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시례의 유래 : 배달국,고조선시의 주곡관 고시례 혹은 고시씨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0c60000a.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469pixel, 세로 289pixel

 

잘못된 답 : 음식을 먹기 전에 먼저 조금 떼어 ‘고수레’ 하고

허공에 던지는 민간 신앙적 행위. 흔히 ‘고시래’라 한다.

 

이는 고수레를 하지 않고 들면 체하거나 탈이 난다고 믿는 속신(俗信)과 결합되어 전국 도처에서 나타난다.

고씨(高氏)라는 성을 가졌던 여인의 넋을 위로하는 이야기로 전개되는 것이 일반적이다.


정답 : 우리 바이칼 민족의 제례 풍습에 고사를 지내고 음복을 하기 전,

즉 음식을 나눠먹기 전에 음식의 일부를 사방으로 흩으면서 "고시례" "고시례" 하고 외치는 풍습이 있는 데,

이 풍습의 유래를 알고 있는 사람들은 그리 많지 않은 듯 싶다.

 

이러한 풍습의 역사는 지금으로부터 5100 여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즉 <태백일사> <규원사화>의 배달국 개천 관련 기록을 보면, "환웅 천제께서

사람의 거처가 이미 완성되고 만물이 각기 자리를 갖춤을 보시고는

고시례로 하여금 먹여살리는 임무를 담당하게 하니 이를 주곡이라고 한다" 라고 기록하고 있는 데,

 

여기서 주곡이라 함은 농사와 곡식을 관장하는 직책을 말하는 것이다.

즉 배달국 시대부터 이 나라 백성을 먹여 살리는 일은 오늘날의 농림부 장관이라 할 수 있는

고시례가 담당해 왔기 때문에 고시례(=고시씨)님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의미에서 고사를 지낼 때,

고시례! 고시례! 하고 외치는 풍습이 생겨나게 되었고,

 

그러한 풍습이 지금까지도 면면히 전해 내려오게 된 것이다.

바로 우리의 삶과 풍습속에도 뿌리 깊이 환웅 역사시대가 스며 있음을 보게 되니, 가히 놀라지 않을 수 없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0c60000b.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640pixel, 세로 402pix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