곳 전시장의 모습은 마치 한국의 시골 풍경을 보는 것 같았다.

 

북미 인디언 마을 입구의 장승과 토템 또한 한국의 그것과 유사하다.

그곳 여인들은 우리와 마찬가지로 아이를 업어서 키우며, 어린이들은 우리 아이들이 하는것과

똑같은 실뜨기놀이를 한다.

 

중남미에 아즈텍문명과 잉카문명을 건설한 인디언 또한 환족과 깊은 연관성을 보인다.

배재대 손성태 교수의 연구에 의하면, 아즈텍어(나와틀어)와 잉카어(케추아어)의 문장 구조가 한국어과

유사하며 조사의 종류와 쓰임새도 한국어와 유사하다고 한다. 우리말이 그대로 남아있는 경우도 여럿 있다.

 

환족은 하늘의 광명을 숭상하여 흰옷을 즐겨 입었는데,

아즈텍 사람도 흰 옷을 즐겨 입고 사원 건물도 흰색으로 칠하였다.

 

그들은 또한 아이가 태어날 때 금줄을 치고, 아이를 포대기에 싸서 업고 다녔다.

죽은 사람의 입에 저승 가는 노잣돈으로 옥구슬을 넣어 주고, 자정에 제사를 지내고,

제사를 다 마친 후에는 사용한 종이를 불태우고 음식을 나눠 먹었다.

이러한 생활 방식은 한민족의 육아, 장례, 제사 풍습과 너무도 유사하다.

 

남북 아메리카 대륙의 인디언 문화와 한韓 문화의 관계에 대해

손 교수는“ 직접적인 관련 없이 이처럼 공통점이 많기란 불가능하다”라고 말한다.

그의 말처럼, 인디언문명은 한민족의 조상이 베링해협을 넘어 가 개척한 것으로 보지 않을 수 없다.

(원문: 상생출판 환단고기)

 

 환단고기-이미지.gif

불사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