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하나라의 멸망과 은나라 건국에 관한 단군세기 기록이 입증되다.

중국 하나라의 멸망과 은나라 건국에 관한 단군세기 기록이 입증되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0e780054.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232pixel, 세로 333pixel

 폭군 걸왕

 

“13세 흘달단군 갑오 16년(B.C1767) 이 해 겨울에

은(殷)나라가 하(夏)나라를 정벌하니 하나라 걸왕(桀王)이 구원을 청하였다.

 

이에 단제께서 읍차인 말량으로 하여금 구환(九桓)의 군대를 이끌고 가서 싸움을 돕게 하니,

은나라 탕왕이 사신을 보내 사죄하였다.

 

이에 말량에게 어명을 내려 군사를 되돌리게 하였는데,

하나라 걸왕이 조약을 위반하고 병사를 보내 길을 막고 약속을 깨려 하였다.

 

이에 은나라 사람들과 함께 하나라 걸왕을 정벌하기로 하여 몰래 신지 우량을 파견하여

견(畎)의 군대를 이끌고 가서 낙랑(樂浪)과 합쳐서 진격하여

관중의 빈.기(邠.岐)의 땅에 웅거하며 관청을 설치하였다.”라는 기록이다.

위 기록에서 우리는

단군조선의 의중에 따라 하나라와 은나라의 판도가 바뀌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위 <환단고기 단군세기>의 기록은 중국의 고대 사서인 한나라 사람 유향이 쓴

<설원 권모(設苑權謀)> 편에 다음과 같이 상세히 기록되어 있어 그 기록의 신빙성을 말해주고 있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0e780053.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228pixel, 세로 262pixel

 

은나라 건국태조 탕왕(성탕)

 

“성탕이 걸왕을 치려 하자 이윤이 말하기를

“청컨대 걸왕에게 바치는 공물을 막고 그의 행동을 살펴보십시오.”라고 했다.

 

그러자 걸왕이 진노하여 구이(九夷=조선)의 군사를 일으켜 쳐들어오자

이윤이 말하기를 “아직 때가 아닙니다.

 

저들이 아직도 능히 구이의 군사를 일으킬 수 있다는 것은 잘못이 우리에게 있기 때문입니다.”고 하였다.

이에 성탕은 사죄하고 다시 공물을 바쳤다.

 

이듬해에 탕왕이 다시 공물을 끊어버리자 걸왕이 노하여

 다시 구이의 군사를 요청했으나 움직이지 않았다.

 

그러자 이윤이 “됐습니다.”라고 말하자 탕왕은 마침내 군사를 일으켜 잔당을 토벌하니

걸왕은 남소씨의 땅으로 도망하였다.”고 기록되어

있어 위 <단군세기>의 기록이 역사적 사실이라는 것을 입증하고 있다.  

이와 같은 설원의 기록은

하은 교체기에 성탕이 포악무도한 걸왕을 내쫓고 은왕조를 세울 수 있었던 것은

두나라 간의 패권 싸움에서 성패의 관건을 쥐고 있던

구이 곧 단군조선의 강한 영향력 때문이라는 사실을 명백히 입증해준다.

 

북경대 교수 푸쓰넨傅斯年도 “탕이 걸을 내쫓은 것은 동이가 하를 멸망시킨 것과 같다.

상나라 사람들이 비록 동이가 아니라고 하더라도 이방의 사람들을 다스린 적이 있고

 

아울러 그들의 문화를 사용하였으므로 이에 의거하여 백성들이 하나라를 쳐서 멸망시켰으니

실제로는 동이인이 하를 이겼다고 말할 수 있다.

 

상나라 사람이 주나라 사람에게 이라고 불린 것은 경전에서도 증명할 수 있다. 라고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