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단고기를 통해 삼국유사 단군 1,908살의 비밀을 풀린다.

 

삼국유사에는 1,908년으로 기록되어 있다.

환단고기에 기록되어 있는 단군조선 건국 BCE 2333년에서 44대 단군이었던

구물단군이 대부여로 국호를 개칭한 BCE 425를빼면 정확히 1908년이 된다.

이것으로 볼때 환단고기 내용이 맞다는 것을 확신할 수 있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0a180009.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655pixel, 세로 241pixel

단군조선의 도읍지 이동

 

1. 송화강 아사달시대 (BCE 2333~BCE 1286) 1048년

고조선의 시조 단군왕검께서 아사달에 첫 도읍지를 정하고 고조선을 건국.

2. 백악산 아사달시대 (BCE 1285~BCE 426) 860년

쿠데타를 일으켜 스스로 단군의 자리에 오른 22대 색불루 단군이 백악산 아사 달로 천도

3. 장당경 시대 (BCE 425~BCE 238) 188년

반란을 일으킨 우화충을 소탕한 구물장군이 모든 장수들의 추대를 받아 단군의 자리에 오름.

이때 국호를 대부여로 개칭하고 장당경으로 도읍을 옮김.


고조선사를 한분의 단군사로 잘못기록한 삼국유사에서

단군이 1908세를 살았다라고 한 것은 송화강 아사달 (1048년)과

백악산 아사달(860년)시대를 합한 것이다.


[응제시주],[역대세년가][동사강목] 등에서 단군왕검의 수를

1048년이라 한 것은 송화강 아사달 시대의 역년을 가리키는 것이다.  283

 
조선 중기의 학자 최부의 시문집인 [금남집錦南集]도 고조선 역년을 1048년으로 잘못 말하고 있다.

“1048년은 단씨가 대대로 전한 왕업을 누린 햇수이지 단군의 수명이 아니다”


 1번(1048년)과 2번(860년)의 기간을 합하면 정확히 1,908년이죠.

즉 구물장군이 단군에 오르고 '대부여'로 국호를 개칭하기 전까지인,

단군조선시대를 통털어 1908년이었던 것입니다.

 

중간 내용 싹 빠지고, 앞뒤만 옮겨적었을 뿐인데 어쨌거나 기가막히게

1,048년과 1908년이라는 햇수는 맞았던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