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대의 문인 소동파가 말하는 환웅사당

 송대의 문인 소동파가 말하는 환웅사당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08e00002.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220pixel, 세로 512pixel

소식(蘇軾, 1037년~1101년)은 중국 북송 시대의 시인이자 문장가, 학자, 정치가이다.

자(字)는 자첨(子瞻)이고 호는 동파거사(東坡居士)였다. 흔히 소동파(蘇東坡)라고 부른다.

현 쓰촨 성 미산(眉山)현에서 태어났다.

시(詩),사(詞),부(賦),산문(散文) 등 모두에 능해 당송팔대가의 한 사람으로 손꼽혔다.

 

시인 소동파가 이곳을 지나다가 쓴 기행문에

고대의 퇴락한 사당을 보고 감개무량하여 읊은 시에

 '오랜 세월 퇴락한 환웅 사당을 보고 새들(오작,까막까치)이 만나고

머무르는 집일세'(樵蘇已入黃熊廟,烏鵲猶朝禹會村)라 하였고

 

춘추좌전에 이 사당의 신주는 동해 사람으로 나랏말이 같지 아니한데

그러나 같이 살았다고 하였다.(東海人以國語不同也兼存)

 

후세에 이곳에 살던 종족은 난리를 피하여 요동으로 피하였거나

그 나라 사람으로 동화하였으니 누가 보존하고 제사하랴!

지금은 흔적조차 찾아볼 수 없을 것이다.

 

다른 모든 유적들도 [한서 지리지]에도 '단지 황제와 치우가 탁록에서 싸웠다'라고 했을 뿐

아무런 기록도 하지 아니하였다.(黃帝蚩尤戰於琢鹿) 

<정일영의 고대사 동방대제국 참조>


......소동파는 이러한 미묘한 상황 하에서 중립적 조치를 취하고 있는

고려의 태도에 못마땅하게 여겨,

 

원우 4년부터 8년까지(1084~1088) 전후하여

《논고려진봉장(論高麗進奉狀)》·《걸금상려과외국장(乞禁商旅過外國狀)》·

《논고려매서이해찰자삼수(論高麗買書利害札子三首)》 등

공문을 써서 송과 고려의 조공관계는

털끝 만큼의 이익은 없고 도리어 5가지 해악이 있을 뿐임을 강조하였다.

 

그러나 황제는 그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고

고려와 연합하여 요에 항거하기 위한 정치적인 목적으로 고려의 사신을 한층 우대하는 한편,

그 사신을 국신(國信)이라 하고 예전상 하국(夏國)의 윗 자리로 하였으며,

인반(引伴)·압반관(押伴官)을 접송관반(接送伴館)으로 개칭하는 등 재차 접대의 규격을 높였었다.

 

그러나 그 당시 요정권은 이미 멸망 직전에 처해 있어 북송에서 고심하여 경영하였던

고려와 연합하여 요에 대항하겠다는 조공외교(朝貢外交)는 수포로 돌아가고 말았다.  

 

위와 같이 소동파가 송과 고려와의 관계개선을 끈질기에 반대하여

쓴 글은 《동파전집(東坡全集)》 〈주의(奏議)〉 권 6, 8, 10편에 수록되어 있다.

[출처] 박지원의 《열하일기(熱河日記)》와 소동파의 《고려공안(高麗公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