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월오악도, 우주 자연의 이치 담다

 
▲ 창덕궁 신선원전은 역대 조선왕의 초상화(어진)를 봉안해 놓은 곳이다. 사진은 신선원전 내부 어좌의 모습으로 뒤에 일월오악도가 그려져 있다. 바다의 물거품을 표현한 그림이 어좌에 가려졌다. (사진제공: 문화재청)


절대 왕권·정통성, 形·色·數로 표현
해와 달, 두루 비치는 빛
중심 산에 네 산 집중
적송, 자손 만대 장수 기원
나라ㆍ백성 치리 표본

[천지일보=박선혜 기자] 예부터 궁궐 내 왕이 좌정하는 왕좌 뒤에는 해와 달, 다섯 개의 큰 산봉우리, 파도치는 바다, 흘러내리는 물줄기, 적송 두 그루가 그려진 일월오악도(日月五岳圖)가 항상 배치돼 있다. 그림은 왕이 참석하는 모든 왕실 행사의 배경으로 사용됐다.

일월오악도(日月五岳圖)는 일월오봉도(日月五峰圖), 일월곤륜도(日月崑崙圖)로 불리기도 한다.

왕좌 뒤에나 왕이 가는 곳 어디든 항상 세트처럼 배경으로 사용되는 그림의 정체는 무엇일까. 이 일월오악도를 보고 일각에서는 ‘우주자연의 이치를 함축해 표현한 그림’이라고 해석하기도 한다.

사람마다 해석하는 바가 다를 수 있지만, 분명 왕이 있는 곳에 주로 사용돼 왔다는 것은 그에 합당한 의미가 내포돼 있음을 추측할 수 있다.

그림은 겉으로 보면 자연을 재현해 놓은 것처럼 보이지만, 자연 그 자체가 아닌 어떤 근본적인 의미를 설명한 것처럼 보인다.

조선 후기의 문신인 김창협(金昌協)은 시문집 ‘농암집-삼일정기’에서 “대개 사물을 잘 관찰하는 사람은 물(物)로써 사물을 보지 않고 상(象)으로 사물을 본다. 또한 상으로 상을 보지 않고 이치로 상을 본다. 상으로 사물을 보면 지극한 상 아닌 것이 없고, 이치로 상을 보면 지극한 이치 아닌 상이 없다”고 기록하고 있다.

일월은 하늘 곧 우주를 상징한다. 또한 밝음 즉, 두루 비치는 상으로 여겨짐과 동시에 음양의 대표적 상징으로 오래전부터 사람들의 관념 속에 자리 잡았다. 일찍이 맹자는 “일월은 밝음의 덩어리라. 빛을 받아들일 만한 곳은 반드시 모두 비춰준다”고 했다.

옛 사람들은 천지(天地)를 다른 말로 광악(光嶽)이라고도 했다. 하늘을 ‘광(光)’이라고 하는 것은 빛나는 삼광(해․달․별)이 있기 때문이고, 땅인 ‘악(嶽)’은 조선시대에서 말한 다섯 개의 산인 금강산, 지리산, 묘향산, 백두산, 북한산을 말한다.

그림 속의 산들은 중앙의 가장 큰 산(中岳)을 향해 양쪽 네 봉우리가 향하고 있다. 성리학적 우주관에 근거하면 중심이 되는 산으로부터 모든 형세가 모아진다는 것이다. 물결을 일으키는 바다의 물거품들도 중심 산과 두 줄기의 폭포를 향해 모여들고 있다.

서경의 우공편에는 ‘강한조종어해(江漢朝宗於海)’라는 말이 있는데 이는 “지상의 모든 물줄기가 아직 바다로부터 멀리 떨어져 있다고 해도 그 형세는 이미 바다로 달려가고 있다”는 뜻으로, 옛 사람들은 백관들이 궁궐로 모여들어 임금을 알현하는 것을 흔히 물이 바다로 흘러드는 것에 비유했다.

그림의 양쪽 기둥처럼 자리 잡고 있는 소나무는 ‘시경’의 ‘천보’ 시를 통해 어떠한 의미를 표현하고자 했는지를 알 수 있다. 시의 내용은 “소나무 잣나무 무성하듯이 임의 자손 무성하리”라고 기록돼 있다.

왕은 나라와 백성을 치리하는 절대 군주이자 신성한 존재이다. 일월오악도는 이러한 왕권의 위엄과 정통성을 형과 색과 수의 개념으로 표현한 어좌 장엄용 그림이다.

출처 : http://www.jsd.or.kr/gb/greatcorea.php?mid=17&r=view&uid=1127