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단고기 태백일사 위서 아닌 정통사료 증거 竊想(절상)

 

논어집주 愚謂(우위)과 태백일사 竊想(절상)의 의미

문헌 고증학 입장에서 인용된 고대 원문이 text wise base 된 “신뢰도 높은 문헌”임을 의미한다.

 

<동양 고전의 틀>

동양 고전은 한 문단이지만

천년동안 다양한 시대의 사상가들의 글들이 한 문단에 함께 공존 하는 구조다.

 

유교 경전의 틀은

1. 고대 원문

2. 원문을 바라보는 각기 다른 시대의 다양 사상가들의 주석들,

3. 이를 읽고 난 뒤 내가 느낀 점을 적는 구조로 되어 있다.

 

<주자의 “논어 집주”>

주자가 논어에 대해서 댓글 주석들을 모아 놓은 “논어 집주”를 보자

원문 : 공자가 직접 하신 말씀

☞ 주석 1. 정자 왈

☞ 주석 2. 양씨 왈

☞ 주석 3. 호씨 왈

▶ 愚謂(우위)

 

<愚謂(우위) 뜻과 의미>

愚(우)는 어리석을 우

謂(위)는 이를 위 이다.

愚謂(우위)는 “어리석은 내가 생가컨데” 라는 뜻이다.

 

<누구의 생각인가?>

그렇다면 “어리석은 나”는 누구를 칭하는 것이까?

원문과 여러 주석가운데 본인 생각과 맞는 주석만을 선별하여 한군의 책으로 편찬한 사람이다.

 

이 책을 편찬한 사람은 “주자” 이다.

주자는 공자와 주석을 달른 선현들을 높이고자 자신을 낮추어 어리석을 우를 썼다.

겸손하게 자신의 생각을 표현한 것이다.

 

 

 

<태백일사 삼신오제본기 틀>

“환단고기”에 실린 5번째.역사책 “태백일사” 첫번째 챕터 “삼신오제본기”의 구조를 보자.

원문 1. “표훈천사”

원문 2. “대변경”

원문 3. “경”

☞설 1. “고려팔관기”-삼신설

☞설 2. “고려팔관기”-오제설

☞☞주석. “고려팔관기”-오제설-오제주

원문 4. “삼성전기” 하

▶竊想(절상)

 

<竊想(절상) 의 뜻과 의미>

竊(절)은 삼가할 절

想(상)은 생각 상이다.

竊想(절상)은 “제가 삼가서 감히 생각해 보건데”란 뜻이다.

 

<조선왕조 단어 竊想(절상)>

조선 왕조때 “상소문”에 많이 나오는 단어이다.

임진왜란때 이순신 장군이 대왕에게 올린 글 ‘竊想 湖南 國家之 保障' 에도 절상이랑 단어가 나온다.

(류성룡이 명나라 황제에게.보낸 원문을 그대로 적었다는 주장도 있다.)

 

<삼가해서 생각하는 나는 누구?>

竊想(절상)은 “논어집주”에 나오는 愚謂(우위) 와 같이

책을 찬수 한 사람이 자신의 개인 생각을 말하겠다고 뜻을 밝히는 단어이다.

여기서는 태백일사를 찬수한 “이맥” 선생이 자신의 사견을 말해보겠다고 밝힌는 단어이다.

 

<동양 고전의 틀을 그대로 따름 태백일사>

환단고기에 5번째 역사서 “태백일사”를 찬수하신 분은 조선왕조실록 찬수관이셨던 이맥 선생이었다.

그래서인가 “태백일사”는 “주자의 논어집주” 집필 구조를 그대로 따르고 있다.

Text wise 한 문헌이란 뜻이다.

 

<원문을 충실히 적은 문헌>

愚謂(우위), 竊想(절상)이란 단어가 있다는 것은 무슨 의미인가?

자신의 생각을 뒷바침 해줄 수 있는 고대의 원문을 암송하듯이 원문 그대로 적어 객관성을 부여 받고자 함이다.

 “태백일사” 찬수자의 정신이 text를 절대시 하는 유학자의 전통을 그대로 따르고 있다.

 

조선왕조 실록을 찬수하는 그 전통 방식대로 집필한 책이 환단고기 5번째 역사책 “태백일사”인 것이다.

문헌 고증을 하는 현대인의 입장에서 분석 할 때 태백일사에 인용 된 고대의 문헌은

 “text를 직접 보고 원문 그대로 이기 작업”을 했기에 “신뢰할 만 하다”는 뜻이다.

 

<결론>

원문은 커녕 문헌의 출처도 존재하지 않은 “고고학을 바탕으로 가설”만 적은

소설 보다 못한 현재의 “우리 나라 역사 교과서” <위서집주>보다 환단고기 5번째 역사 책

 ”태백일사”가 전통 고전 문헌을 바탕으로 한 훨~신 text wise based 된 “신뢰도 높은 역사 문헌”이다.

 

자료출처 : http://www.hwandangogi.or.kr/hwan/community.php?mid=103&p=2&r=view&uid=1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