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헌은 정확성이 생명이기에

우리나라 도서관에 비치된 판본 중심으로 “환단고기” 전승 과정을 적어 본다.

 

<환단고기 대중화 시킨 이유립 선생>

1) 환단고기는 이유립 선생이 전승했으며

2) 이유립의 제자들이 영인했다.

 

 

<원본 : 1911년 목각본 환단고기>

1) 1911년 환단고기 원본이 계연수 선생에 의해 목판본으로 30권이 출간되었다.

2) 이유립 선생 부친 이관집이 운초 계연수에게 받음.

2) 1948년 월남 하면서 유품 환단고기 원본을 가지고 대전으로 오심.

 

 

☞ 1911년 목각본 소장처

국립중앙도서관과 연세대도서관에 1911년 목각본 원본이 기증 되었다가 현재는 분실.

 

 

<판본 1 : 1949년 오형기 필사본>

1) 오형기가 1949년 해운당 이유립 선생 문하로 들어온다.

2) 이유립 선생에게 간청하여 허락하에 환단고기 이기 작업을 함.

3) 스승님과 상의 없이

4) 자신이 쓴 발문을 걸고 환단고기를 출간.

5) 파문까지는 안당함.

 

 

☞ 1949년 오형기 필사본 소장처

(1) 필사영인 선장 본

동국대, 동국대경주, 전남대 도서관 소장

(2) 석장 선장 본

고려대 한적실 소장

(3) 인쇄제본

연세대 도서관 소장

 

 

<원본 분실 : 1976년 환단고기 원본 분실>

(1) 이유립 선생이 박창암 선생의 배려로 백내장 수술차 의정부로 올라가느라 5일 집 비운 사이

(2) 집 주인이 야반도주 한줄 알고 밀린 집 새 대신으로

이유립 책을 모두 팔아버리면서 환단고기가 분실 되었다.

 

(3) 아이러니 하게 오형기 필사본이 있었기에 환단고기 전수맥이 끊어지지 않았다.

 

 

<판본 2 : 1979년 조병운 광오이해사본>

(1) 24세 젊은 문하생 조병윤이

(2) 스승님 허락 없이

(3) 서울에 광오이해사에서 오형기 발문이 붙은 필사본을 영인하여

(4) 본인 이름으로 100부 출간했다.

(5) 책 목차에 “가섭원부여” 누락.

(6) 한자 이기 작업 하면서 많은 오자 발생.

(7) 단단학회에서 파문 당함.

 

 

☞ 1979년 광오이해사본 소장처

(1) 1979.9.10 : 국립 중앙 도서관. 경상대 중앙도서관

(2) 1979.12.22 : 고려대 한적실

 

 

<일본판 : 1982년 일본판 환단고기>

(1) 일본인 변호사 가지마노보루가 박창암 선생을 통해 이유립 선생 환단고기 한글 주석본을 입수.

(2) 오형기 필사본을 일본에서 일본어로 출간

(3) 일본 역사로 둔갑된 형태로 완전 왜곡.

(4) 사학자분들에 의해 한국어로 꺼꾸로 번역.

(5) 사학계에서 환단고기 관심을 갖게 된 계기.

 

 

☞ 1982년 일본판 환단고기 소장처

(1) 국회도서관 ^^;;; 등 소장

 

 

<판본 3 : 1983년 이유립 배달의숙본>

(1) 1979년 사태 수습 후

(2) 조병윤 발문, 오형기 발문 삭제함.

(3) 24살 조병윤의 이기 작업의 오자를 바로 잡아 새로 필사본 제작.

(4) 출판비가 없어 1983년에 배달의숙 발행인으로 100부 출간.

(5) 가까운 지인들에게 기증한 7부가 시중에 나옴.

(6) 93부는 이유립 선생이 보관하다가 분실했다.

 

 

☞ 1983년 배달의숙본 소장처

(1) 1987년 전북대도서관 소장

(2) 1989년 숙명 여대 도서관 소장 :

언론인 송지영이 이유립 선생에게 받은 책 1권을 개교 50주년 기념으로 기증.

 

 

<한글 번역본>

임승국 선생의 정신세계사 출판사 번역본이 최초의 한글 번역본이 아니다!

1986년 부도지 번역 하고 1987년 교통사고로 돌아가신 김은수 선생께서 최초 한글 번역자 이시다. 

 

 

1. 1985년 김은수 역

광오이해사 판본을 바탕으로 “주해 환단고기” 한글 번역본을 출간했다.

현재 전북대 도서관 등에 소장도 있다.

 

천재는 단명한다고 했던가. 이분이 돌아가시지 않았더라면

한단고기가 지금과 같이 위서론에 휘말릴 정도로 밀리지는 않았을 거라 개인적으로 생각된다.

안타까운 역사이다.

 

2. 1985년 강수원 역

3. 1986년 임승국 역,

나도 이 책으로 환단고기 공부를 시작 하였고

대중에게도 가장 많이 알려진 책.

정신세계사에서 2판을 절대로 찍지 않는 다는 원칙을 처음으로 깬 책.

대중화에는 도움이 되었으나 책 이름을 환단고기가 아닌 한단고기로 잘못 발음 한 부분과

사백력을 시베리아로 잘못된 해석을 함으로 100만 위서론을 제기 시킨 책.

 

4. 1986년 이민수 역

5. 1998년 전형배 역

6. 1998년 이일봉 역

7. 2004년 단학회 번역본

6. 2005년 고옹연 역

이유립 선생의 배달의숙본 판권을 구입하고 이를 바탕으로 번역한 책이다.

 

<결론>

환단고기 출간 100주년을 기념하여

2012년에 출간된 안경전 역주본 환단고기는 이렇게 수 없이 많은 분들의 목숨을 바친 희생과

일평생을 바친 연구와 노고가 우여곡절 속에 한권으로 집대성 된 책인 것이다.

 

(참고논문)

1. 한단고기의 역사적 전숭 과정. (박병섭, 박병훈)

2. 환단고기는 진서 중 진서이다. (안창범)

3. 환단고기 위서론 비판 (안창범)

4. 환단고기 위서론에 대한 비판적 고찰 (우대석)

 

 

안경전 역주본 환단고기를 일반인들이 보기 편하게 정리 한 글입니다.

 

자료출처 : http://www.hwandangogi.or.kr/hwan/community.php?mid=103&p=1&r=view&uid=13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