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ta6_03

 

data6_01



 

한민족의 역사는 인류문명의 시원사와 그 태동을 함께 하고 있습니다.

 

data6_02

상고사(고대사)만 해도 시원국가인 환국으로부터 배달과 옛 단군조선까지 7천 년에 이릅니다.

 

인류문명의 뿌리시대 - 환국

환국은 전 인류의 뿌리국가 이면서 우리 한민족의 뿌리나라입니다. 환국은 광명사상 속에서 탄생한 동서양 인류의 원고향입니다.

 

중앙아시아 동쪽에서 태동한 환국 문명은 3300년간 존속하였으며, 사방으로 뻗어 동서 4대문명권을 형성하였습니다.

 

 

한민족 시원국가 - 배달국

총 18세의 환웅천황이 다스리며 1565년 동안(BCE3897~BCE2333) 번창한 배달문명은 신교의 우주관을 한민족의 삶의 이념으로 뿌리내려 주었습니다.

 

태호복희씨는 인류문명의 뿌리이자 한민족 문화의 상징인 태극팔괘를 그었으며

 

염제신농씨는 농경법과 의약을 처음 개발했고,

 

치우천황은 서방 한족에게 동방의 신교와 천자문화를 전해준 대제왕으로 병법의 태조입니다. 

 

 

상고 문화의 최전성기 - 고조선 

단군왕검은 환국과 배달시대의 대도인 신교를 계승하여 신교의 삼신관, 즉 삼신이 품고 있는 광명의 원리를 근본으로 치화의 도를 역사 속에 실현 하셨습니다.

 

이 고조선 문화의 바탕은 배달국으로부터 내려온 신교입니다.

 

고대 한민족이 가졌던 문화사상의 총결정체인 신교는 고조선의 정치, 경제,

종교, 풍속, 지리를 제대로 파악하고 당시 동북아의 국제 관계를 이해하는 핵심

열쇠입니다. 이제 한민족의 역사개벽을 앞두고  

 

인류역사의 정의를 총체적으로 바로 잡아

그 원형을 되찾고 민족의 국통을 바로 세워야  합니다.

 

출처: 환단고기(http://www.hwandangogi.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