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전 증산도 2대 종도사 “민족종교서 세계 속 종교로 도약”

기사입력 2012-06-19 03:00:00 기사수정 2012-06-19 05:14:13

 

경전 7개국어로 옮겨 보급

47119224.1.jpg

3일 민족 종교 증산도의 제2대 수장으로 입극(立極·취임)한 안경전 종도사(58·사진)가

증산도 세계화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안 종도사는 대전 대덕구 중리동 증산도 교육문화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향후 증산도 경전인 도전(道典)을 영어, 프랑스어 등 7개 국어로 옮겨 보급하고,

국내와 해외 한인회를 중심으로 우리 역사 되찾기 계몽 운동을 펼치겠다”며

 

“세계화의 일환으로 독일, 영국 등 해외 도장과 연계해 현지의 어려운 학생들을 초청해

 장학하는 증산도 문화학교를 만드는 구상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증산도는 도조(道祖)인 강증산(1871∼1909) 상제(上帝)를 인간의 몸으로 온 하나님으로 여기며

우주의 계절이 춘하추동 사철 순환한다는 신앙을 갖췄다. 증산도에 따르면 신도 수는 100만 명에 달한다.

 

안 종도사는 증산도를 개창하고 1970년대부터 최고지도자로 있다

올 2월 선화(仙化·증산도에서 별세를 뜻하는 말)한 안운산 초대 종도사(1922∼2012)의 아들이다.

부친 생전에는 교단의 실무를 총괄하는 종정을 맡아왔다.

안 종도사는 이날 30년간 번역과 해제 작업을 거쳐 최근 펴낸

1300여 쪽 분량의 ‘환단고기(桓檀古記) 역주본’도 공개했다. 환단고기는 1911년 운초 계연수가 처음 펴낸 책이다.

이 책에서는 신성을 지닌 환인과 여신 환웅이 각각 직접 다스린 환국과 배달국, 단군조선으로 이어지는

삼성조 시대가 우리 민족 상고사의 실체라고 주장한다.

주류 학계로부터는 독립운동 시절 만들어져 국수주의적이라는 평을 받아왔다.

안 종도사는 “초간본 이후 20여 종의 번역서가 나왔지만 오역과 잘못된 부분이 많아 이를 바로잡기 위해

현지답사와 새 해석을 거쳤다. 환단고기는 재평가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요즘은 동북아 역사왜곡과 남북 긴장감 고조, 환경 파괴 등이 이어지는 격변기”라며 “

이럴 때일수록 인간 존엄성을 회복하고 민족문화의 원형을 지키는 게 중요하다.

 

증산도가 민족 종교, 예언 종교라는 좁은 꼬리표를 떼고 보편 종교로 나아가기 위해

교계 안팎에서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임희윤 기자 imi@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