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민족 신교神敎 문화의 3대 경전

13400865296888.jpg

            경전

                                                 내 

          천부경

        天符經

 

          일명

 

      조화

          造化經

 

 

 <천부경>은

천(天)의 주재자이신 상제님이 내려주신, 신교문화 최초의 경전이다.

환국시절에는 구전되어 오다가

배달과 고조선 시대에 문자로 표기되어 현재 총 81자로 전한다.

 

 '천부天符'는 '하늘의 섭리를 나타낸 부호' 라는 뜻이다.

따라서 <천부경>은 인간에게 하늘의 이치와 법칙을 드러내고,

하늘의 꿈을 전하는 경전이다. 한마디로 하나님의 계시록이다.

 

환국의 마지막 환인천제에게

이 천부의 신권神權을 상징하는 천부인天符印을 받고

침내 백두산에서 배달은 연 분이 바로 초대 巨發桓 환웅이다.

 

      

     삼일신고

      三一神誥

 

         일명

 

      교화

       敎化經

 

  

 <삼일신고>는 신교의 세계관과 신관의 정수를 요약한 경전이다.

환웅천왕께서 환국에서 전수된 <천부경>을 바탕으로 백성들을 교화하기 위해

진리의 핵심을 풀어 가르친 것이다.

 

366자로 구성된 <삼일신고>는 집일함삼執一含三

회삼귀일會三歸一의 뜻을 근본정신으로 삼고 있다.

 

인간과 만물은 삼신상제님의 조화로 생겨났음을 밝혀준다.

또한 인간이 본성에 통하여 삼신의 공덕을 완수하고

우주 역사의 이상을 실현하는 태일太一 인간으로 거듭나는 길을 밝히고 있다.

 

       

       참전계경

       參佺戒經

 

         일명

 

      치화경

       治化經

 

고구려 9세 고국천열제 때의 명재상 을파소가

백운산白雲山에서 기도하여 하늘로부터 강령을 받아 기록한 경전이다.

 

8가지 조목[정성(誠),

 

믿음(信), 사랑(愛), 선제(濟), 재화(禍), 홍복(福), 보은(報), 응보(應)과

그에 대한 366절목節目으로 이루어져 있다.

 

그러나 을파소 자신은 [태백일사]<소도경전본훈>에서

"신시 환웅 시대 때 이미 참전계로써 교화대행敎化大行하였다" 라고 하였다.

 

'참전參佺' 이란 사람으로서 천지와 온전하게 하나 됨을 꾀한다는 뜻이다.

라서 '참전계參佺戒'란 사람이 하늘과 하나 되어

 

완전한 인간(佺 = 人 + 全)

되기 위해 지키고 연마해야 할 계율" 이라는 말이다.

 

 환단고기 발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